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일 묵상/요한복음

요한복음 1장 35-42절 (하나님의 어린양, 와서 보라)

요한복음 1장, 와서 보라, redlongstone

요한복음  1 35-42

35또 이튿날 요한이 자기 제자 사람과 함께 섰다가 36예수의 거니심을 보고 말하되 보라 하나님의 어린 양이로다 37 제자가 그의 말을 듣고 예수를 따르거늘 38예수께서 돌이켜 따르는 것을 보시고 물어 이르시되 무엇을 구하느냐 이르되 랍비여 어디 계시오니이까 하니 (랍비는 번역하면 선생이라) 39예수께서 이르시되 와서 보라 그러므로 그들이 가서 계신 데를 보고 함께 거하니 때가 시쯤 되었더라 40요한의 말을 듣고 예수를 따르는 사람 중의 하나는 시몬 베드로의 형제 안드레라 41그가 먼저 자기의 형제 시몬을 찾아 말하되 우리가 메시야를 만났다 하고 (메시야는 번역하면 그리스도라) 42데리고 예수께로 오니 예수께서 보시고  이르시되 내가 요한의 아들 시몬이니 장차 게바라 하리라 하시니라 (게바는 번역하면  베드로라)

 

세례요한은 예수 그리스도를 이사야 선지자가 예언한 것처럼 세상 죄를 지고 가는 하나님의 어린양으로 묘사하고 있습니다. 오늘 본문은 어린양이신 예수 그리스도가 그의 제자들을 부르는 사건을 기록하고 있습니다. (1 35-51절까지 안드레, 시몬, 빌립, 나다니엘을 부르십니다.) 요한복음 1장을 전체적으로 본다면 예수님께서 새로운 공동체(하나님의 백성) 창조하고 계십니다. 세례요한의 제자였던 사람(안드레와 요한(많은 신학자들이 요한복음의 저자인 사도 요한이라고 주장합니다.)) 세례요한의 증언 듣고 예수님을 좇는 장면입니다. 그런데 예수님과 이들의 대화는 선문답 같습니다.

예수님: 무엇을 구하느냐

제자들: 랍비여 어디 계시오니이까” 

예수님: 와서 보라

예수님을 좇는 제자들에게 예수님의 질문은 상당히 퉁명스럽습니다. 그러나 질문은 아주 중요합니다. 그들은 무엇 때문에, 무엇을 구하며 예수님을 좇고 있습니까? 이 질문을 우리에게 적용하면,  우리는 교회에서 무엇을 구하십니까? 나의 잘됨을 위해 예수님을 좇고 있습니까? 가정의 평화 때문에 교회에 나오십니까? 나의 필요를 해결하기 위해 예수님을 믿습니까?

 

이런 질문에 대답하는 제자들의 답은  황당합니다.  랍비여 어디 계시오니이까?” 자신의 필요를 이야기 하지않고 예수님이 어디에 사는지가 궁금한 것처럼 보입니다. 아마도 그들은 예수님께서 사시는 곳을 가보면 그들이 바라는 것을 솔직히 말할 있을 것으로 생각할 수도 있습니다. 아니면 단순히 랍비이신 예수님과 함께하고 싶은 마음 때문일 수도 있습니다.

예수님은 와서 보라라고 답하십니다. 예수님이 사시는 지역 이름, 자신은 어떤 사람인지, 무엇을 가졌는지 설명하시지 않고 그냥 와서 보라고 말씀 하십니다. 왜냐하면 그것을 설명해서 이해하는 것보다 와서 보고 함께 거하는 것이 확실하기 때문입니다.

39절을 보면그날 함께 거하니라는 표현이 있습니다. 제자는 예수님과 관계를 맺기 시작합니다. 세례요한을 통해 예수님이 특별한 분이라는 것을 알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예수님과 함께 먹고 마시며 함께 거하면서 그들은 확신을 하게 것입니다. 그래서 안드레는 그의 형제인 시몬에게 메시아를 만났다고 고백합니다.

 

제자들을 부르시는 이야기의 절정은 예수님께서 시몬의 이름을 게바라 불릴 것을 약속합니다. (게바는 번역하면 베드로입니다.) 예수님은 마치 조각가와 같아서 조각을 시작하기 전에 완성품을 보고 있는 것과 같습니다. 투박하고 성질이 급한 시몬 속에서 반석과 같은 베드로를 보신 것입니다. 아니 보신 것이 아니라 그를 반석과 같이 만드시겠다는 것입니다. 일은 안드레의 열심으로부터 시작하지 않습니다. 우리는 제자들의 열심에 관심이 많습니다. 그러나 일의 시작은 하나님의 계획에서부터 시작합니다. 일은 무엇을 구하느냐라는 예수님의질문에서부터 시작됩니다. 일은 와서 보라라는 예수님의 권유에서 부터 시작이 됩니다. 일은 함께 거하시는 예수님의 사랑으로 부터 시작이 됩니다. 그래서 시몬의 이름이 베드로로 변한 것입니다.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예수님께서 여러분을 부르시고 '성도'라는 새로운 이름을 주셨습니다. 그런데 우리는 예수님의 부르심 앞에서 자꾸 우리가 원하는 것만을 이야기 할 때가 많습니다. 조각가 앞에서 무지한 돌이 자신이 원하는 것을 아무리 강조해도 아무런 소용이 없다는 것을 깨달아야 합니다. 확실한 한가지는 조각가이신 예수님께서 자신의 형상대로 우리를 만들어 간다는 사실입니다. 예수님께서 자신의 백성들 부르시면서 '와서 보라'고 말씀하십니다. 예수 그리스도 안에 거하지 않는다면 그리스도를 닮아 갈 수가 없습니다. 그러므로 우리는 예수님의 부르심에 합당한 일을 해야 합니다. 그리스도와 함께 먹고 마시면서 하나님의 뜻에 대하여 알아가며 우리의 뜻을 버리고 하나님의 뜻에 순종하는 삶을 살아야 합니다. 오늘 하루도 예수님의 부르심에 응답하여 우리의 삶 속에서 예수님의 주되심을 드러내는 여러분들이 되시길 소원합니다.

Redlongst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