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일 묵상/사도행전

사도행전 28장 1-10절 (멜리데 섬에서 구조된 바울)

 

사도행전 28장 1-10절

28:1우리가 구조된 후에 안즉 그 섬은 멜리데라 하더라 2비가 오고 날이 차매 원주민들이 우리에게 특별한 동정을 하여 불을 피워 우리를 다 영접하더라 3바울이 나무 한 묶음을 거두어 불에 넣으니 뜨거움으로 말미암아 독사가 나와 그 손을 물고 있는지라 4원주민들이 이 짐승이 그 손에 매달려 있음을 보고 서로 말하되 진실로 이 사람은 살인한 자로다 바다에서는 구조를 받았으나 공의가 그를 살지 못하게 함이로다 하더니 5바울이 그 짐승을 불에 떨어 버리매 조금도 상함이 없더라 6그들이 그가 붓든지 혹은 갑자기 쓰러져 죽을줄로 기다렸다가 오래 기다려도 그에게 아무 이상이 없음을 보고 돌이켜 생각하여 말하되 그를 신이라 하더라 7이 섬에서 가장 높은 사람 보블리오라 하는 이가 그 근처에 토지가 있는지라 그가 우리를 영접하여 사흘이나 친절히 머물게 하더니 8보블리오의 부친이 열병과 이질에 걸려 누워있거늘 바울이 들어가서 기도하고 그에게 안수하여 낫게 하매 9이러므로 섬 가운데 다른 병든 사람들이 와서 고침을 받고 10후한 예로 우리를 대접하고 떠날 때에 우리 쓸 것을 배에 실었더라

 

오늘 본문은 멜리데 섬에서 구조된 바울에게 일어난 사건을 기록하고 있습니다. 바울이 풍랑 때문에 표류하며 절망 속에 있었던 276명 앞에서 하나님의 약속을 빌어 그들이 구조될 것을 단언했고 멜리데 섬에서 구조됨으로 그 일이 이루어졌습니다. 오늘 본문은 바울에게 일어난 두 가지 사건을 기록하고 있습니다. 첫 번째로 바울이 독사에게 물렸지만 죽지 않는 사건입니다. 멜리데 섬의 원주민들은 풍랑 속에서 구조되었지만 독사에게 물린 바울을 보고 그를 살인자라고 생각했습니다. 원주민들은 바울이 운이 나쁘다고 생각한 것이 아니라 바울이 큰 죄(살인죄)를 지었기 때문에 하늘로부터 벌을 받았다고 생각했던 것 같습니다. 그런데 바울은 시간이 지나도 그의 몸이 붓거나 갑자기 쓰러져 죽지 않았기에 원주민들은 바울을 신이라고 불렀습니다. 

 

두 번째로 바울이 멜리데 섬의 추장이었던 보블리오의 아버지를 고치는 사건을 기록하고 있습니다. 열병과 이질을 앓았던 보블리오의 아버지를 바울이 기도하고 안수하여 고치자 다른 병든 자들이 바울에게 와서 병 고침을 받았습니다. 그동안 사도행전을 통해서 사도들이 초자연적 치유 사역이 반복되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병 고침을 받은 자들이 바울의 일행을 대접하며 그들의 쓸 것을 제공했다는 것은 단순히 물질적인 의미도 있겠지만 사도행전 전체를 통해서 볼 때에 원주민들에게도 복음이 전파되었다고 볼 수 있습니다. 

 

멜리데 섬에서 일어난 두 가지의 사건을 통해서 우리가 알아야 하는 것은 하나님의 약속을 지키시기 위하여 바울을 보호하시며 그의 필요를 채우신다는 것입니다. 바울이 로마에서 복음을 전하기 전까지 어떠한 것도 바울을 막을 수 없는 것입니다. 그리고 하나님께서는 반드시 바울을 로마로 이끌고 가실 것입니다.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하나님의 백성 된다는 것은 우리의 인생이 하나님의 손에 맡겨졌다는 것입니다. 하나님께서는 우리를 영원한 안식이 있는 천국으로 부르실 때까지 우리를 거룩하게 만들어 가실 것입니다. 우리를 세상의 악으로부터 보호하시며 거룩의 연습을 시키실 것입니다. 세상은 우리를 보면 “너는 망했다, 이제는 죽었다”라고 외칠 때가 있습니다. 그러나 하나님께서 우리와 함께 하시기에 결코 죽지 않습니다. 왜냐하면 우리가 우리의 죄 때문에 하나님을 놓칠지라도 결코 하나님께서는 우리를 놓치지 않으시며 우리를 목적지까지 인도해 가십니다. 오늘 하루도 하나님의 인도하심을 풍성히 누리는 여러분들이 되시길 소원합니다.

redlongst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