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일 묵상/레위기

레위기 10장 1-7절 (나답과 아비후의 죽음)

 

레위기 10장 1-7절

10:1아론의 아들 나답과 아비후가 각기 향로를 가져다가 여호와께서 명령하시지 아니하신 다른 불을 담아 여호와 앞에 분향하였더니 2불이 여호와 앞에서 나와 그들을 삼키매 그들이 여호와 앞에서 죽은지라 3모세가 아론에게 이르되 이는 여호와의 말씀이라 이르시기를 나는 나를 가까이 하는 자 중에서 내 거룩함을 나타내겠고 온 백성 앞에서 내 영광을 나타내리라 하셨느니라 아론이 잠잠하니 4모세가 아론의 삼촌 웃시엘의 아들 미사엘과 엘사반을 불러 그들에게 이르되 나아와 너희 행제들을 성서 앞에서 진영 밖으로 메고 나가라 하매 5그들이 나와 모세가 말한 대로 그들을 옷 입은 채 진영 밖으로 매어내니 6모세가 아론과 그의 아들 엘르아살과 이다말에게 이르되 너희는 머리를 풀거나 옷을 찢지 말라 그리하여 너희가 죽음을 면하고 여호와의 진노가 온 회중에게 미침을 면하게 하라 오직 너희 형제 이스라엘 온 족속은 여호와께서 치신 불로 말미암아 슬퍼할 것이니라 7여호와의 관유가 너희에게 있은즉 너희는 회막 문에 나가지 말라 그리하면 죽음을 면하리라 그들이 모세의 말대로 하니라

 

오늘 본문은 하나님께서 명령하시지 아니하신 불을 바친 나답과 아비후의 죽음이 기록되어 있습니다. 무섭고 두려운 일입니다. 아론이 대제사장 직을 수행하는 첫날에 아론의 두 아들(나답과 아비후)이 하나님의 명령을 어겨 죽었습니다. 레위기 16장 12-13절을 보면 분향단에 연기로 속죄소를 가리게 하라고 명령하고 있습니다.  “향로를 가져다가 여호와 앞 제단 위에서 피운 불을 그것에 채우고 또 곱게 긴 향기로운 향을 두 손에 채워서 가지고 휘장 안에 들어가서 여호와 앞에서 분향하여 향연으로 증거궤 위 속죄소를 가리게 할지니” 나답과 아비후는 다른 향을 사용하거나 제단 위에서 피운 불이 아닌 것으로 사용했기 때문에 심판의 불이 그들을 삼켜 버렸습니다. 아론은 하나님의 심판 앞에서 잠잠할 수밖에 없었습니다. 하나님의 명령을 조금이라도 여기는 것은 하나님을 모독하는 것이기 때문에 심판을 받는 것은 당연한 것이었습니다.

 

4-7절은 모세를 통해서 주어지는 하나님의 명령과 순종이 반복됩니다. 제사장은 시체를 만지는 것이 금지되었기 때문에 모세는 웃시엘의 아들 미사엘과 엘사반에게 시체를 옮겨 장사 지낼 것을 명령합니다. 그리고 남아 있는 아론의 두 아들(엘르아살과 이다말)에게 죽은 형제들을 위하여 머리를 풀거나 옷을 찢지 말라고 명령합니다. 왜냐하면 나답과 아비후의 시체는 부정했기 때문에 진영 밖에서 나가야 했으며, 그곳에서 장례식이 치러져야 했습니다. 이스라엘 백성들은 슬퍼할 수 있었지만 제사장인 엘리아살과 이다말은 오직 하나님을 섬기는 일에 전적으로 헌신되었기 때문에 회막 문밖으로 나가지 말아야 했습니다.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하나님의 심판의 불이 나답과 아비후를 삼킬 때에 이스라엘 백성들은 두려워 떨 수밖에 없었습니다. 제사장들은 하나님 앞에 나아가는 일을 가볍게 여길 수 없었습니다. 제사장을 포함한 이스라엘 백성들은 하나님의 명령을 두려운 마음으로 지켜야 했습니다. 과연 우리는 어떠한 마음으로 하나님 앞에 나아가고 있습니까? 많은 사람들이 하나님을 마음씨 좋은 할아버지처럼 생각해서 아무런 두려움 없이 하나님 앞에 나아갑니다. 심지어 하나님을 내 필요를 해결해 주는 사람처럼 여기며, 예배에 참여하는 것을 생색내기도 합니다. 그러나 우리가 기억해야 하는 것은 하나님 앞에 나아갈 수 있는 것이 기적이며 은혜라는 사실입니다. 예수 그리스도의 은혜가 없다면 하나님의 심판의 불이 우리를 삼켜버릴 것입니다. 그러므로 예수님께서 입혀주시는 의의 옷을 입고 하나님의 명령에 순종하는 자가 되어야 합니다. 오늘 하루도 성령의 인도하심을 따라 하나님의 명령에 순종하는 여러분들이 되시길 소원합니다.

redlongst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