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일 묵상/누가복음

누가복음 14장 1-14절 (자기를 높이는 자는 낮아지고 자기를 낮추는 자는 높아지리라)

 

누가복음 14장 1-14절

14:1안식일에 예수께서 한 바리새인 지도자의 집에 떡 잡수시러 들어가시니 그들이 엿보고 있더라 2주의 앞에 수종병 든 한 사람이 있는지라 3예수께서 대답하여 율법교사들과 바리새인들에게 이르시되 안식일에 병 고쳐 주는 것이 합당하냐 아니하냐 4그들이 잠잠하거늘 예수께서 그 사람을 데려다가 고쳐 보내시고 5또 그들에게 이르시되 너희 중에 누가 이 아들이나 소가 우물에 빠졌으면 안식일에라도 곧 끌어내지 않겠느냐 하시니 6그들이 이에 대하여 대답하지 못하니라 7청함을 받은 사람들이 높은 자리 택함을 보시고 그들에게 비유로 말씀하여 이르시되 8네가 누구에게나 혼인 잔치에 청함을 받았을 때에 높은 자리에 앉지 말라 그렇지 않으면 너보다 더 높은 사람이 청함을 받은 경우에 9너와 그를 청한 자가 와서 너더러 이 사람에게 자리를 내주라 하리니 그 때에 네가 부끄러워 끝자리로 가게 되리라 10청함을 받았을 때에 차라리 가서 끝자리에 앉으라 그러면 너를 청한 자가 와서 너더러 벗이여 올라 앉으라 하리니 그 때에야 함께 앉은 모든 사람 앞에서 영광이 있으리라 11무릇 자기를 높이는 자는 낮아지고 자기를 낮추는 자는 높아지리라 12또 자기를 청한 자에게 이르시되 네가 점심이나 저녁이나 베풀거든 벗이나 형제나 친척이나 부한 이웃을 청하지 말라 두렵건대 그 사람들이 너로 도로 청하여 네게 갚음이 될까 하노라 13잔치를 베풀거든 차라리 가난한 자들과 몸 불편한 자들과 저는 자들과 맹인들을 청하라 14그리하면 그들이 갚을 것이 없으므로 네게 복이 되리니 이는 의인들의 부활시에 네가 갚음을 받겠음이라 하시더라

 

예수님께서 한 바리새인 지도자의 잔치에 초대를 받으셔서 수종병 든 한 사람을 고치십니다. 누가복음은 계속해서 안식일에 병을 고치시는 예수님을 통해서 안식일의 주인으로서 하나님 나라가 이 땅에 임한 것을 증거하고 있습니다. 수종병은 몸의 조직에 심각한 유액이 비정상적으로 축적되는 것이라고 합니다. 고창병이라고도 불리는 이 병을 특징은 몸이 붓게 되며 끊임없는 갈증을 느낀다고 합니다. 유대인들은 이 병이 죄에 대한 징벌로 주어졌다고 생각했습니다. 그런데 예수님께서는 수종병에 걸린 사람을 우물에 빠져있는 아이와 소로 비유하여 안식일에라도 그들을 구하는 것이 합당하지 않느냐고 반문하십니다. 유대인들은 안식일에도 생사가 달린 위험한 상황일 때에는 병을 고치거나 구조하는 것을 허락했습니다. 예수님께서는 유대인들이 죄의 징벌로 여겼던 수종병을 고치심으로 죄의 문제를 해결하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 것인가를 확증하시는 것입니다. 

 

7-14절에는 잔치에 초대받은 자의 마음과 잔치를 주관하는 자의 마음에 대하여 예수님께서 말씀하십니다. 잔치에 초대받은 자들이 높은 자리에 앉으려 하는 모습을 보시고 끝자리에 앉으라고 말씀하십니다. 이것은 세상의 지혜일 뿐 아니라 하늘 잔치의 원리입니다. 예수님께서는 제자들에게 좁은 문으로 들어갈 것을 권면하셨습니다. 세상은 높은 자리에 앉는 것을 영광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러나 성도는 예수님께서 낮아지신 것처럼 좁은 문으로 들어가 낮은 곳으로 내려가는 삶을 사는 자들입니다. 

잔치를 주관하는 자들이 사람을 초대할 때의 원리는 보상이 아니라 은혜를 나누는 데에 있습니다. 이것은 천국 잔치의 논리와 같습니다. 초대받을만한 사람을 초대하는 것이 아니라 초대받을 자격이 없는 자를 초대하는 것은 하나님께서 베푸시는 은혜의 원리에 근거한 것입니다. 천국 잔치에 들어가는 자들 중에 자격이 있어서 들어가는 자는 아무도 없습니다. 예수 그리스도로 말미암아 은혜로 천국 잔치에 들어가는 것입니다.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수종병자가 은혜로 병 고침을 받은 것처럼 우리도 천국 잔치에 은혜로 초대받았습니다. 은혜로 초대받은 자는 은혜의 기쁨을 알기에 감사함으로 끝자리에 앉아서 잔치를 즐길 수 있습니다. 더 나아가 우리는 천국 잔치에 이웃을 초대할 수 있는 기쁨을 누리게 되었습니다. 여러분들은 이 기쁨 소식을 누구와 나누시겠습니까? 우리의 문제는 복음을 받을만할 자격이 있는 사람을 초대하려고 합니다. 그러나 예수님께서 죄인들과 세리들을 친구로 삼으시고 그들에게 복음을 전한 것처럼 우리도 소외되고 멸시받는 자들을 향하여 복음을 전해야 합니다. 오늘 하루도 은혜의 기쁨을 온전히 깨달아 그리스도의 사랑을 소외된 이웃들에게 전하는 여러분들이 되길 소원합니다.

redlongst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