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일 묵상/창세기

창세기 1장 6-13절 (둘째 날_하늘 위의 물과 아래 물, 셋째 날_바다와 육지)

창세기 1 6-13

6하나님이 이르시되 가운데에 궁창이 있어 물과 물로 나뉘라 하시고 7하나님이 궁창을 만드사 궁창 아래의 물과 궁창 위의 물로 나뉘게 하시니 그대로 되니라 8하나님이 궁창을 하늘이라 부르시니라 저녁이 되고 아침이 되니 이는 둘째 날이니라 9하나님이 이르시되 천하의 물이 곳으로 모이고 뭍이 드러나라 하시니 그대로 되니라 10하나님이 뭍을 땅이라 부르시고 모인 물을 바다라 부르시니 하나님이 보시기에 좋았더라 11하나님이 이르시되 땅은 풀과 맺는 채소와 각기 종류대로 가진 열매 맺는 나무를 내라하시니 그대로 되어 12땅이 풀과 각기 종류대로 맺는 채소와 각기 종류대로 가진 열매 맺는 나무를 내니 하나님이 보시기에 좋았더라 13저녁이 되고 아침이 되니 이는 셋째 날이니라 

 

오늘 본문은 하나님께서 건축가처럼 하나님의 왕권이 행사될 세 개의 공간을 창조하십니다. 첫째 날에는 하나님의 영광 빛을 만들어 빛과 어둠을 나누시고, 둘째 날에는 하늘 위의 물과 아래 물로 나누시고, 셋째 날에는 바다와 육지를 나누십니다. 7절을 보면 하나님께서 궁창을 만드사 궁창 아래의 물과 궁창 위의 물로 나뉘게 하셨습니다. 그런데 8절에 기록된 하늘은 우리가 보고 있는 하늘이 아닙니다. 왜냐하면 아직 광명체가 만들어지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5절에서 “낮”과 “밤”을 정의할 때와 같습니다) 클라인 교수님은 하늘의 모습을 이렇게 설명합니다. “두 번째 날에 하늘 위의 물과 하늘 아래 물이 나뉠 때 하늘의 궁창, 즉 돔 모양의 하늘이 생겨난 것이다. 아울러 궁창 위의 물은 다름 아닌 구름이라는 하늘의 바다를 지칭한다. 따라서 모든 보이는 하늘들은 “땅”을 조성하는 과정 가운데 생겨난 부산물이라고 설명할 수도 있다.” (참고로 궁창 위의 물을 “구름”이라고 말한 것은 우리가 눈으로 보는 구름이 아니라 하나님의 거룩함을 상징할 때 사용되는 단어입니다. 그래서 구름을 “하늘의 바다”라고 지칭하는 것입니다) 클라인 교수님은 잠언 8장 27-28절을 근거로 이렇게 이야기 하고 있습니다. “그가 하늘을 지으시며 궁창을 해면에 두르실 때에 내가 거기 있었고 그가 위로 구름 하늘을 견고하게 하시며 바다의 샘들을 힘 있게 하시며” 잠언 저자는 하나님의 영광이 빛이 빛과 어둠을 나누는 것처럼 하나님의 보좌(보이지 않는 하늘)와 땅의 경계를 “궁창을 해면 위로 두르셨다”고 표현하는 것입니다. 우리가 주목해야 하는 것은 (건축가로서) 하나님께서 인간이 다스릴 땅을 만들기 위하여 영역을 정지 작업하고 계신다는 것입니다. 그래서 둘째 날에는 “좋았더라”라는 말이 없습니다. 하나님께서 인간이 거주할 땅을 만드신 후에야 좋았더라고 말씀하십니다.
하나님께서는 셋째 날에 바다와 땅을 나누십니다. 9절을 보면, 천하의 물이 한곳으로 모이고 뭍이 드러났다고 표현하고 있습니다. 궁창 아래의 물이 한곳으로 모여 뭍이 드러나는 모습은 노아의 홍수가 끝나서 물에 잠겼던 땅이 드러나는 것과 유사합니다. 왜냐하면 성경은 지속해서 땅이 드러나는 것을 구원의 상징으로 표현하기 때문입니다. 성경에서는 바다를 심판과 죽음의 상징으로 표현되었습니다. 그래서 출애굽 한 이스라엘 백성들이 홍해를 건너는 모습을 하나님의 영을 상징하는 바람이 불어 물이 갈라지고 땅이 드러나는 것으로 보여주는 것입니다.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우리는 어둠 가운데 있었던 존재였습니다. 다른 말로 표현하면 심판과 죽음을 상징하는 물 아래 있었던 자였습니다. 그런데 하나님께서 물을 나누어 땅이 드러나게 하셨던 것처럼 우리는 예수 그리스도로 말미암아 새 창조를 경험한 자가 되었습니다. 사도 바울은 로마서 6장 3-4절에서 우리가 받은 세례를 홍해의 사건을 인용하여 이렇게 설명합니다. 무릇 그리스도 예수와 합하여 세례를 받은 우리는 그의 돌아가심과 합하여 세례를 받은 줄 알지 못하느냐? 그러므로 우리가 그의 돌아가심과 합하여 세례를 받음으로 그와 함께 장사되었나니 이는 아버지의 영광으로 말미암아 그리스도를 죽은 자 가운데서 살리심과 같이 우리로 또한 새 생명 가운데서 행하게 하려 함이라” 오늘 하루도 죽음에서 살리심을 받은 자로서 새 생명의 기쁨을 이웃에게 전하는 여러분들이 되시길 소원합니다.
redlongst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