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일 묵상/사도행전

사도행전 23장 12-35절 (하나님의 보호하심)

 

사도행전 23장 12-35절

12날이 새매 유대인들이 당을 지어 맹세하되 바울을 죽이기 전에는 먹지도 아니하고 마시지도 아니하겠다 하고 13이 같이 동맹한 자가 사십여 명이더라 14대제사장들과 장로들에게 가서 말하되 우리가 바울을 죽이기 전에는 아무것도 먹지 않기로 굳게 맹세하였으니 15이제 너희는 그의 사실을 더 자세히 물어보려는 척하면서 공회와 함께 천부장에게 청하여 바울을 너희에게로 데리고 내려오게 하라 우리는 그가 가까이 오기 전에 죽이기로 준비하였노라 하더니 16바울의 생질이 그들이 매복하여 있다 함을 듣고 와서 영내에 들어가 바울에게 알린지라 17바울이 한 백부장을 청하여 이르되 이 청년을 천부장에게로 인도하라 그에게 무슨 할 말이 있다 하니 18천부장에게로 데리고 가서 이르되 죄수 바울이 나를 불러 이 청년이 당신께 할 말이 있다 하여 데리고 가기를 청하더이다 하매 19천부장이 그의 손을 잡고 물러가서 조용히 묻되 내게 할 말이 무엇이냐 20대답하되 유대인들이 공모하기를 그들이 바울에 대하여 더 자세한 것을 묻기 위함이라 하고 내일 그를 데리고 공회로 내려오기를 당신께 청하자 하였으니 21당신은 그들의 청함을 따르지 마옵소서 그들 중에서 바울을 죽이기 전에는 먹지도 않고 마시지도 않기로 맹세한 자 사십여 명이 그를 죽이려고 숨어서 지금 다 준비하고 당신의 허락만 기다리나이다 하니 22이에 천부장이 청년을 보내며 경계하되 이 일을 내게 알렸다고 아무에게도 이르지 말라 하고 23백부장 둘을 불러 이르되 밤 제 삼 시에 가이사랴까지 갈 보병 이백 명과 기병 칠십 명과 창병 이백 명을 준비하라 하고 24또 바울을 태워 총독 벨릭스에게로 무사히 보내기 위하여 짐승을 준비하라 명하며 25또 이 아래와 같이 편지하니 일렀으되 26글라우디오 루시아는 총독 벨릭스 각하께 문안하나이다 27이 사람이 유대인들에게 잡혀 죽게 된 것을 내가 로마 사람인 줄 들어 알고 군대를 거느리고 가서 구원하여다가 28유대인들이 무슨 일로 그를 고발하는지 알고자 하여 그들의 공회로 데리고 내려갔더니 29고발하는 것이 그들의 율법 문제에 관한 것뿐이요 한 가지도 죽이거나 결박할 사유가 없음을 발견하였나이다 30그러나 이 사람을 해하려는 간계가 있다고 누가 내게 알려 주기로 곧 당신께로 보내며 또 고발하는 사람들도 당신 앞에서 그에 대하여 말하라 하였나이다 하였더라 31보병이 명을 받은 대로 밤에 바울을 데리고 안디바드라에 이르러 32이튿날 기병으로 바울을 호송하게 하고 영내로 돌아가니라 33그들이 가이사랴에 들어가서 편지를 총독에게 드리고 바울을 그 앞에 세우니 34총독이 읽고 바울더러 어느 영지 사람이냐 물어 길리기아 사람인 줄 알고 35이르되 너를 고발하는 사람들이 오거든 네 말을 들으라 하고 헤롯 궁에 그를 지키라 명하니라

 

오늘 본문은 40명의 열심 당원들이 바울을 죽이고자 하는 계획과 천부장을 사용하셔서 바울을 보호하시는 하나님의 섭리가 기록되어 있습니다. 율법과 할례를 비방하며 성전을 더럽혔다는 죄로 아시아에서 온 유대인들은 예루살렘 무리들을 선동하여 바울을 죽이려고 했습니다. 그때에도 천부장을 사용하여 바울을 살려 주시는 모습을 볼 수 있었습니다. 바울의 죄가 무엇인지 알아보려고 천부장은 유대인의 공회를 열어보지만 부활 논쟁으로 사두개인과 바리새인들이 심하게 다툽니다. 결국 몇 서기관은 바울에게 악한 것이 없다고 말하여 더 큰 분쟁으로 재판을 할 수 없게 됩니다. 공회의 재판 후에 바울을 죽이기 전에 먹지도 마시지도 아니하겠다고 결의한 자가 40명이 되며 그들의 계획을 대제사장과 장로들에게 말합니다. 바울을 죽이고자 나섰던 40명은 정말로 유대교에 열심이었던 자였습니다. 그들은 율법과 할례가 비방되는 것을 참을 수 없었습니다. 그리고 성전이 이방인으로부터 더럽혀지는 것을 도저히 용납할 수 없었습니다. 왜냐하면 그들에게는 율법과 할례 그리고 성전은 그들의 믿음을 표현하고 증명할 수 있는 모든 것이었기 때문입니다. 그들은 모세에게 주신 율법의 의미와 아브라함에게 베푸신 할례의 의미와 그리고 다윗과 솔로몬에게 허락하신 성전의 의미에 관심이 없고 오직 드러나는 형식에 더 큰 관심을 두었습니다. 그들은 하나님이 떠난 그들만의 율법, 할례, 성전에 관심을 가졌던 것입니다. 우리들도 스스로를 점검해 보아야 합니다. 우리의 믿음을 하나님의 은혜와 예수 그리스도를 믿는 믿음 외에 어떠한 형식이나 경험으로 설명하려 한다면 우리의 열심은 40명의 열심  당원과 다를 바가 없습니다. 

 

바울의 생질로 하여금 바울을 죽이고자 하는 계획을 듣게 하시며 이 계획이 천부장에게 전달되자 천부장은 군사를 동원하여 바울을 유대 지방의 수도인 가이사랴로 이동시킵니다. 바울을 죽이려는 계획은 절대로 성공할 수 없습니다.(우리는 이미 결과를 알고 있기는 하지만) 왜냐하면 주님께서 바울에게 그날 밤에 나타나셔서 예루살렘에서 증언하는 것처럼 예수 그리스도를 로마에서도 증거하게 될 것이라고 말씀하셨기 때문입니다. 앞으로 전개될 사도행전은 바울에게 주신 예수님의 약속이 어떻게 성취되는지를 기록하고 있습니다. 바울이 로마에 가기 전까지 수많은 사람들을 만나게 됩니다. 그들은 각지 자신의 유익을 위하여 결정을 하지만 이 모든 일이 하나님의 작정과 섭리 안에서 예수님의 약속을 이루기 위한 수단으로 사용된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천부장도 마찬가지입니다. 그는 총독 벨릭스에게 자신의 잘못을 말하지 않고 로마의 시민인 바울을 보호한 내용만을 기록한 편지를 보냅니다. 결국 자신의 유익을 위한 행동이었지만 바울에게도 유익이 되는 일이었습니다.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우리는 바울처럼 하나님의 약속을 받은 자입니다. 예수 그리스도로 말미암아 하늘나라 가기 전까지 복음을 전하며 살도록 부르심을 받은 자들입니다. 마치 아브라함을 부르시고 그의 삶을 인도해 가셨던 것처럼 우리의 삶을 인도해 나가십니다. 이 세상에서 살고 있지만 하나님께서는 우리를 늘 보호하시며 인도해 나가신다는 사실을 기억해야 합니다. 좌절하지 마십시오. 절망하지 마십시오. 기뻐하십시오. 주님께서 우리와 늘 함께 하시기 때문입니다.

redlongst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