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일 묵상/누가복음

누가복음 13장 10-17절 (안식일에 병 고치시는 예수님)

 

누가복음 13장 10-17절

10예수께서 안식일에 한 회당에서 가르치실 때에 11열여덟 해 동안이나 귀신 들려 앓으며 꼬부라져 조금도 펴지 못하는 한 여자가 있더라 12예수께서 보시고 불러 이르시되 여자여 네가 네 병에서 놓였다 하시고 13안수하시니 여자가 곧 펴고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는 지라 14회당장이 예수께서 안식일에 병 고치시는 것을 분 내어 무리에게 이르되 일할 날이 엿새가 있으니 그 동안에 와서 고침을 받을 것이요 안식일에는 하지 말 것이니 하거늘 15주께서 대답하여 이르시되 외식하는 자들아 너희가 각각 안식일에 자기의 소나 나귀를 외양간에서 풀어내어 이끌고 가서 물을 먹이지 아니하느냐 16그러면 열여덟 해 동안 사탄에게 매인 바 된 이 아브라함의 딸을 안식일에 이 매임에서 푸는 것이 합당하지 아니하냐 17예수께서 이 말씀을 하시매 모든 반대하는 자들은 부끄러워하고 온 무리는 그가 하시는 모든 영광스렁운 일을 기뻐하니라

 

오늘 본문은 안식일에 열여덟 해 동안 등이 굽은 여자를 고치시는 사건이 기록되어 있습니다. 예수님의 기적은 단순히 병 고침을 받는 사건이 아니라 사탄의 매임에서 자유함을 얻는 구원과 관계가 있습니다. 그러나 회당장이는 예수님께서 안식일에 병 고치시는 것에 분노합니다. 유대인들의 안식일 법에는 생명이 위독할 때에만 안식일에 치료 행위를 허락하고 있습니다. 회당장이는 등이 굽은 것을 고치는 것은 생명이 위독한 것이 아니기 때문에 안식일이 아닌 날에 병을 고치면 된다고 생각했던 것입니다. 그래서 그는 열여덟 해 동안 등을 펴지 못했던 여자의 등이 펴지는 것을 보았지만 안식일의 규례를 어겼기 때문에 분노할 수밖에 없는 것이다. 이런 회당장이를 예수님께서는 “외식하는 자”이라고 부르십니다. 

 

누가복음은 안식일에 일어난 병 고침의 사건을 많이 기록하고 있습니다. 왜냐하면 안식일의 주인이 누구인가를 알려주기 위함입니다. 이사야 선지자가 예언한 것처럼 하나님께서 택하신 종이 하시는 일을 이사야서 42장 1-4절에 기록하고 있습니다. “내가 붙드는 나의 종, 내 마음에 기뻐하는 자 곧 내가 택한 사람을 보라 내가 나의 영을 그에게 주었은즉 그가 이방에 정의를 베풀리라 그는 외치지 아니하며 목소리를 높이지 아니하며 그 소리를 거리에 들리게 하지 아니하며 상한 갈대를 꺾지 아니하며 꺼져가는 등불을 끄지 아니하고 진실로 정의를 시행할 것이며 그는 쇠하지 아니하며 낙담하지 아니하고 세상에 정의를 세우기에 이르리니 섬들이 그 교훈을 앙망하리라” 안식일의 주인이신, 하나님께서 택하신 종이신 예수님께서 하시는 일은 약하고 연약한 자들에게 은혜를 베푸시는 것입니다.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외식하는 자들은 겉으로는 하나님의 규례를 지키는 것 같지만 속으로 자신의 배를 채우기 위하여 예외 조항을 만들어 버립니다. 그들의 중심에는 하나님이 계신 것처럼 보이지만 자신이 왕 노릇 하려고 합니다. 그러나 성도들은 안식일의 주인이신 예수 그리스도를 닮아 사람을 살리는 선한 일을 해야 합니다. 박영선 목사님은 (안식일의 완성으로서) 주일에 해야 되는 ‘일’에 대하여 이렇게 말씀하십니다. “그 일이 구원과 연결되는 일이라면 그날 해야 됩니다. 돈을 써도 좋고 일을 하시다가 심장마비로 돌아가실 정도가 되어도 좋습니다. 그것이 구원의 메시지와 연결되는 ‘일’이라면 광분해서라도 해야 됩니다.” 예수 그리스도께서 이루신 모든 것을 기뻐하는 성도가 되어 세상에 기쁨으로 구원의 메시지를 전하는 여러분들이 되길 소원합니다.

redlongst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