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일 묵상/사도행전

사도행전 22장 30절- 23장 11절 (담대하라)

 

사도행전 22장 30- 23장 11절

30이튿날 천부장은 유대인들이 무슨 일로 그를 고발하는지 진상을 알고자 하여 그 결박을 풀고 명하여 제사장들과 온 공회를 모으고 바울을 데리고 내려가서 그들 앞에 세우니라 23:1바울이 공회를 주목하여 이르되 여러분 형제들아 오늘까지 나는 범사에 양심을 따라 하나님을 섬겼노라 하거늘 2대제사장 아나니아가 바울 곁에 서 있는 사람들에게 그 입을 치라 명하니 3바울이 이르되 회칠한 담이여 하나님이 너를 치시리로다 네가 나를 율법대로 심판한다고 앉아서 율법을 어기고 나를 치라 하느냐 하니 4곁에 선 사람들이 말하되 하나님의 대제사장을 네가 욕하느냐 5바울이 이르되 형제들아 나는 그가 대제사장인줄 알지 못하였노라 기록하였으되 너의 백성의 관리를 비방하지 말라 하였느니라 하더라 6바울이 그 중 일부는 사두개인이요 다른 일부는 바리새인인 줄 알고 공회에서 외쳐 이르되 여러분 형제들아 나는 바리새인이요 또 바리새인의 아들이라 죽은 자의 소망 곧 부활로 말미암아 내가 심문을 받노라 7그 말을 한즉 바리새인과 사두개인 사이에 다툼이 생겨 무리가 나누어지니 8이는 사두개인은 부활도 없고 천사도 없고 영도 없다 하고 바리새인은 다 있다 함이라 9크게 떠들새 바리새인 편에서 몇 서기관이 일어나 다투어 이르되 우리가 이 사람을 보니 악한 것이 없도다 혹 영이나 혹 천사가 그에게 말하였으면 어찌 하겠느냐 하여 10큰 분쟁이 생기니 천부장은 바울이 그들에게 찢겨질까 하여 군인을 명하여 내려가 무리 가운데서 빼앗아 가지고 영내로 들어가라 하니라 11그 날 밤에 주께서 바울 곁에 서서 이르시도 담대하라 네가 예루살렘에서 나의 일을 증언한 것 같이 로마에서도 증언하여야 하리라 하시니라

 

천부장은 바울의 사건을 처리하기 위하여 유대인들의 공회를 모으고 바울을 그들 앞에 세웁니다. 천부장의 힘에 이끌리어 공회에 서 있지만, 바울은 스데반이 섰던 그곳에, 바로 예수님께서 섰던 공회 앞에 서 있습니다. 예수님을 따르는 제자들의 삶 속에서 예수님의 삶이 반복되는 것을 목격하게 됩니다. 바울은 공회 앞에서 담대하게 자신이 범사에 양심을 따라 하나님을 섬겼다고 증언합니다. 그러자 대제사장인 아나니아가 분노하며 바울의 입을 칠 것을 명령합니다. 왜냐하면 그는 예수의 도를 따르면서 하나님을 섬겼다는 말을 믿을 수가 없었습니다. 오히려 그 말은 신성모독적 언사였던 것입니다. 이런 대제사장의 반응은 바울에게만 일어난 것이 아니라 예수님에게도 일어났었습니다. 

 

요한복음 18장에서 대제사장의 하인이 예수님을 치는 일이 있었습니다. 그런데 예수님의 반응과 바울을 반응이 사뭇 다릅니다. 인자했던 예수님(스데반도 공회에서 상당히 공손하게 말했습니다.)과 달리 바울은 날카롭게 반응을 합니다. 왜 그랬을까요? 어떤 신학자들은 바울이 눈이 나빴기 때문에 회칠한 무덤처럼 뿌였게 보였고 심지어 대제사장이었던 아니니아도 알아보지 못했을 것이라고 주장합니다. 그러나 저는 어거스틴이나 캘빈이 주장한 것이 좀 더 정확한 해석이라고 생각합니다. 바울은 비꼬는 듯하게 말하는 것입니다. 왜냐하면 아나니아라는 자가 대제사장의 역할을 하고 있지 못하기 때문입니다. 겉으로는 하나님의 제사장으로 화려한 옷을 입고 있지만 속에는 섞여 부패하고 있는 가증한 것으로 보았기 때문입니다. 마치 회칠한 무덤과 같습니다. 그래서 바울은 ‘회칠한 담이여’라고 부르며 하나님이 그를 치실 것이라고 경고하고 있는 것입니다. 또한 바울은 대제사장을 어떻게 비판할 수 있는가라는 질문에 출애굽기 22장 28절(‘너는 재판장을 모독하지 말라”)을 인용하여 “나는 그가 대제사장인 줄 알지 못하였노라"라고 말합니다. 바울을 로마에게서 대제사장직을 돈으로 사고 많은 부정부패를 통해 자신의 부를 채웠던 아나니아를 대제사장으로 인정하지 못하겠다는 것을 비꼬면서 말하는 것입니다.

 

바울은 공회원들이 두 부류로 나뉘어 있음을 보고 의도적으로 바리새인들과 사두개인들의 사이를 틀어지게 만드는 발언을 합니다. 바울은 자신이 바리새인이요 또 바리새인의 아들이라고 고백하며 죽은 자의 소망인 부활을 믿는다고 선언합니다. 그러나 사두개인들은 초자연적인 것(부활, 영, 천사)을 믿지 않았습니다. 바울의 의도가 적중하여 바리새인과 사두개인들은 부활의 논쟁으로 큰 분쟁이 생겨 더 이상 재판을 진행할 수 없을 정도가 되어 버립니다. 그리고 9절에서 바리새인과 서기관들이 바울의 편을 들어 이렇게 말합니다. “혹 영이나 혹 천사가 그에게 말하였으면 어찌하겠느냐” 바리새인들은 바울이 악한 것이 없다는 근거로 자신들이 믿는 신앙과 동일한 잣대를 바울이 가졌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그들은 영이나 천사와 비교할 수 없는 주님이신 예수님께서 바울에게 말씀하고 계신다는 것을 알지 못했습니다. (아~, 성경이 얼마나 정교한지….) 그날 밤에 주님이신 예수님께서 죽음의 공포 앞에 서 있는 바울에게 나타나셨다고 사도행전은 증거하고 있습니다. 부활하신 예수 그리스도께서 바울에게 담대하라고 말씀하시며 예루살렘에서 증언한 것 같이 로마에서도 증언할 것을 미리 알려 주십니다. 베드로에게 담대하라고 말씀하셨던 것처럼 바울에게도 담대하라고 말씀하시며 그가 가고 싶었던 로마에서 예수님을 증거할 수 있게 하시겠다는 약속입니다.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우리는 무엇을 믿고 있습니까? 자신의 배를 채우기 위하여 종교를 이용하는 대제사장처럼 살고 있습니까? 자신과 같은 신념과 신앙의 색깔을 공유하는 사람들과 함께 한다는 것으로 만족하고 계십니까? 그런데 부활하신 예수 그리스도가 없다면 아무런 소용이 없다는 사실을 기억해야 합니다. 우리의 부활의 첫 열매이신 예수 그리스도께서 성경을 통해서 말씀하고 계신다는 것이 얼마나 큰 위로가 되는지요. 오늘 하루도 말씀을 통해서 세상에서 그리스도의 증인으로 살기를 결심하는 저와 여러분들이 되길 소원합니다.

redlongst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