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일 묵상/사도행전

사도행전 25장 13-27절 (죽일 죄를 범한 일이 없더이다)

 

사도행전 25장 13-27절

13수일 후에 아그립바 왕과 버니게가 베스도에게 문안하러 가이사랴에 와서 14여러 날을 있더니 베스도가 바울의 일로 왕에게 고하여 이르되 벨릭스가 한 사람을 구류하여 두었는데 15내가 예루살렘에 있을 때에 유대인의 대제사장들과 장로들이 그를 고소하여 정죄하기를 청하기에 16내가 대답하되 무릇 피고가 원고들 앞에서 고소 사건에 대하여 변명할 기회가 있기 전에 내주는 것은 로마 사람의 법이 아니라 하였노라 17그러므로 그들이 나와 함께 여기 오매 내가 지체하지 아니하고 이튿날 재판 자리에 앉아 명하여 그 사람을 데려왔으나 18원고들이 서서 내가 짐작하던 것 같은 악행의 혐의는 하나도 제시하지 아니하고 19오직 자기들의 종교와 또는 예수라 하는 이가 죽은 것을 살아 있다고 바울이 주장하는 그 일에 관한 문제로 고발하는 것뿐이라 20내가 이 일에 대하여 어떻게 심리할는지 몰라서 바울에게 묻되 예루살렘에 올라가서 이 일에 심문을 받으려느냐 한즉 21바울은 황제의 판결을 받도록 자기를 지켜 주기를 호소하므로 내가 그를 가이샤에게 보내기까지 지켜 두라 명하였노라 하니 22아그립바가 베스도에게 이르되 나도 이 사람의 말을 듣고자 하노라 베스도가 이르되 내일 들으시리이다 하더라 23이튿날 아그립바와 버니게가 크게 위엄을 갖추고 와서 천부장들과 시중의 높은 사람들과 함께 접견 장소에 들어오고 베스도의 명으로 바울을 데려오니 24베스도가 말하되 아그립바 왕과 여기 같이 있는 여러분이여 당신들이 보는 이 사람은 유대의 모든 무리가 크게 외치되 살려 두지 못할 사람이라고 하여 예루살렘에서와 여기서도 내게 청원하였으나 25내가 살피건대 죽일 죄를 범한 일이 없더이다 그러나 그가 황제에게 상소한 고로 보내기로 결정하였나이다 26그에게 대하여 황제께 확실한 사실을 아뢸 것이 없으므로 심문한 후 상소할 자료가 있을까 하여 당신들 앞 특히 아그립바 왕 당신 앞에 그를 내세웠나이다 27그 죄목도 밝히지 아니하고 죄수를 보내는 것이 무리한 일인 줄 아나이다 하였더라 

 

오늘 본문에 나오는 아그립바 왕(버니게는 그의 누이입니다.)은 헤롯 아그립바 2세로서 사도행전 12장에 나오는 헤롯 아그립바 1세의 아들이며 헤롯 대왕의 증손자입니다. 그는 17세에 유대 왕국의 왕이 될 수 있었지만 로마는 총독을 세워 유대 땅을 다스리기로 결정합니다. 그렇지만 글라우디오 황제가 그에게 성전을 돌보는 일과 대제사장을 임명하는 일을 맡겼기 때문에 계속해서 유대 땅에 영향을 미칠 수 있었습니다. 오늘 본문은 베스도 총독이 아그립바 왕에게 바울에 대하여 의논하려는 장면을 기록하고 있습니다. 

 

베스도 총독은 바울에 대한 자신의 입장과 재판 과정을 설명하고 있습니다. 첫 번째로 유대인들이 바울을 고소했지만 바울이 로마의 시민이기에 로마의 관례에 따라 바울에게 변론할 수 있는 기회를 주었다고 설명을 합니다. 두 번째로 바울에 대한 고소의 내용은 종교적 범죄(특별히 죽은 예수님이 살아 있다는 주장)에 대한 것이라고 설명을 합니다. 세 번째로 바울이 로마 황제에게 상소한 과정과 자신이 그의 상소를 승인한 것에 대하여 설명을 합니다. 베스도 총독을 설명을 들은 아그립바 왕은 바울의 말을 직접 듣고 싶어 합니다.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우리는 베스도 총독의 입장을 통해서 바울이 죄가 없다는 사실을 다시 한번 확인하게 됩니다. 로마의 황제를 대변하는 베스도 총독이 상징적으로(아무런 힘이 없는) 유대의 왕인 아그립바에게 진정한 유대의 왕이신 예수 그리스도를 증거하는 바울의 죄를 논하다는 것이 아이러니합니다. 그들은 바울의 죄목을 찾으려고 노력을 하는 것처럼 세상은 그리스도인들의 죄목을 찾으려고 노력합니다. 그러나 바울이 그들 앞에서 자신을 변호할 뿐만 아니라 복음을 증거 한 것처럼 우리들도 세상을 향하여 복음을 담대히 전하는 자들이 되어야 합니다. 세상이 우리를 미워하여 질책하기 위하여 우리를 살필 때에 우리의 삶 속에서 증거 되는 예수님으로 말미암아 그들에게 복음의 관심이 일어나는 놀라운 역사를 경험하는 저와 여러분들이 되길 소원합니다.

redlongst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