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일 묵상/히브리서

히브리서 11장 8-12절 (믿음으로 아브라함은 부르심을 받았을 때에 순종하여 장래의 유업으로 받을 땅에 나아갈새 갈 바를 알지 못하고 나아갔으며)

 

히브리서 11장 8-12절

8믿음으로 아브라함은 부르심을 받았을 때에 순종하여 장래의 유업으로 받을 땅에 나아갈새 갈 바를 알지 못하고 나아갔으며 9믿음으로 그가 이방의 땅에 있는 것 같이 약속의 땅에 거류하여 동일한 약속을 유업으로 함께 받은 이삭 및 야곱과 더불어 장막에 거하였으니 10이는 그가 하나님이 계획하시고 지으실 터가 있는 성을 바랐음이라 11믿음으로 사라 자신도 나이가 많아 단산하였으나 잉태할 수 있는 힘을 얻었으니 이는 약속하신 이를 미쁘신 줄 알았음이라 12이러므로 죽은 자와 같은 한 사람으로 말미암아 하늘의 허다한 별과 또 해변의 무수한 모래와 같이 많은 후손이 생육하였느니라

 

오늘 본문은 이스라엘 백성들이 가장 존경했던 믿음의 조상인 아브라함에 대하여 기록하고 있습니다. 아브라함의 믿음은 그가 어디로 갈지 모르면서 하나님께서 부르셨을 때에 순종함으로 반응한 것입니다. 하나님께서는 창세기 12장에 기록된 대로 아브라함에게 그의 고향과 친척과 아버지의 집을 떠나 하나님께서 약속하시는 땅으로 갈 것을 명령하셨습니다. 아브라함의 믿음은 하나님의 약속을 믿고 순종한 것입니다. 하나님의 약속(아브라함의 언약)은 창세기 12장 2절(“내가 너로 큰 민족을 이루고 네게 복을 주어 네 이름을 창대하게 하리니 너는 복이 될지라”)과 7절(“여호와께서 아브람에게 나타나 이르시되 내가 이 땅을 네 자손에게 주리라 하신지라 자기에게 나타나신 여호와께 그가 그 곳에 제단을 쌓고”)에 기록되어 있습니다.

 

이필찬 교수는 9절을 이렇게 설명해 줍니다. “위에서(9절) 아브라함은 그의 삶의 터전을 떠나 약속의 땅으로 간 것까지는 좋을 수 있었으나 땅에 왔으면서도 가식적으로 그것을 소유하지 못고 계속해서 나그네로 살아가야 하는 형편이 된 것이다. 무엇이 그것을 가능하게 했는가? 그것은 믿음이다. 더욱이 아브라함은 그의 아들 이삭과 야곱이 함께 약속을 상속받을 자들임을 알고 더불어 장막에서 살았다. 아브라함은 이삭과 야곱을 통해 하나님의 약속이 성취될 것이라는 비전을 바라보고 있었던 것이다.” 사도 바울은 아브라함이 바라보았던 하나님의 약속의 성취를 갈라디아서 3장 16절에 이렇게 설명합니다. “이 약속들은 아브라함과 그 자손에게 말씀하신 것인데 여럿을 가리켜 그 자손이라 하지 아니하시고 오직 한 사람을 가리켜 네 자손이라 하셨으니 곧 그리스도라” 오늘 본문 10절에 기록된 것처럼 아브라함은 여인의 후손(예수 그리스도)으로 완성될 “하나님이 계획하시고 지으실 터가 있는 성을” 바랐기 때문입니다.

 

아브라함이 믿음으로 자시의 고향을 떠나 하나님의 약속의 땅으로 간 것처럼 사라도 믿음으로 나이가 많아 단산하였으나 잉태할 수 있는 힘을 얻었다고 오늘 말씀은 증거합니다. 사라는 수태할 수 없는 몸이었습니다. 그런데 수태할 수 없었던 사람의 몸에서 하늘의 별과 같이, 바다의 모래같이 자손이 많아지는 약속이 이루지는 통로가 된 것입니다. 처음에는 사라는 하나님의 약속을 비웃었지만 이삭이 태어남으로 그녀는 기쁨으로 웃을 수밖에 없었습니다. 히브리서 저자는 사라의 의심까지도 그녀의 믿음이라고 정의하는 것은 하나님께서 이루신 약속을 경험했기 때문입니다.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우리의 믿음은 하나님께 의존할 수밖에 없는 믿음입니다. 아브라함은 하나님의 끈질긴 은혜를 경험했고 언약의 위대함을 경험했기에 순종함으로 반응할 수 있었던 것입니다. 이와 동일하게, 아니 이보다 풍성하게 하나님께서는 우리와 만나 주십니다. 여인의 후손으로 하나님의 모든 언약을 완성하신 예수 그리스도로 말미암아 이제 우리는 아브라함에게 주신 온전한 축복이 무엇인지 알게 된 자들입니다. 그러므로 성령을 통해서 우리를 부리신 예수 그리스도에게 순종함으로 반응하셔야 합니다. 오늘 하루도 예수 그리스도로 말미암아 주어진 하나님의 약속을 기억하며 하나님의 말씀에 순종하는 삶을 살아가는 여러분들이 되길 소원합니다.

redlongst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