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일 묵상/레위기

레위기 8장 18-29절 (제사장 위임 제사)

 

레위기 8장 18-29절

18또 번제의 숫양을 드릴새 아론과 그의 아들들이 그 숫양의 머리에 안수하매 19모세가 잡아 그 피를 제단 사방에 뿌리고 20그 숫양의 각을 뜨고 모세가 그 머리와 각 뜬 것과 기름을 불사르고 21물로 내장과 정강이들을 씻고 모세가 그 숫양의 전부를 제단 위에서 불사르니 이는 향기로운 냄새를 위하여 드리는 번제로 여호와께서 모세에게 명령하심과 같았더라 22또 다른 숫양 곧 위임식의 숫양을 드릴새 아론과 그의 아들들이 그 숫양의 머리에 안수하매 23모세가 잡고 그 피를 가져다가 아론의 오른쪽 귓부리와 그의 오른쪽 엄지 손가락과 그의 오른쪽 엄지 발가락에 바르고 24아론의 아들들을 데려다가 모세가 그 오른쪽 귓부리와 그들의 손의 오른쪽 엄지 손가락과 그들의 발의 오른쪽 엄지 발가락에 그 피를 바르고 또 모세가 그 피를 제단 사방에 뿌리고 25그가 또 그 기름과 기름진 꼬리와 내장에 덮인 모든 기름과 간 꺼플과 두 콩팥과 그 기름과 오른쪽 뒷다리를 떼어내고 26여호와 앞 무교병 광주리에서 무교병 한 개와 기름 섞은 떡 한개와 전병 한 개를 가져다가 그 기름 위에와 오른쪽 뒷다리 위에 놓아 27그 전부를 아론의 손과 그의 아들들의 손에 두어 여호와 앞에 흔들어 요제를 삼게 하고 28모세가 그것을 그들의 손에서 가져다가 제단 위에 있는 번제물 위에 불사르니 이는 향기로운 냄새를 위하여 드리는 위임식 제사로 여호와께 드리는 화제라 29이에 모세가 그 가슴을 가져다가 여호와 앞에 흔들어 요제를 삼았으니 이는 위임식에서 잡은 숫양 중 모세의 몫이라 여호와께서 모세에게 명령하심과 같았더라

 

오늘 본문은 아론과 그의 아들들의 제사장 위임 제사를 기록하고 있습니다. 레위기 8장은 출애굽기 29장과 같이 세 가지 종류(속죄제, 번제, 화목제)의 제사가 기록되어 있습니다. 하나님께서는 수송아지를 회막 문 여호와 앞에서 잡아 속죄제를 먼저 드릴 것을 명령하십니다. 속죄제는 송아지 머리에 안수함으로 자신의 죄를 송아지에게 전가하여 죗값을 치러 용서를 받는 것을 의미합니다. 이 속죄제는 제사장 위임식에서 행하는 것이기 때문에 백성들을 위한 것이 아니라 제사장 자신의 죄를 위한 속죄제인 것입니다. 속죄제를 드린 다음에 번제를 명하십니다. 왜냐하면 속죄제를 통해서 죄 사함을 받은 후에 헌신을 의미하는 번제를 드릴 수 있기 때문입니다. 번제란 전적인 헌신을 의미하기 때문에 아무것도 남기지 않고 모두 다 태워 버립니다. 숫 양 한 마리를 잡아서 불로 태움으로 하나님 앞에 향기로운 냄새가 됩니다. 화목제는 숫 양을 모두 태우지 않습니다. 숫 양고기를 삶아 떡과 함께 제사장들에게 주어졌습니다. 제사장 위임 제사이기 때문에 다른 사람들이 먹지 못했지만 다른 화목 제사 때에는 이스라엘 백성들이 제물을 나누어 먹었습니다. 화목제를 통해서 음식을 나누어 먹는 것은 죄 사함을 통해 관계가 회복된 것을 의미합니다. 죄를 지은 자들은 언약에서 끊어진 사람들입니다. 그들은 교제를 나눌 수 없습니다. 그러나 이제 속죄제로 인하여 화목제를 나눌 수 있게 된 것입니다.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우리가 날마다 제사를 드리지 않는 것은 예수 그리스도께서 대제사장이 되셨기 때문입니다. 히브리서 7장 27절에 이렇게 증거합니다. “그는 저 대제사장들이 먼저 자기 죄를 위하여 날마다 제사드리는 것과 같이 할 필요가 없으니 이는 그가 단번에 자기를 드려 이루셨음이라” 예수 그리스도께서 십자가에서 드린 속죄제로 말미암아 하나님과의 관계가 회복되었습니다. 이제는 그리스도 안에서 하나님의 은혜를 풍성히 누릴 수 있는 관계가 된 것입니다. 그러므로 우리가 성찬에 참여하는 것은 죄 용서를 받은 것만을 기념하는 것이 아니라 하나님의 자녀 됨으로 한 가족 되는 것에 참여하는 것입니다. 오늘 하루도 예수 그리스도께서 우리를 위하여 속죄제, 번제, 화목제가 되셨기 때문에 이 땅에서 하늘의 축복을 풍성히 누리며 하나님과 화평한 자들이 되길 소원합니다.

redlongst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