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일 묵상/누가복음

누가복음 16장 19-31절 (돈을 좋아하는 자, 두 주인을 섬기는 자의 결말)

 

누가복음 16장 19-31절

19한 부자가 있어 자색 옷과 고운 배옷을 입고 날마다 호화롭게 즐기더라 20그런데 나사로라 이름하는 한 거지가 헌데 투성이로 그의 대문 앞에 버려진 채 21그 부자의 상에서 떨어지는 것으로 배불리려 하매 심지어 개들이 와서 그 헌데를 핥더라 22이에 그 거지가 죽어 천사들에게 받들려 아브라함의 품에 들어가고 부자도 죽어 장사되매 23그가 음부에서 고통중에 눈을 들어 멀리 아브라함과 그의 품에 있는 나사로를 보고 24불러 이르되 아버지 아브라함이여 나를 긍휼히 여기사 나사로를 보내어 그 손가락 끝에 물을 찍어 내 혀를 서늘하게 하소서 내가 이 불꽃 가운데서 괴로워하나이다 25아브라함이 이르되 얘 너는 살았을 때에 좋은 것을 받았고 나사로는 고난을 받았으니 이것을 기억하라 이제 그는 여기서 위로를 받고 너는 괴로움을 받느니라 26그뿐 아니라 너희와 우리 사이에 큰 구렁텅이가 놓여 있어 여기서 너희에게 건너가고자 하되 갈 수 없고 거기서 우리에게 건너올 수도 없게 하였느니라 27이르되 그러면 아버지여 구하노니 나사로를 내 아버지의 집에 보내소서 28내 형제 다섯이 있으니 그들에게 증언하게 하여 그들로 이 고통 받는 곳에 오지 않게 하소서 29아브라함이 이르되 그들에게 모세와 선지자들이 있으니 그들에게 들을지니라 30이르되 그렇지 아니하니이다 아버지 아브라함이여 만일 죽은 자에게서 그들에게 가는 자가 있으면 회개하리이다 31이르되 모세와 선지자들에게 듣지 아니하면 비록 죽은 자 가운데서 살아나는 자가 있을지라도 권함을 받지 아니하리라 하였다 하시니라

 

누가복음 16장을 재물에 관한 비유들이 기록되어 있습니다. “예수님께서는 “너희는 하나님과 재물을 겸하여 섬길 수 없느니라"라고 경고하셨습니다. 바리새인들은 하나님을 열심히 섬기는 것처럼 보이지만 실상은 ‘돈을 좋아하는 자들’이었습니다. 오늘 본문에서 예수님은 ‘자색 옷’ 입은 한 부자와 거지 나사로의 비유를 들려주십니다. (우리에겐 아무런 거부 반응 없이 이해가 되는 비유이지만) 이 비유를 듣는 유대인들은 익숙한 이야기이지만 분명히 어색함을 느꼈을 것입니다. 왜나하면 인과응보에 관한 비유가 아니기 때문입니다. (우리가 오해하지 말아야 할 것은, 한 부자가 부자이기 때문에 지옥에 간 것이 아니고 나사로가 거지이기 때문에 천국에 간 것이 아니라는 것입니다.) 부자는 당연히 천국에 갈 것이라고 생각했었습니다. 그리고 그는 아브라함을 ‘아버지’라고 부르는 것을 보아 하나님과의 언약을 알고 있었습니다. 문제는 그가 특별히 중한 죄를 지은 것 같지 않습니다. 또한 지옥에 있으면서 자신의 형제를 위하여 아브라함께 간청하는 선한 마음까지 갖고 있습니다. 그렇다면 부자의 문제점은 무엇일까요? 누가복음 16장 전체로 볼 때에, 부자의 문제점은 두 주인을 섬겼기 때문입니다. 그가 아브라함을 알고 하나님의 언약을 알았지만 실상 돈을 좋아했던 자였습니다. 그래서 자기 집 앞에 있었던 거지 나사로에게 은혜를 베풀지 못했던 것입니다. 다른 말로 하면 불의한 재물로 친구를 사귀지 않았던 것입니다.

 

오늘 본문을 통해서 돈을 좋아하는 자, 두 주인을 섬기는 자의 결말을 알 수 있습니다. 돈을 좋아하는 자들은 이 땅에서 풍요로움을 누릴 것입니다. 그러나 그들의 결말은 음부에서 고통 중에 후회하는 것입니다. 그리고 아무리 후회해도, 또한 비유처럼 형제들을 향한 마음이 있더라도 아무것도 할 수 없는 자가 될 것입니다. 이것이 두 주인을 섬기는 결과입니다. (또한 우리가 오해하지 말아야 하는 것은 나사로가 선한 일을 해서 천국에 간 것이 아닙니다. 이 비유를 통해서 유일하게 알 수 있는 것은 나사로가 은혜로 천국에 갔다는 것뿐입니다.)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마지막 때에 후회하지 말아야 합니다. 부자는 세상이 끝날 것이라고 생각하지 못했던 자입니다. 그래서 돈을 좋아했고 영원히 평안할 것이라고 생각했습니다. 음부에서 부자가 할 수 있는 일은 없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누가복음 16장의 옳지 않은 청지기의 비유처럼 하나님의 자녀들은 종말론적 지혜를 가져야 합니다. 종말이 곧 오기에 불의한 재물로 친구를 삼는 일에 최선을 다해야 합니다. 이 지혜는 모세와 선지자들을 통해서 주어졌고, 이제 예수 그리스도로 말미암아 완전히 진리가 우리에게 주어졌습니다. 그러므로 복음의 진리에 반응해야 합니다. 오늘 하루도 오직 하나님만을 주인으로 섬기며 (나의 것이 아닌 하나님의 것으로) 불의한 재물로 친구를 사귀는 은혜를 경험하는 여러분들이 되길 소원합니다.

redlongst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