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일 묵상/누가복음

누가복음 16장 14-18절 (바리새인들은 돈을 좋아하는 자들이라)

 

누가복음 16장 14-18절

14바리새인들은 돈을 좋아하는 자들이라 이 모든 것을 듣고 비웃거늘 15예수께서 이르시되 너희는 사람 앞에서 스스로 옳다 하는 자들이나 너희 마음을 하나님께서 아시나니 사람 중에 높임을 받는 그것은 하나님 앞에 미움을 받는 것이니라 16율법과 선지자는 요한의 때까지요 그 후부터는 하나님 나라의 복음이 전파되어 사람마다 그리로 침입하느니라 17그러나 율법의 한 획이 떨어짐보다 천지가 없어짐이 쉬우리라 18무릇 자기 아내를 버리고 다른 데 장가 드는 자도 간음함이요 무릇 버림당한 여자에게 장가드는 자도 간음함이니라

 

바리새인들이 탕자의 비유를 듣고 비웃는 이유는 그들이 돈을 좋아하기 때문입니다. 바리새인들이 세속화되었기 때문에 돈을 좋아한다고 오해하지 말아야 합니다. 왜냐하면 구약적 축복의 개념에는 물질적 축복이 있었기 때문입니다. (부자는 하나님의 축복을 받은 사람으로서 당연히 하늘나라에 갈 것이라고 바리새인들은 생각했기에 19절부터 기록된 부자와 거지의 비유를 도저히 이해할 수 없었던 것입니다.) 예수님께서는 바리새인들을 향하여 “스스로 옳다 하는 자들”이라고 칭하십니다. 바리새인들은 자신들이 세리와 죄인을 정죄할 정도로 율법에 순종하고 있다고 믿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그들은 사람들 중에 높임을 받는 것을 당연히 여겼던 것입니다. 

 

그런데 예수님께서는 바리새인들을 질책하십니다. 바리새인들이 자랑했던 순종은 결코 하나님을 만족시키지 못하며 오히려 미움을 받을 수밖에 없다는 것을 다시 한번 강조하십니다. 사도 바울은 로마서에서 모든 인간의 문제를 이렇게 설명하고 있습니다. “의인은 없나니 하나도 없으며 깨닫는 자도 없고 하나님을 찾는 자도 없고 다 치우쳐 함께 무익하게 되고 선을 행하는 자는 없나니 하나도 없도다 그들의 목구멍은 열린 무덤이요 그 혀로 속임을 일삼으며 그 입숙에는 독사의 독이 있고 그 입에는 저주와 악독이 가득하고 그 발은 피 흘리는 데 빠른지라 파멸과 고생이 그 길에 있어 평강의 길을 알지 못하였고 그들의 눈앞에 하나님을 두려워함이 없느니라”(로마서 3장 10-18절)

 

율법을 강조하며 잘 지키고 있다고 자신하는 바리새인들에게 예수님께서는 율법의 한 획이라도 없어지지 않을 것을 강조하십니다. 사람의 눈으로는 그들이 율법을 잘 지키는 것처럼 보이지만, (하나님께서는 그들의 마음을 아시기 때문에) 하나님의 의를 결단코 만족시킬 수 없다는 것이 그들의 진정한 문제였습니다. 14절과 18절에는 두 가지의 탐욕에 대하여 말하고 있습니다. 돈을 좋아하는 탐욕과 남의 아내를 탐하는 탐욕을 같이 이야기하는 이유는 탕자의 비유의 결말에 근거하기 때문입니다. 예수님께서는 “너희는 하나님과 재물을 겸하여 섬길 수 없느니라"라고 말씀하셨습니다. 예수님께서는 냉혹하게 바리새인들은 하나님보다 돈을 좋아하는 자이며, (간음하는 것처럼) 하나님보다 다른 것을 더 좋아하는 자라고 말씀하십니다. 왜냐하면 그들은 종말론적인 지혜를 가지고 있지 않기 때문입니다. 예수님께서 그들 앞에서 하나님 나라를 선포하고 보여주지만 그들은 예수님을 거부했기 때문입니다.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우리는 무엇을 자랑하고 있습니까? 사람 중에 높임을 받는 것을 좋아하는 이유가 우리의 행위에 있다면 우리는 결코 하나님의 은혜를 알 수 없습니다. 바리새인들은 열심히 종교 생활을 했지만 돈을 좋아하는 자였습니다. 두 주인을 섬기는 자의 특징은 자신이 옳다는 것을 증명하려는 자입니다. 왜냐하면 자신이 옳다는 것을 증명함으로 자신이 주인이 되려고 하기 때문입니다. 그러므로 탐욕의 끈을 끊어 버려야 합니다. 불의한 재물로 친구를 삼는 은혜를 경험함으로 겸손히 우리의 주인이신 하나님을 섬겨야 합니다. 오늘 하루도 우리의 주인이시며 신랑이신 예수 그리스도만을 사랑하며 섬기는 여러분들이 되길 소원합니다.

redlongst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