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일 묵상/사도행전

사도행전 26장 24-32절 (바울아 네가 미쳤도다)

 

사도행전 26장 24-32절

24바울이 이같이 변명하매 베스도가 크게 소리 내어 이르되 바울아 네가 미쳤도다 네 많은 학문이 너를 미치게 한다 하니 25바울이 이르되 베스도 각하여 내가 미친 것이 아니요 참되고 온전한 말을 하나이다 26왕께서는 이 일을 아시기로 내가 왕께 담대히 말하노니 이 일에 하나라도 아시지 못함이 없는 줄 믿나이다 이 일은 한쪽 구석에서 행한 것이 아니니이다 27아그립바 왕이여 선지자를 믿으시나이까 믿으시는 줄 아나이다 28아그립바가 바울에게 이르되 네가 적은 말로 나를 권하여 그리스도인이 되게 하려 하는도다 29바울이 이르되 말이 적으나 많으나 당신뿐만 아니라 오늘 내 말을 듣는 모든 사람도 다 이렇게 결박된 것 외에는 나와 같이 되기를 하나님께 원하나이다 하니라 30왕과 총독과 버니게와 그 함께 앉은 사람들이 다 일어나서 31물러가 서로 말하되 이 사람은 사형이나 결박을 당할 만한 행위가 없다 하더라 32이에 아그립바가 베스도에게 이르되 이 사람이 만일 가이사에게 상소하지 아니하였더라면 석방될 수 있을 뻔하였다 하니라

 

예수 그리스도의 부활을 증거하고 있는 바울을 향하여 베스도 총독은 큰 소리로 “바울아 네가 미쳤도다 네 많은 학문이 너를 미치게 한다”라고 외쳤습니다. 베스도 총독은 자신의 모든 권위를 실어 큰 소리로 외친 것입니다. 그러나 바울은 그 권위에 정면으로 도전합니다. 바울은 자신이 미친 것이 아니라 참되고 온전한 말을 한다고 담대히 이의를 제기합니다. 바울의 용기가 어디에서 나온 것일까요? 바울의 용기는 자신의 자존심에서 나온 것이 아니라 복음의 능력이라는 것을 기억해야 합니다. 예수 그리스도의 복음이 스데반을 담대하게 했던 것처럼 지금 바울을 담대하게 하여 목숨을 걸고 예수님을 증거하는 것입니다. 

 

바울은 아그립바 왕에게 “선지자를 믿으시나이까 믿으시는 줄 아나이다”라고 먼저 질문을 하고 확신에 차서 답까지 합니다. 바울의 모습은 어떻게 보면 무례할 수 있는 모습이지만 자신의 무죄함을 밝히기 위한 것이 아니라 아그립바 왕에게 복음을 전하려는 의도가 더 컸던 것 같습니다. 왜냐하면 아그립바의 반응(“네가 적은 말로 나를 권하여 그리스도인이 되게 하려 하는도다”)을 보면 알 수 있습니다. 바울은 물러서지 않고 담대하게 그 자리에 있는 모든 사람들이 자신과 같이 그리스도인이 되기를(그러나 자신과 같이 죄수가 되기를 원하지 않았다) 원한다고 선포했습니다. 이 장면은 주객이 전도된 상황입니다. 바울의 증언과 복음 증거에 재판관들은 더 이상 할 말이 없이 그 자리에서 일어날 수밖에 없었습니다. 그리고 아그립바 왕은 바울이 죄가 없다는 사실을 고백할 수밖에 없었습니다.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바울이 만일 가이사에게 상소하지 아니하였더라면 석방될 수 있을 뻔하였다는 아그립바 왕의 말이 의미심장합니다. 그렇다면 바울은 자유의 몸이 되어 더 열심히 복음을 전할 수 있었을 것이고 자신이 가고 싶었던 로마를 자신의 발로 갈 수 있었을 것입니다. 그런데 하나님께서는 바울을 죄수의 몸으로 로마로 이끌고 가십니다. 그리고 유대의 공회나 총독 앞에서 복음을 전했던 것처럼 로마에서도 담대하게 복음을 전할 것이라고 약속하신 것을 이루십니다. 바울의 삶을 통해서 우리가 알 수 있는 것은 그가 오직 예수 그리스도를 전하는 일에 전심을 다했다는 것입니다. 그가 관심이 있었던 것은 세상의 권세와 능력이 아니라 오직 복음의 능력을 세상에 증거하는 것이었습니다. 그가 어느 상황에 있든지 그는 복음 때문에 자족하며 즐거워할 수 있었습니다. 바울에게 일어난 일이 성령의 도우심으로 우리에게도 일어나길 소원합니다. 세상을 쫓아가는 인생이 아니라 복음의 능력으로 담대하게 세상으로 나아가는 그리스도인들이 되길 소원합니다.

redlongst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