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일 묵상/사도행전

사도행전 25장 1-12절 (가이사랴 법정에서)

 

사도행전 25장 1-12절

25:1베스도가 부임한 지 삼 일 후에 가이사랴에서 예루살렘으로 올라가니 2대제사장들과 유대인 중 높은 사람들이 바울을 고소할새 3베스도의 호의로 바울을 예루살렘으로 옮기기를 청하니 이는 길에 매복하였다가 그를 죽이고자 함이더라 4베스도가 대답하여 바울이 가이사랴에 구류된 것과 자기도 멀지 않아 떠나갈 것을 말하고 5또 이르되 너희 중 유력한 자들은 나와 함께 내려가서 그 사람에게 만일 옳지 아니한 일이 있거든 고발하라 하니라 6베스도가 그들 가운데서 팔 일 혹은 십 일을 지낸 후 가이사랴로 내려가서 이튿날 재판 자리에 앉고 바울을 데려오라 명하니 7그가 나오매 예루살렘에서 내려온 유대인들이 둘러서서 여러 가지 중대한 사건으로 고발하되 능히 증거를 대지 못한지라 8바울이 변명하여 이르되 유대인의 율법이나 성전이나 가이사에게나 내가 도무지 죄를 범하지 아니하였노라 하니 9베스도가 유대인의 마음을 얻고자 하여 바울더러 묻되 네가 예루살렘에 올라가서 이 사건에 대하여 내 앞에서 심문을 받으려느냐 10바울이 이르되 내가 가이샤의 재판 자리 앞에 섰으니 마땅히 거기서 심문을 받을 것이라 당신도 잘 아시는 바와 같이 내가 유대인들에게 불의를 행한 일이 없나이다. 11만일 내가 불의를 행하여 무슨 죽을 죄를 지었으면 죽기를 사양하지 아니할 것이나 만일 이 사람들이 나를 고발하는 것이 다 사실이 아니면 아무도 나를 그들에게 내줄 수 없나이다 내가 가이샤께 상소하노라 한대 12베스도가 배석자들과 상의하고 이르되 네가 가이사에게 상소하였으니 가이사에게 갈 것이라 하니라

 

오늘 본문은 새로운 총독인 베스도가 부임함으로써 일어난 일을 기록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총독 발렉스에게 일어난 일(사도행전 24장)이 베스도 총독에게도 일어납니다. 2년이 지난 후에도 대제사장과 유대인 중 높은 사람들은 바울을 고소합니다. 그리고 재판을 받기 위해 예루살렘으로 옮기는 중에 바울을 죽이고자 계략을 짭니다. 그들을 바울을 죽이고자 인내하며 열심으로 행동에 옮깁니다. 세상은 그리스도인들을 싫어합니다. 싫어해도 너무 싫어합니다. 그리스도인들이 실패하기까지 세상은 지속적으로 그리스도인들을 고소합니다. 

 

베스도 총독은 바울을 예루살렘에서 재판하게 해달라는 유대인 지도자들의 요구를 거절하고 가이사랴 법정에서 바울을 불러 그의 변론을 들었습니다. 바울을 향한 고소의 내용은 종교적 문제와 정치적인 문제였습니다. 종교적으론 유대의 율법에 대하여, 성전에 대하여, 그리고 정치적으론 황제에 대하여 죄를 범했다는 것입니다. 그러나 바울은 자신의 무죄를 주장하며 로마의 시민으로서 가이샤의 재판 앞에 설 수 있는 권리를 주장합니다. 베스도의 재판을 통해서 더욱더 확실해지는 것은 (예수님께서 약속하신) 로마에서 복음을 전파하게 된다는 사실입니다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왜 바울을 다소에서 태어나게 하셨으며, 날 때부터 로마의 시민권을 소유한 자로 만들었을까요? 왜 예수님께서는 바울을 데메섹에서 만나 주셨으며 이방인들의 사도로 부르셨을까요? 왜 바울을 총독 벨릭스와 베스도에게 심문을 받게 하며 그들에게 그리스도의 도를 전하게 하셨을까요? 왜 바울이 로마의 시민으로서 자신의 권리를 주장하여 가이샤의 재판을 요구하게 하실까요? 우리는 바울의 삶 속에서 간섭하시고 인도하시는 하나님의 손길을 목격할 때에 질문의 답을 찾을 수 있습니다. 이와 마찬가지로 우리의 삶 속에서 수많은 질문을 던질 수 있습니다. 왜 나는....일까요? 이 질문의 답은 결국 하나님의 인도하시는 손길을 경험할 때에 답을 할 수 있습니다. 하나님의 인도하시는 손길을 경험하는 하루가 되길 소원합니다. 그래서 인생의 목적을 다시 한번 생각하며 오직 예수 그리스도만으로 의지하며 살아가는 저와 여러분이 되길 소원합니다.

redlongst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