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일 묵상/레위기

레위기 9장 1-24절 (아론이 대제사장으로 드리는 첫 번째 제사)

 

레위기 9장 1-24절

9:1여덟째 날에 모세가 아론과 그의 아들들과 이스라엘 장로들을 불러다가 2아론에게 이르되 속죄제를 위하여 흠 없는 송아지를 가져오고 번제를 위하여 흠 없는 숫양을 여호와 앞에 가져다 드리고 3이스라엘 자손에게 말하여 이르기를 너희는 속죄제를 위하여 숫염소를 가져오고 또 번제를 위하여 일 년 되고 흠 없는 송아지와 어린 양을 가져오고 4또 화목제를 위하여 여호와 앞에 드릴 수소와 숫양을 가져오고 또 기름 섞은 소제물을 가져오라 하라 오늘 여호와께서 너희에게 나타나실 것임이니라 하매 5그들이 모세가 명령한 모든 것을 회막 앞으로 가져오고 온 회중이 나아와 여호와 앞에 선지라 6모세가 이르되 이는 여호와께서 너희에게 하라고 명령하신 것이니 여호와의 영광이 너희에게 나타나리라 7모세가 또 아론에게 이르되 너는 제단에 나아가 네 속죄제와 네 번제를 드려서 너를 위하여, 백성을 위하여 속죄하고 또 백성의 예물을 드려서 그들을 위하여 속죄하되 여호와의 명령대로 하라 8이에 아론이 제단에 나아가 자기를 위한 속죄제 송아지를 잡으매 9아론의 아들들이 그 피를 아론에게 가져오니 아론이 손가락으로 그 피를 찍어 제단 뿔들에 바르고 그 피는 제단 밑에 쏟고 10그 속죄 제물의 기름과 콩팥과 간꺼플을 제단 위에서 불사르니 여호와께서 모세에게 명령하심과 같았고 11그 고기와 가죽은 진영 밖에서 불사르니라 12아론이 또 번제물을 잡으매 아론의 아들들이 그 피를 그에게로 가져오니 그가 그 피를 제단 사방에 뿌리고 13그들이 또 번제의 제물 곧 그의 각과 머리를 그에게로 가져오매 그가 제단 위에서 불사르고 14또 내장과 정강이는 씻어서 단 위에 있는 번제물 위에서 불사르니라 15그가 또 백성의 예물을 드리되 곧 백성을 위한 속죄제의 염소를 가져다가 잡아 전과 같이 죄를 위하여 드리고 16또 번제물을 드리되 규례대로 드리고 17또 소제를 드리되 그 중에서 그의 손에 한 움큼을 채워서 아침 번제물에 더하여 제단 위에서 불사르고 18또 백성을 위하는 화목제물의 수소와 숫양을 잡으매 아론의 아들들이 그 피를 그에게로 가져오니 그가 제단 사방에 뿌리고 19그들이 또 수소와 숫양의 기름과 기름진 꼬리와 내장에 덮인 것과 콩팥과 간 꺼플을 아론에게로 가져다가 20그 기름을 가슴들 위에 놓으매 아론이 그 기름을 제단 위에서 불사르고 21가슴들과 오른쪽 뒷다리를 그가 여호와 앞에 요제로 흔드니 모세가 명령한 것과 같았더라 22아론이 백성을 향하여 손을 들어 축복함으로 속죄제와 번제와 화목제를 마치고 내려오니라 23모세와 아론이 회막에 들어갔다가 나와서 백성에게 축복하매 여호와의 영광이 온 백성에게 나타나며 24불이 여호와 앞에서 나와 제단 위의 번제물과 기름을 사른지라 온 백성이 이를 보고 소리 지르며 엎드렸더라 

 

오늘 본문은 아론이 대제사장으로 드리는 첫 번째 제사에 대하여 기록하고 있습니다. 아론은 7일 동안 제사장 위임 의식에서 자신의 죄를 정결하게 하기 위하여 제사를 드렸지만 이제 다시 한번 자신과 백성들의 죄를 위하여 먼저 흠 없는 송아지로 속죄제 드려야 했습니다. 왜냐하면 이 제사는 4절에 기록된 것처럼 여호와께서 이스라엘 백성들에게 나타나실 것, 즉 하나님의 영광이 그들 가운에 임재하기 때문입니다. 아론은 자신의 죄악과 용서의 필요성을 다시 한번 공적으로 고백해야 합니다. 아론은 백성들을 위해 네 가지 제물로 속죄제와 번제와 화목제로 하나님께 드려 이스라엘 민족의 일반적인 죄악을 속죄하고 하나님의 복으로 축복합니다.

 

모든 제사가 끝나자 모세와 아론이 회막에 들어갑니다. 회막은 하나님께서 모세에게 말씀하신 곳으로 성경은 기록하고 있습니다. 23절에 모세와 아론이 회막에서 나와서 백성을 축복한 것은 그들이 회막에서 하나님과 교제하며 영광 중에 나타나시겠다는 말씀을 들었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하나님의 영광이 하늘의 불로서 번제물을 태우심으로 나타났던 것입니다. 이스라엘 백성들은 하나님의 영광 앞에서 소리 지르며 엎드릴 수밖에 없었습니다.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솔로몬의 성전이 봉헌되었을 때에, 엘리야가 갈멜 산에서 바알 선지자들과 대적했을 때에 하나님께서는 자신의 영광을 보여 주셨습니다. 이 모든 것의 원형으로 예수님께서 우리에게 하나님의 영광을 보여주셨습니다. 예수님께서 탄생하셨을 때에, 변화산 사건, 기적을 행하실 때, 부활 사건을 통해 하나님의 영광이 드러났습니다. 예수님께서 우리의 대제사장이 되셔서 하나님의 영광을 우리에게 보여 주시며, 성령 하나님께서 예수 그리스도를 우리에게 증거하시고, 예배에 참여하게 하시고, 하늘의 축복을 바라보게 하셨습니다. 성도는 성령으로 말미암아 그리스도의 영광을 본 자로서 하나님 앞에 엎드려 경배하는 자입니다. 오늘 하루도 그리스도의 영광을 본 자로서 하나님 앞에 나아가 찬양과 경배를 드리는 여러분들이 되시길 소원합니다.

redlongst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