본문 바로가기

매일 묵상/누가복음

누가복음 15장 25-32절 (내가 잃었다가 얻었기로 우리가 즐거워하고 기뻐하는 것이 마땅하다 )

 

누가복음 15장 25-32절

25맏아들은 밭에 있다가 돌아와 집에 가까이 왔을 때에 풍악과 춤추는 소리를 듣고 26한 종을 불러 이 무슨 일인가 물은대 27대답하되 당신의 동생이 돌아왔으매 당신의 아버지가 건강한 그를 다시 맞아들이게 됨으로 인하여 살진 송아지를 잡았나이다 하니 28그가 노하여 들어가고자 하지 아니하거늘 아버지가 나와서 권한대 29아버지께 대답하여 이르되 내가 여러 해 아버지를 섬겨 명을 어김이 없거늘 내게는 염소 새끼라도 주어 나와 내 벗으로 즐기게 하신 일이 없더니 30아버지의 살림을 창녀들과 함께 삼켜 버린 이 아들이 돌아오매 이를 위하여 살진 송아지를 잡으셨나이다 31아버지가 이르되 애 너는 항상 나와 함께 있으니 내 것이 다 네 것이로되 32이 네 동생은 죽었다가 살아났으며 내가 잃었다가 얻었기로 우리가 즐거워하고 기뻐하는 것이 마땅하다 하니라

 

잃어버린 아들이 돌아오자 아버지는 잔치를 열어 기쁨을 나누길 원합니다. 탕자의 비유를 통하여 예수님께서는 하나님 아버지의 마음을 보여 주시길 원하십니다. 그런데 이 기쁨을 거부하는 한 사람이 있습니다. “내가 여러 해 아버지를 섬겨 명을 어김이 없거늘 내게는 염소 새끼라도 주어 나와 내 벗으로 즐기게 하신 일이 없다고” 불평하는 맏아들입니다. 맏아들은 허랑방탕하여 재산을 날려버린 둘째 아들에게 잔치를 베풀며 아들로 대우하는 것이 부당하다고 생각합니다. 맏아들의 문제는 자비로우신 아버지를 온전히 몰랐다는 것입니다. 

 

탕자의 비유에서 맏아들은 바리새인과 서기관들을 가리킵니다. 그들은 예수님께서 죄인을 영접하고 함께 음식을 먹는 것을 이상히 여겼습니다. 그들은 자신들이 하나님의 율법을 순종하여 지키고 있다고 믿을 뿐만 아니라 자랑했습니다. 그래서 율법을 지키지 않는 자들은 하나님의 자비를 받을 자격이 없다고 굳게 믿었기 때문에 (형제임에도 불구하고) 식사의 교제를 기뻐할 수 없었던 것입니다. 불평불만이 가득했던 맏아들과 달리 우리에게는 우리의 구원을 기뻐하는 진짜 맏아들이신 예수 그리스도가 계십니다. 그는 아버지의 마음을 품고 죄 아래로 찾아오셨습니다. 하나님 앞에서 불평과 불만을 토로하며 율법을 즐거워하지 않는 우리를 위하여 십자가에 달려 죽으심으로 하나님의 사랑을 확증하셨습니다. 그냥 내버려 두면 절대로 아버지의 집으로 돌아올 수 없는 우리에게 선한 목자가 되셔서 길을 인도하셨습니다.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기뻐하시는 하나님의 모습을 보길 소원합니다. 헨리 나우웬은 탕자의 귀향이라는 책에서 이렇게 표현합니다. “하나님은 기뻐하신다. 세상의 문제들이 다 해결되었기 때문도 아니며, 모든 인간의 고통과 고난이 막바지에 이르렀기 때문도 아니고, 수천 명의 사람들이 회개하고 이제 그분의 인자하심을 찬양하기 때문도 아니다. 그게 아니라, 하나님께서 기뻐하시는 이유는 잃어버렸던 자녀들 중의 한 사람을 찾았기 때문이다. 나를 부르신 것은 바로 그 즐거움에 참여하라는 것이다. 그것이 하나님의 기쁨이며, 세상이 주는 기쁨이다. 그것이 세상의 모든 멸망과 절망과 고통을 뚫고 집으로 돌아오는 자녀를 바라보는 데서 생겨나는 기쁨이다.” 하나님께서 기뻐하시는 이유를 아는 자는 하나님과 함께 기뻐할 수 있습니다. 우리가 맏아들처럼 행동했던, 탕자처럼 행동했던 상관없이 하나님께서 주시는 기쁨의 잔치 안으로 들어가야 합니다. 이제 기쁨의 노래를 부르며 하나님의 사랑과 은혜를 증거하는 기쁨을 누려야 합니다. 오늘 하루도 아버지의 잔치에서 아들로서 누리는 기쁨이 풍성하길 소원합니다. 

redlongst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