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일 묵상/사도행전

사도행전 21장 27-40절 (바울이 결박당하는 사건)

 

사도행전 21장 27-40절

27그 이레가 거의 차매 아시아로부터 온 유대인들이 성전에서 바울을 보고 모든 무리를 충동하여 그를 붙들고 28외치되 이스라엘 사람들아 도우라 이 사람은 각처에서 우리 백성과 율법과 이 곳을 비방하여 모든 사람을 가르치는 그 자인데 또 헬라인을 데리고 성전에 들어가서 이 거룩한 곳을 더럽혔다 하니 29이는 그들이 전에 에베소 사람 드로비모가 바울과 함께 시내에 있음을 보고 바울이 그를 성전에 데리고 들어간 줄로 생각함이러라 30온 성이 소동하여 백성이 달려와 모여 바울을 잡아 성전 밖으로 끌고 나가니 문들이 곧 닫히더라 31그들이 그를 죽이려 할 때에 온 예루살렘이 요란하다는 소문이 군대의 천부장에게 들리매 32그가 급히 군인들과 백부장을 거느리고 달려 내려가니 그들이 천부장과 군인들을 보고 바울 치기를 그치는지라 33이에 천부장이 가까이 가서 바울을 잡아 두 쇠사슬로 결박하라 명하고 그가 누구이며 그가 무슨 일을 하였으냐 물으니 34무리 가운데서 어떤 이는 이런 말로, 어떤 이는 저런 말로 소리 치거늘 천부장이 소동으로 말미암아 진상을 알 수 없어 그를 영내로 데려가라 명하니라 35바울이 층대에 이를 때에 무리의 폭행으로 말미암아 군사들에게 들려가니 36이는 백성의 무리가 그를 없이하자고 외치며 따라 감이러라 37바울을 데리고 영내로 들어가려 할 그 때에 바울이 천부장에게 이르되 내가 당신에게 말할 수 있느냐 이르되 네가 헬라 말을 아느냐 38그러면 네가 이전에 소요를 일으켜 자객 사천 명을 거느리고 광야로 가던 애굽인이 아니냐 39바울이 이르되 나는 유대인이라 소읍이 아닌 길리기아 다소 시의 시민이니 청컨대 백성에게 말하기를 허락하라 하니 40천부장이 허락하거늘 바울이 층대 위에 서서 백성에게 손짓하여 매우 조용히 한 후에 히브리 말로 말하니라

 

바울이 결박당하는 사건은 어쩌면 예견되었던 일이었습니다. 예루살렘으로 올라오는 동안에 많은 성도들이 바울에게 있을 결박과 환난 때문에 간절히 그의 길을 막았습니다.  또한 유대인들은 바울이 가는 곳마다 쫓아와서 그를 괴롭혔고 죽이려고 했습니다. 오늘 본문도 아시아로부터 온 유대인들이 성전에서 바울을 알아보고 무리를 충동하면서 시작됩니다. 그런데 너무 아쉬운 것은 왜 하필 이때입니까? 사도 바울이 유대 그리스도인을 위하여 기쁨으로 결례 의식에 참여하기 위하여 성전에 있을 때에 그는 아시아에서 온 유대인들과 마주치게 됩니다. 차라리 모든 결례 의식을 마치고 유대 그리스도인들이 바울에 대한 오해가 풀린 다음에 이런 어려움을 당했으면 얼마나 좋았을까라는 생각을 해봅니다. 

 

아시아로부터 온 유대인들이 바울을 잡기 위하여 선동했던 두 가지의 내용입니다. 첫 번째로 율법과 성전을 비방하여 가르쳤다는 것입니다. 두 번째로 바울이 헬라 사람 드로비모를 성전으로 데레고 들어와 거룩한 성전을 더럽혔다는 것입니다. 이 얼마나 아이러니한 일입니까? 바울 자신이 율법과 성전을 존중하여 정결 의식을 지키고 있는 가운데서 고발을 당하고 있는 것입니다. 그리고 바울은 결코 헬라인 드로비모를 성전 안으로 데리고 가지 않았습니다. (이방인들은 성전 바깥 뜰인 이방인의 뜰까지만 허용이 되었습니다. 만약에 이방인이 유대인만이 들어갈 수 있는 성전 안뜰에 들어가면 죽임을 당하게 됩니다.)  성전이 이방인으로부터 더럽혀졌다는 루머에 무리들은 흥분하기 시작했습니다. 그들은 하나님을 향한 열정으로 바울을 죽이려고 했습니다. 이 모습은 예수 그리스도를 십자가에 달려 죽게 한 것과 스데반 집사를 돌로 쳐 죽이게 한 그들의 열정과 같은 것입니다. 오늘 본문은 바울을 가운데에 두고 서로 반대되는 역할을 하고 있는 유대인들과 로마의 천부장을 비교하고 있습니다. 유대인들은 바울을 죽이려고 하지만 천부장은 바울을 감금하여 (궁극적으로) 보호하는 일을 합니다.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그리스도인에게 주어지는 고난은 때와 장소를 가리지 않고 찾아옵니다. 사도 바울의 경우처럼 오히려 우리가 좋은 의도를 가지고 순종할 때에 시험과 고난이 찾아오는 것을 경험하게 됩니다. 오늘 본문을 묵상하면서 계속 떠오르는 질문은 “왜 하필 지금인가?”였습니다. 바울을 향한 유대 그리스도인들의 오해를 풀고 이런 일이 생기면 얼마나 큰 유익이 있었을까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성경은 “왜 하필 지금인가?”에 직답을 하고 있지 않지만 앞으로 일어날 사도 바울의 삶을 보게 되면 답을 찾을 수 있습니다. 이제 앞으로 성전 무리 앞에서, 공회 앞에서, 벨릭스 총독 앞에서, 베스도 총독 앞에서, 아그립바 왕과 버니게 앞에서 바울의 수많은 변론을 하게 되며 예루살렘 교회는 바울의 변론을 통해서 큰 유익을 받게 될 것입니다. 또한 이 사건을 통해서 바울은 로마로 압송되어 복음을 전할 기회를 갖게 됩니다. 그렇습니다. 인간의 생각으론 좋지 않은 타이밍이지만 하나님의 섭리 안에서 절묘한 타이밍이 되는 것입니다. 우리의 인생에서 “왜 하필 지금인가?”라는 반문보다는 하나님의 인도하심을 믿고 순종하며 따라가는 저와 여러분이 되길 소원합니다.

redlongst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