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일 묵상/창세기

창세기 1장 14-31절 (1-3일 동안에 하나님께서 왕국의 경계를 세우시고 4-6일 동안에 채우시는 모습)

창세기 1 14-31

14하나님이 이르시되 하늘의 궁창에 광명체들이 있어 낮과 밤을 나뉘게 하고 그것들로 징조와 계절과 날과 해를 이루게 하라 15또 광명체들이 하늘의 궁창에 있어 땅을 비추라 하시니 그대로 되니라 16하나님이 두 광명체를 만드사 광명체로 낮을 주관하게 하시고 작은 광명체로 밤을 주관하게 하시며 별들을 만드시고 17하나님이 그것들을 하늘의 궁창에 두어 땅을 비추게 하시며 18낮과 밤을 주관하게 하시고 빛과 어둠을 나뉘게 하시니 하나님이 보시기에 좋았더라 19저녁이 되고 아침이 되니 이는 넷째 날이니라 20하나님이 이르시되 물들은 생물을 번성하게 하라 하늘의 궁창에는 새가 날으라 하시고 21하나님이 큰 바다 짐승들과 물에서 번성하여 움직이는 모든 생물을 종류대로, 날개 있는 모든 새를 종류대로 창조하시니 하나님이 보시기에 좋았더라 22하나님이 그들에게 복을 주시며 이르시되 생육하고 번성하여 여러 바닷물에 충만하라 새들도 땅에 번성하라 하시니라 23저녁이 되고 아침이 되니 이는 다섯째 날이니라 24하나님이 이르시되 땅의 생물을 종류대로 내되 가축과 기는 것과 땅의 짐승을 종류대로 내라 하시니 그대로 되니라 25하나님이 땅의 짐승을 종류대로, 땅에 기는 모든 것을 종류대로 만드시니 하나님이 보시기에 좋았더라 26하나님이 이르시되 우리의 형상을 따라 우리의 모양대로 우리가 사람을 만들고 그들로 바다의 물고기와 하늘의 새와 가축과 땅과 땅에 기는 모든 것을 다스리게 하자 하시고 27하나님이 자기 형상 하나님의 형상대로 사람을 창조하시되 남자와 여자를 창조하시고 28하나님이 그들에게 복을 주시며 하나님이 그들에게 이르시되 생육하고 번성하여 땅에 충만하라, 땅을 정복하라, 바다의 물고기와 하늘의 새와 땅에 움직이는 모든 생물을 다스리라 하시니라 29하나님이 이르시되 내가 지면의 맺는 모든 채소와 가진 열매 맺는 나무를 너희에게 주노니 너희의 먹을 거리가 되리라 30또 땅의 모든 짐승과 하늘의 모든 새와 생명이 있어 땅에 기는 모든 것에게는 내가 모든 푸른 풀을 먹을 거리로 주노라 하시니 그대로 되니라 31하나님이 지으신 모든 것을 보시니 보시기에 심히 좋았더라 저녁이 되고 아침이 되니 이는 여섯째 날이니라 

 

성경에 기록된 창조의 이야기는 왕이신 하나님께서 자신을 위해 왕궁을 짓는 것과 같습니다. 처음 3일 동안은 하나님의 왕권이 행사될 세 개의 영역을 창조하십니다. 그리고 넷째 날부터 여섯째 날까지 각 영역을 다스릴 자들을 창조하십니다.  (도표를 참조하세요)
첫째 날에 하나님의 영광 빛을 만들어 빛과 어둠을 나누시고, 넷째 날에 그 영역을 광명체로 채우십니다. 여기서 광명체는 낮을 주관하는 해와, 밤을 주관하는 달, 그리고 별을 말합니다. 성경은 의도적으로 광명체라는 단어를 쓰고 있는 이유는 태양, 달, 별들은 피조물이기 때문에 숭배의 대상이 아니며, 오히려 인간을 위하여 창조된 것을 알려주기 위함입니다. 창조 사건을 통해서 우리가 계속 질문을 던지어야 하는 것은 “누가 이 세상의 주인인가?”입니다. 둘째 날에 하늘 위의 물과 아래 물을 나누었습니다. 다섯째 날에 하늘 아래의 물(하늘과 바다)을 채우는 것은 새와 물고기로 채우십니다. 22절에 “하나님이 그들에게  복을 주시며 이르시되 생육하고 번성하여 여러 바닷물에 충만하라 새들도 땅에서 번성하라 하시니라” 하나님의 복이 생육하고, 번성하여, 충만 하는 것으로 나타납니다. (새 창조를 경험한 그리스도인들이 피조물이 번성하고 충만하게 되는 일에 관심을 가져야 하는 이유는 창조의 원리에 나타나기 때문입니다) 셋째 날에는 땅이 드러난 곳에 지상의 동물을 “종류대로” 창조하시고 인간을 “하나님의 형상대로” 창조하십니다. 그리고 특별히 인간에게 “생육하고 번성하여 땅에 충만하라 땅을 정복하라, 바다의 물고기와 하늘의 새와 땅에 움직이는 모든 생물을 다스리라”(28절)라고  축복하십니다. 다른 피조물과 다른 점은 “다르리라”는 명령에 있습니다. 하나님께서는 인간을 하나님 나라를 다스리는 분봉 왕으로 삼으셨습니다. 그래서 넷째 날부터는 피조물의 이름을 주지 않습니다. 왜냐하면 이름을 짓는다는 의미는 그것을 다스린다는 뜻이기 때문입니다. 아담이 피조물의 이름을 짓는다는 것은 그가 그들의 왕이 된다는 의미가 있는 것입니다.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하나님께서는 여섯째 날에 인간을 창조하신 다음에 “심히 좋더라”고 표현하셨습니다. 인간이 하나님의 형상으로 창조되었다는 것은 하나님께서 창조하신 만물을 다스리는 능력을 줬다는 것입니다. 이제 인간은 하나님의 대리 통치자로서 피조물을 다스리며 하나님께 영광을 돌려야 합니다. 성도는 살려 주는 영이 되신 예수 그리스도로 말미암아 하나님의 형상이 회복된 자들입니다. 이제 우리가 해야 할 일은 구원받은 기쁨으로 이 땅에서 하나님의 다스림이 드러나도록 노력해야 합니다. 오늘 하루도 인간의 죄로 말미암아 탄식하던 피조물에 창조의 기쁨을 선사하는 여러분들이 되시길 소원합니다.
redlongstone

  • 1-3 동안에 하나님께서 왕국의 경계를 세우시고 4-6 동안에 채우시는 모습.

   Creation kingdoms(창조의 영역)

Creature kings(하나님이 채우심)

첫째 날

빛 (1:4)

넷째 날

태양, 달과 별(1:16)

둘째 날

하늘 위의 물과 하늘 아래의 물로 나눔(1:7)

다섯째 날

새와 수중생물(1:20)

셋째 날

바다와 육지를 나눔, 육지 식물의 창조(1:9)

여섯째 날

육지동물과 인간(1:24)

The Creator  King (일곱째 날: 안식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