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일 묵상/요한복음

요한복음 1장 29-34절 (보라 세상 죄를 지고 가는 하나님의 어린 양이로다)

요한복음 1장 29-34절

29이튿날 요한이 예수께서 자기에게 나아 오심을 보고 이르되 보라 세상 죄를 지고 가는 하나님의 어린 양이로다 30내가 전에 말하기를 내 뒤에 오는 사람이 있는데 나보다 앞선 것은 그가 나보다 먼저 계심이라 한 것이 이 사람을 가리킴이라 31나도 그를 알지 못하였으나 내가 와서 물로 세례를 베푸는 것은 그를 이스라엘에 나타내려 함이라 하니라 32요한이 또 증언하여 이르되 내가 보매 성령이 비둘기 같이 하늘부터 내려와서 그의 위에 머물렀더라 33나도 그를 알지 못하였으나 나를 보내어 물로 세례를 주라 하신 그이가 나에게 말씀하시되 성령이 내려서 누구 위에든지 머무는 것을 보거든 그가 곧 성령으로 세례를 베푸는 이인 줄 알라 하셨기에 34내가 보고 그가 하나님의 아들이심을 증언하였노라 하니라

 

세례요한은 예수 그리스도를 세상 죄를 지고 가는 어린양이라고 증거 합니다. 이 주제는 요한복음에서 중요한 주제 중의 하나입니다. 세례요한이 “주의 길을 곧게 하라고” 외쳤던 길 위에 어린양이신 예수 그리스도께서 십자가를 향하여 걸어가십니다. 이사야 선지자는 어린양에 관해 이렇게 예언하고 있다. “그는 실로 우리의 질고를 지고 우리의 슬픔을 당하였거늘 우리는 생각하기를 그는 징벌을 받아 하나님께 맞으며 고난을 당한다 하였노라 그가 찔림은 우리의 허물 때문이요 그가 상함은 우리의 죄악 때문이라 그가 징계를 받음으로 우리는 평화를 누리고 그가 채찍에 맞음으로 우리는 나음을 받았도다 우리는 양 같아서 그릇 행하며 각기 길로 갔거늘 여호와께서는 우리 모두의 죄악을 그에게 담당시키셨도다 그가 곤욕을 당하여 괴로울 때에도 그의 입을 열지 아니하였음이여 마치 도살장으로 끌려가는 어린양과 털 깎는 앞에 잠잠한 양같이 그의 입을 열지 아니하였도다” (이사야 53:4-7)

우리 인생의 끝은 사망입니다. 우리는 죄로 인해 죽을 수밖에 없는 존재입니다. 이 사망의 길을 어린양 되시는 예수 그리스도께서 우리를 대신하여 걸어가시는 것입니다. 세례요한은 지금 이것을 증거하고 있는  것입니다. 기억하십니까? 하나님께서 아브라함에게 이삭을 바치기를 요구하십니다. 아브라함은 순종함으로  이삭을  죽이려는  순간  하나님께서  “아브라함아,  아브라함아” 고 부르십니다. 왜냐하면 하나님께서 이삭을 위해 어린양을 예비하셨기 때문입니다. 이삭을 위해 어린양을 예비하신 것처럼 우리를 위해 어린양이신 예수 그리스도를 예비하셨습니다. 우리의 질고, 슬픔, 징벌, 고난을 어린앙이신 예수님이 우리를 위하여 담당하십니다. 그리스도께서 우리를 위해 십자가의 길을 온전히 걸으셨기 때문에 우리는 지금 하나님 나라의 길을 걸을 수 있는 것입니다.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여러분은 어떻게 예수 그리스도를 증거 하시겠습니까? “예수님을 믿으면 만사형통 해집니다.”, “건강해집니다.”, “부자가 됩니다.”, “마음이 평안해집니다.”라고 전하시겠습니까? 아닙니다. 세례요한은 “회개하라 천국이 가까이 왔느니라 ” 고 외칩니다. 왜냐하면 어린양이신 예수 그리스도께서 구원의 사역을 이루시기 위해 오셨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예수님께서 다시 오실 것입니다. 이번에는 심판의 주로 오십니다. 이상 참으시지 않으십니다. 왜냐하면 이미 어린양으로 이 땅에 오셔서 우리의 죄를 감당하셨기 때문입니다. 이제 마지막 때를 사는 우리는 다시 오실 예수 그리스도가 하나님의 아들이심을 증거해야 합니다. 세례요한의 마음처럼 이 세상을 향한 안타까움이 있어야 합니다. 그리고 성령의 증거 하신 대로 우리 또한 십자가에서 돌아가신 어린양이신 예수 그리스도를 증거해야 합니다. 땅의 풍요로움으론 십자가의 비밀과 능력을 표현할 수 없습니다. 오직 하나님의 은혜와 하늘의 복으로 그것을 표현할 수 있습니다. 이제 우리가 해야 할 일은 이 땅에서 하늘의 시민권자로 예수께서 이 땅에 사셨던 삶에 동참하는 것입니다. 낮아지는 삶을 사는 것입니다. 소외된 자들에게 하나님의 사랑을 가지고 나아가는 것입니다. 왜냐하면 우리가 값없이 받은 은혜가 우리를 살렸기 때문입니다. 예수 그리스도를 믿는, 하나님의 은혜를 경험한 형제, 자매들이 함께 모여 예배를 드린다는 것이 얼마나 아름답고 멋있는 일입니까? 

redlongst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