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일 묵상/사도행전

사도행전 24장 24-27절 (바울의 증언을 들은 벨릭스 총독의 반응)

 

사도행전 24장 24-27절

24수일 후에 벨릭스가 그 아내 유대 여자 드루실라와 함께 와서 바울을 불러 그리스도 예수 믿는 도를 듣거늘 25바울이 의와 절제와 장차 오는 심판을 강론하니 벨릭스가 두려워하여 대답하되 지금은 가라 내가 틈이 있으면 너를 부르리라 하고 26동시에 또 바울에게서 돈을 받을까 바라는 고로 더 자주 불러 같이 이야기하더라 27이태가 지난 후 보르기오 베스도가 벨릭스의 소임을 이어받으니 벨릭스가 유대인의 마음을 얻고자 하여 바울을 구류하여 두니라

 

오늘 본문은 바울의 증언을 들은 벨릭스 총독의 반응을 기록하고 있습니다. 벨릭스 총독은 예수 믿는 도에 관심을 가졌습니다. 그래서 그는 아내인 드루실라와 함께 바울을 불러 도에 대하여 들었습니다. 바울은 담대하게 의와 절제와 장차 오는 심판을 강론하였습니다. 존 스토트 목사님이 이 부분을 이렇게 설명하고 있습니다. "바울이 말한 의는 바로 '하나님으로부터 오는 의" 또는 그가 로마서에서 상세히 설명했던 하나님의 칭의 행위였을 수도 있을 것 같다. 이 경우에 이 대화의 세 주제는 때로 '구원의 세 시제'라고 불리는 것, 즉 어떻게 칭의 될 것인가 혹은 하나님에 의해 의롭다고 선언될 것인가, 어떻게 시험을 극복하고 극기할 수 있을 것인가, 그리고 어떻게 하나님의 두려운 최후의 심판을 피할 수 있을 것인가 하는 것이었다." 복음이 전파되자 벨릭스는 두려워했습니다. 복음이 전파되면 모든 사람들이 기뻐하며 복음을 받아 드릴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러나 어떤 자들에겐 복음과 함께 오는 심판 때문에 두려워하며 더 이상 경청하는 것을 포기하게 됩니다. 

 

벨릭스 총독에겐 두 가지 마음이 있었습니다. 바울의 열정적인 모습을 통해서 예수의 도에 대하여 알고 싶은 마음과 바울에게서 돈을 받을까 바라는 마음이 있었습니다. 더군다나 벨릭스 총독은 유대인의 환심을 사기 위하여 베스도가 그를 이어 총독이 되기까지 바울을 그대로 구류해 두었습니다. 벨릭스 총독은 예수에 관하여 관심을 가졌지만 자신의 유익을 위하여 돈과 명예를 좇았던 자였습니다.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복음을 들으면 다 예수님을 영접하는 것이 아닙니다. 오늘 본문의 주인공처럼 벨릭스 총독은 무려 2년 동안에 사적으로 바울에게 예수 그리스도에 관하여 들었습니다. 그러나 그 마음은 예수 그리스도를 쫓은 것이 아니라 자신의 배를 채우는 곳에 있었습니다. 이 세상 사람들 중에 예수 그리스도에 대한 관심을 가진 자들이 많습니다. 예수님의 사랑에, 예수님의 정치 철학에, 예수님의 명언에 관심을 가지지만 하나님의 마지막 심판과 예수 그리스도의 십자가의 보혈에 대하여 무관심한 자들이 많습니다. 아~ 복음을 이해한다는 것이 얼마나 큰 은혜인지요! 십자가의 능력을 믿는다는 것이 얼마나 큰 능력인지요! 예수 그리스도를 주라 고백하는 것이 얼마나 큰 복인지요! 하나님의 은혜로 복음을 이해한 자로서 세상을 향하여 복음의 씨를 뿌리는 자가 되길 소원합니다.

redlongst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