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일 묵상/사도행전

사도형전 1장 21-26절 (맛디아를 열두 번째 사도로 뽑는 장면)

 

사도형전 1장 21-26절

21이러하므로 요한의 세례로부터 우리 가운데서 올려져 가신 날까지 주 예수께서 우리 가운데 출입하실 때에 22항상 우리와 함께 다니던 사람 중에 하나를 세워 우리와 더불어 예수께서 부활하심을 증언할 사람이 되게 하여야 하리라 하거늘 23그들이 두 사람을 내세우니 하나는 바사바라고도 하고 별명은 유스도라고 하는 요셉이요 하나는 맛디아라 24그들이 기도하여 이르되 뭇 사람의 마음을 아시는 주여 이 두 사람 중에 누가 주님께 택하신 바 되어 25봉사와 및 사도의 직무를 대신할 자인지를 보이시옵소서 유다는 이 직무를 버리고 제 곳으로 갔나이다 하고 26제비 뽑아 맛디아를 얻으니 그가 열한 사도의 수에 들어가니라

 

오늘 본문은 가룟 유다를 대신하여 맛디아를 열두 번째 사도로 뽑는 장면입니다. 21-22절에 사도가 될 수 있는 자격에 대하여 기록하고 있습니다. 사도가 될 사람은 예수님께서 세례 요한에 세례를 받으신 후부터 승천하실 때까지 함께 다니던 사람이어야 합니다. 왜냐하면 예수 그리스도의 부활을 증거해야 합니다. 이러한 조건에 맞는 두 사람, 요셉과 맛디아를 지명 추천하게 됩니다. 그리고 그들은 기도하며 제비를 뽑아 맛디아를 열두 번째 사도로 세워 봉사와 사도의 직무를 수행하도록 합니다.

 

우리가 고민하고 묵상해야 할 부분은 제비를 뽑는 방식이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어떤 사람들은 맛디아를 새로운 사도로 선출하는 방식인 제비 뽑는 방식에 절대성을 두려고 합니다. 그러나 제비를 뽑는 방식을 절대화시켜 교회의 모든 선출 방식에 적용할 필요는 없습니다. 중요한 것은 그들이 사도를 뽑을 때 중요한 원리를 지켰다는 것입니다. 그들은 복음의 핵심을 정확히 알고 경험한 자를 세우기를 원했습니다. 그리고 하나님의 뜻이 무엇인지 기도로 구했다는 사실입니다. 이 두 가지의 원리는 교회에서 어떤 일을 결정하는데 중요한 잣대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교회에서 사람을 세우는 일이나, 비전이나 방향성을 정하는 일이나, 심지어 행정적인 부분에서도 우리는 이 일이 하나님의 복음이 드러나고 있는가를 고민해야 합니다. 왜냐하면 교회 공동체는 예수님의 부활을 증언하는 사람들이 모인 공동체이기 때문입니다. 또한 기도함으로 하나님의 뜻을 발견하는 것입니다. 우리가 범하기 쉬운 실수는 정당성을 갖고 있다면 우리의 뜻대로 해도 된다는 생각을 하기 쉽습니다. 그러나 우리가 해야 할 일은 하나님께 기도로 구하는 일입니다. 기도로 구한다는 것은 하나님의 뜻대로 내가 변하겠다는 고백입니다.

 

사도행전의 시작이 곧바로 오순절 사건으로 시작되지 않고 그리스도의 명령과 승천, 그리고 사도를 다시 세우는 사건 후에 마가의 다락방에 모인 자들은 기도하며 성령을 기다려야 했습니다. 새로운 나라는 그리스도의 지상 명령이 이루어지는 나라입니다. 새로운 나라는 예수님께서 승천하셔서 하늘 보좌에서 다스리는 나라입니다. 새로운 나라는 12사도로 중심이 되는 새로운 민족, 즉 교회 공동체가 태어나며 세워지는 곳입니다. 이제 새로운 나라는 시작되었고 백이십 명의 성도들을 기도하며 그날의 시작을 경험하게 될 것입니다.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우리는 이미 도래한 하나님의 나라에 사는 성도입니다. 마가의 다락방에서 모인 백이십 명의 성도들은 기도로 오순절을 준비했습니다. 그들은 예수님께서 약속한 보혜사 성령님의 능력을 알지 못했습니다. 그러나 우리는 성령님의 능력을 알고 있습니다. 성령님께서 증거하시는 예수 그리스도로 말미암아 주어지는 하나님 나라의 복을 이미 받은 자로서 이 땅에서 그 은혜를 누리고 있습니다. 우리가 해야 할 일은 이 은혜를 그리스도의 복음을 증거하는 자입니다. 우리의 삶 전체에서 그리스도가 드러나야 합니다. 그러기 위해서는 복음에 대하여 온전히 알아야 합니다. 또한 복음을 증거하기 위하여 기도해야 합니다. 세상에서 복음을 드러낸다는 것은 쉽지 않은 일입니다. 그래서 기도해야 합니다. 하나님께 의지하기 위하여, 하나님의 뜻에 순종하기 위하여 우리는 기도해야 합니다. 혼자만 기도하는 것이 아니라 합심하여 기도해야 합니다. 오늘 하루도 우리를 성도로 부르신 하나님의 뜻을 발견함으로 세상에서 그리스도의 복음을 드러내는 여러분들이 되기를 소원합니다. 이 일은 만만한 일이 아닙니다. 그래서 기도해야 합니다. 오늘 하루의 일상에서 기도로 하나님과 만나며 기도로 하나님의 뜻에 순종하는 여러분들이 되길 소원합니다.

redlongst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