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일 묵상/누가복음

누가복음 15장 11-24절 (잃어버린 아들(탕자)의 비유)

 

누가복음 15장 11-24절 

11또 이르시되 어떤 사람에게 두 아들이 있는데 12그 둘째가 아버지에게 말하되 아버지여 재산 중에서 내게 돌아올 분깃을 내게 주소서 하는지라 아버지가 그 살림을 각각 나눠 주었더니 13그 후 며칠이 안 되어 둘째 아들이 재물을 다 모아 가지고 먼 나라에 가 거기서 허랑방탕하여 그 재산을 낭비하더니 14다 없앤 후 그 나라에 크게 흉년이 들어 그가 비로소 궁핍한지라 15가서 그 나라 백성 중 한 사람에게 붙여 사니 그가 그를 들로 보내어 돼지를 치게 하였는데 16그가 돼지 먹는 쥐엄 열매로 배를 채우고자 하되 주는 자가 없는지라 17이에 스스로 돌이켜 이르되 내 아버지에게는 양식이 풍족한 품꾼이 얼마나 많은가 나는 여기서 주려 죽는구나 18내가 일어나 아버지께 가서 이르기를 아버지 내가 하늘과 아버지께 죄를 지었사오니 19지금부터는 아버지의 아들이라 일컬음을 감당하지 못하겠나이다 나를 품꾼의 하나로 보소서 하리라 하고 20이에 일어나서 아버지께로 돌아가니라 아직도 거리가 먼데 아버지가 그를 보고 측은히 여겨 달려가 목을 안고 입을 맞추니 21아들이 이르되 아버지 내가 하늘과 아버지께 죄를 지었사오니 지금부터는 아버지의 아들이라 일컬음을 감당하지 못하겠나이다 하나 22아버지는 종들에게 이르되 제일 좋은 옷을 내어다가 입히고 손에 가락지를 끼우고 발에 신을 신기라 23그리고 살진 송아지를 끌어다가 잡으라 우리가 먹고 즐기자 24이 내 아들은 죽었다가 다시 살아났으며 내가 잃었다가 다시 얻었노라 하니 그들이 즐거워하더라

 

오늘 본문은 잃어버린 아들(탕자)의 비유가 기록되어 있습니다. 수련회에서 가장 많이 발표하는 장면인데, 거의 대부분 탕자의 허랑방탕했던 삶에 초점을 맞추어 그의 회심에 대해 강조합니다. 그러나 누가복음 15장에서는 잃어버린 것들을 찾는 것이 주제인 것처럼, 잃어버린 아들의 비유의 핵심은 둘째 아들이 돌아온 것이 아니라, 잃어버린 아들을 받아들이는 아버지의 행동에 있다는 것을 알아야 합니다. 탕자가 자신을 품꾼의 하나로 보아 달라고 간청하는 모습 때문에 그가 회개했을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러나 탕자가 아버지의 집에 돌아온 이유는 먼 나라에서 굶어 죽을 수가 없어서, 먹고살기 위하여 돌아온 것입니다. 결코 이 비유의 핵심은 회개가 될 수 없습니다. 

 

(누가복음 15장에서 반복되어 기록된 것처럼) 탕자의 비유에서도 잃어버린 것을 찾은 주인의 기쁨이 기록되어 있습니다. 잃어버린 한 마리의 양을 찾은 다음에 주인은 벗과 이웃을 불러 모으고 기쁨을 같이 나누었고(6-7절), 잃어버린 드라크마를 찾은 여인도 벗과 이웃을 불러 함께 즐길 것을 간청했습니다(9-10절). 이와 마찬가지로 탕자가 돌아오자 아버지는 그에게 좋은 옷을 입히고 살진 송아지를 잡아 잔치를 열어 함께 기쁨을 즐깁니다. 24절을 보면 사람들이 기뻐해야 이유를 “내 아들은 죽었다가 다시 살아났으며 내가 잃었다가 다시 얻었노라"라고 표현합니다. 이것은 탕자의 회개에 대한 기쁨이 아니라 아버지의 용서가 베풀어지는 것에 대한 기쁨의 잔치라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탕자의 비유는 예수님께서 모든 세리와 죄인들과 함께하시는 이유를 알려줍니다. 어쩌면 세리와 죄인들은 먹고살기 위하여 아버지께로 돌아오는 탕자와 같습니다. 바리새인과 서기관들이 보기에 회개의 모습이 전혀 보이지 않습니다. 그러나 예수님께서 그들과 함께 하시며 하나님의 복음을 선포하고 전달하기에 그들은 아버지의 잔치의 기쁨을 누릴 수 있습니다. 예수님께서는 아버지의 사랑을 십자가의 대속으로 보여주셨습니다. 십자가의 대속의 피로 말미암아 우리는 양자처럼 좋은 옷을 입고 손에 가락지를 끼고 기뻐할 수 있는 것입니다. 우리를 죄의 권세로부터 구원하셔서 하나님 나라의 권세 아래로 옮겨 주신 하나님 아버지를 찬양하며, 우리를 위하여 이 땅에 오신 예수 그리스도로 말미암아 기뻐하는 여러분들이 되길 소원합니다. 

redlongst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