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일 묵상/요한복음

요한복음 1장 19-28절 (주의 길을 곧게 하라고 광야에서 외치는 자의 소리로라)

 ( 주의 길을 곧게 하라고 광야에서 외치는 자의 소리로라

요한복음 1장 19-28절  

19유대인들이 예루살렘에서 제사장들과 레위인들을 요한에게 보내어 네가 누구냐 물을 때에 요한의 증언이 이러하니 라 20요한이 드러내어 말하고 숨기지 아니하니 드러내어 하는 말이 나는 그리스도가 아니라 한대 21또 묻되 그러면 누구냐 네가 엘리야냐 이르되 나는 아니라 또 묻되 네가 그 선지자냐 대답하되 아니라 22또 말하되 누구냐 우리를 보낸 이들에게 대답하게 하라 너는 네게 대하여 무엇이라 하느냐 23이르되 나는 선지자 이사야의 말과 같이 주의 길을 곧게 하라고 광야에서 외치는 자의 소리로라 하니라 24그들은 바리새인들이 보낸 자라 25또 물어 이르되 네가 만일 그리스도도 아니요 엘리야도 아니요 그 선지자도 아닐진대 어찌하여 세례를 베푸느냐 26요한이 대답하되 나는 물로 세례를 베풀거니와 너희 가운데 너희가 알지 못하는 한 사람이 섰으니 27곧 내 뒤에 오시는 그이라 나는 그의 신발 끈을 풀기도 감당하지 못하겠노라 하더라 28이 일은 요한이 세례 베풀던 곳 요단 강 건너편 베다니에서 일어난 일이니라  

 

세례요한은 광야에서 이렇게 외칩니다. “이르되 나는 선지자 이사야의 말과 같이 주의 길을 곧게 하라고 광야에서 외치는 자의 소리로라 하니라” (23절) 그는 이사야 선지자의 말을 인용하여 그가 메시아를 예비하는 자라고 선언합니다. “외치는 자의 소리여 이르되 너희는 광야에서 여호와의 길을 예비하라 사막에서 우리 하나님의 대로를 평탄하게 하라 골짜기마다 돋우어지며 산마다, 언덕마다 낮아지며 고르지 아니한 곳이 평탄하게 되며 험한 곳이 평지가 될 것이요 여호와의 영광이 나타나고 모든 육체가 그것을 함께 보리라 이는 여호와의 입이 말씀하셨느니라” (이사야 40:3-5) 예수님이 공생애를 시작하기 전에 세례 요한은 그의 메시지를 통해서 이스라엘 사람들에게 큰 반향을 일으킵니다. “회개하라! 천국이 가까이 왔느니라”라는 외침에 많은 이스라엘 백성이 회개하고 세례를 받습니다. 그러자 이스라엘의 지도자들은 세례 요한에게 관심을 두기 시작합니다. 세례 요한에게 사람들이 와서 묻습니다. “네가 누구냐”, “그리스도냐, 엘리야냐, 선지자냐.” 세례 요한의 답은 그리스도도 아니요 엘리야도 아니요 선지자가 말한 ‘광야에서 외치는 자의 소리’라고 답합니다.

 

세례 요한은 자신이 누구인지 정확히 알았습니다. 그는 광야에서 외치는 자입니다. 무엇을 외칩니까? 오실 예수님을 외치는 것입니다. 그가 오시면 고르지 아니한 곳이 평탄하게 되며 험한 곳이 평지가 되는 여호와의 영광이 나타납니다. 즉, 하나님의 심판이 임할 것을 지적하는 것입니다. 그래서 세례 요한은 회개하라고 외치는 것입니다.

그런데 우리는 세례 요한이 한 일을 오해할 때가 있습니다. 세례 요한이 예수님께서 이 땅에 오실 때 불편하시지 않게 하기 위해 길을 평탄하게 하시고 사막을 잔디로 변화시켰다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우리도 세례 요한처럼 예수 그리스도가 다시 오실 그날을 예비해야 한다고 주장합니다. 우리가 열심히 찬양하며, 봉사하고, 전도와 선교를 하며 예수님께서 걸어갈 길을 좀더 좋은 길로 예비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그런데 과연 그럴까요?

 

우리가 열심히 무엇인가를 준비한다면 하나님께서 그 일을 통해 영광을 받으실까요? 하나님의 나라는 이미 온전하고 거룩하기 때문에 우리가 드리는 영광이 불필요 합니다. 세례 요한은 오실 메시아를 전파한 것입니다. 오실 나라가 어떠한 나라인지를 전파하는 것입니다. 그 일에 쓰임을 받았기에 그는 감사와 찬양을 하나님께 돌릴 수 있는 것입니다. 세례 요한은 온전히 주의 길에 대해 증언합니다. 빛이 어둠을 비취되 어둠이 빛을 깨닫지 못하기에 세례 요한은 빛이 누구신지 증거하고 있는 것입니다. 주의 길을 곧게 한다는 것은 내 능력으로 뒤틀려진 것을 곧게 한다는 것이 아니라 주의 길을 온전히 전달하는 것입니다. 그렇기에 세례 요한이 할 수 있는 말은 “회개하라 천국이 가까이 왔느니라”입니다.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우리가 해야 할 일은 길을 만드는 일이 아니라 이미 놓인 주의 길을 증거 하는 것입니다. 나의 열심을 보여 주는 것이 아니라 하나님의 열심을 증거 하는 것입니다. 나의 희생을 보여 주는 것이 아니라 예수 그리스도의 십자가 희생을 보여 주는 것입니다. 나의 사랑을 보여 주는것이 아니라 자신의 아들까지도 내어 주시는 하나님의 사랑을 보여 주는 것입니다. 그래서 우리는 자랑할 수 없습니다. 우리가 자랑할 분은 오직 예수 그리스도이십니다. 오늘 하루를 살 때에 주의 길을 증거하는 자들이 되시길 소원합니다. 내게 주신 은혜가 너무 크기에, 우리가 이미 주의 길을 걸어가고 있기에 우리는 그리스도의 증인이 되는 것입니다.

redlongst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