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일 묵상/사도행전

사도행전 27장 1-44절 (바울아 두려워하지 말라)

사도행전 27장 1-44절

27:1우리가 배를 타고 이달리야에 가기로 작정되매 바울과 다른 죄수 몇 사람을 아구스도대의 백부장 율리오란 사람에게 맡기니 2아시아 해변 각처로 가려 하는 아드라뭇데노 배에 우리가 올라 향해할새 마게도냐의 데살로니가 사람 아리스다고도 함께 하니라 3이튿날 시돈에 대니 율리오가 바울을 친절히 대하여 친구들에게 가서 대접 받기를 허락하더니 4또 거기서 우리가 떠나가다가 맞바람을 피하여 구브로 해안을 의지하고 향해하여 5길리기아와 밤빌리아 바다를 건너 루기아의 무라 시에 이르러 6거기서 백부장이 이달리야로 가려 하는 알렉산드리아 배를 만나 우리를 오르게 하니 7베가 더디 가 여러 날 만에 간신히 니도 맞은편에 이르러 풍세가 더 허락하지 아니하므로 살모네 앞을 지나 그레데 해안을 바람막이로 향해하여 8간신히 그 연안을 지나 미항이라는 곳에 이르니 라새아 시에서 가깝더라 9여러 날이 걸려 금식하는 절기가 이미 지났으므로 향해하기가 위태한지라 바울이 그들을 권하여 10말하되 여러분이여 내가 보니 이번 향해가 하물과 배만 아니라 우리 생명에도 타격과 많은 손해를 끼치리라 하되 11백부장이 선장과 선주의 말을 바울의 말보다 더 믿더라 12그 항구가 겨울을 지내기에 불편하므로 거기서 떠나 아무쪼록 뵈닉스에 가서 겨울을 지내자 하는 자가 더 많으니 뵈닉스는 그레데 항구라 한쪽은 서남을, 한쪽은 서북을 향하였더라 13남풍이 순하게 불매 그들이 뜻을 이룬 줄 알고 닻을 감아 그레데 해변을 끼고 향해하더니 14얼마 안 되어 섬 가운데로부터 유라굴로라는 광풍이 크게 일어나니 15배가 밀려 바람을 맞추어 갈 수 없어 가는 대로 두고 쫓겨가다가 16가우다라는 작은 섬 아래로 지나 간신히 거루를 잡아 17끌어 올리고 줄을 가지고 선체를 둘러 감고 스르디스에 걸릴까 두려워하여 연장을 내리고 그냥 쫓겨가더니 18우리가 풍랑으로 심히 애쓰다가 이튿날 사공들이 짐을 바다에 풀어 버리고 19사흘째 되는 날에 배의 기구를 그들의 손으로 내버리니라 20여러 날 동안 해도 별도 보이지 아니하고 큰 풍랑이 그대로 있으매 구원의 여망마저 없어졌더나 21여러 사람이 오래 먹지 못하였으매 바울이 가운데 서서 말하되 여러분이여 내 말을 듣고 그레데에서 떠나지 아니하여 이 타격과 손상을 면하였더라면 좋을 뻔하였느니라 22내가 너희에게 권하노니 이제는 안심하라 너희 중 아무도 생명에는 아무런 손상이 없겠고 오직 배뿐이리라 23내가 속한 바 곧 내가 섬기는 하나님의 사자가 어제 밤에 내 곁에 서서 말하되 24바울아 두려워하지 말라 네가 가이사 앞에 서야 하겠고 또 하나님께서 너와 함께 향해하는 자를 다 네게 주셨다 하였으니 25그러므로 여러분이여 안심하라 나는 내게 말씀하신 그대로 되리라고 하나님을 믿노라 26그런즉 우리가 반드시 한 섬에 걸리리라 하더라 27열나흘째 되는 날 밤에 우리가 아드리아 바다에서 이리 저리 쫓겨가다가 자정쯤 되어 사공들이 어느 육지에 가까워지는 줄을 짐작하고 28물을 재어 보니 스무 길이되고 조금 가다가 다시 재니 열다섯 길이라 29암초에 걸릴까 하여 고물로 닻 넷을 내리고 날이 새기를 고대하니 30사공들이 도망하고자 하여 이물에서 닻을 내리는 체하고 거룻배를 바다에 내려 놓거늘 31바울이 백부장과 군인들에게 이르되 이 사람들이 배에 있지 아니하면 너희가 구원을 얻지 못하리라 하니 32이에 군인들이 거룻줄을 끊어 떼어 버리니라 33날이 새어 가매 바울이 여러 사람에게 음식 먹기를 권하여 이르되 너희가 기다리고 기다리며 먹지 못하고 주린 지가 오늘까지 열나흘인즉 34음식 먹기를 권하노니 이것이 너희의 구원을 위하는 것이요 너희 중 머리카락 하나도 잃을 자가 없으리라 하고 35떡을 가져다가 모든 사람 앞에서 하나님께 축사하고 떼어 먹기를 시작하매 36그들도 다 안심하고 받아 먹으니 37배에 있는 우리의 수는 전부 이백칠십육 명이더라 38배부르게 먹고 밀을 바다에 버려 배를 가볍게 하였더니 39날이 새매 어느 땅인지 알지 못하나 경사진 해안으로 된 항만이 눈에 띄거늘 배를 거기에 들여다 댈 수 있는가 의논한 후 40닻을 끊어 바다에 버리는 동시에 키를 풀어 늦추고 돛을 달고 바람을 맞추어 해안을 향하여 들어가다가 41두 물이 합하여 흐르는 곳을 만나 배를 걸매 이 물은 부딪쳐 움직일 수 없이 붙고 고물은 큰 물결에 깨어져 가니 42군인들은 죄수가 헤엄쳐서 도망할까 하여 그들을 죽이는 것이 좋다 하였으나 43백부장이 바울을 구원하려 하여 그들의 뜻을 막고 헤엄칠 줄 아는 사람들을 명하여 물에 뛰어 내려 먼저 육지에 나가게 하고 44그 남은 사람들은 널조각 혹은 배 물건에 의지하여 나가게 하니 마침내 사람들이 다 상륙하여 구조되니라

 

오늘 본문은 바울이 가이사랴에서 출발하여 로마에 도착하는 드라마틱한 여정을 기록하고 있습니다. 사도행전의 저자인 누가는 로마로 가는 여정 처음부터 끝까지 바울과 함께 하면서 자세히 기록한 것 같습니다. 백부장 율리오가 이끄는 바울의 일행은 가이사랴에서 알렉산드리아에서 이달리야로 곡물을 싣고 가는 배에 몸을 실었습니다. 그들이 이달리야로 가기 위해선 어딘가에서 겨울을 지내야 했습니다. 더군다나 그들은 향해하기 위험한 시기였지만 선주와 선장은 더 향해하기 원했었고, 바울의 만류에도 계속 향해를 하다가 풍랑을 만나 열하루 동안 표류하게 되었습니다. 

 

이때에 바울은 죽음의 공포에 떨고 있는 자들에게 세 가지의 조언을 합니다. 첫 번째로 용기를 잃지 말라고 강하게 권면합니다. 왜냐하면 바울에게 하나님의 사자가 나타나 두러워 말라고 말씀하셨기 때문입니다. 예루살렘 감옥에서 반드시 가이사 앞에 설 것이라고 약속하신 주님께서 하나님의 사자를 통하여 그의 안전을 지키시겠다는 약속을 하셨기 때문입니다. 두 번째로 배에 탄 모든 사람에게 함께 머물러 있으라고 권면합니다. 사공들이 육지에 가까이 온 것을 알자 탈출하려고 했습니다. 만약에 이들이 배를 버리고 갔더라면 모든 사람들이 무사히 구조될 수 없었을 것입니다. 세 번째로 음식을 먹으라고 권면합니다. 며칠 동안 음식을 먹지 못했던 자들에게 음식을 먹으라고 강권을 합니다. 왜냐하면 하나님의 약속으로 그들이 다 구조될 것이기 때문입니다. 무려 276명의 사람들이 죽음의 불안 속에서 음식을 나누어 먹음으로써 바울의 하나님을 의지할 수밖에 없었던 것입니다. 어쩌면 바울 한 사람 때문에 그 배에 탄 모든 사람이 (육체적으로) 풍랑 속에서 구원받게 된 것입니다. 우여곡절 끝에 바울의 일행은 멜리데 섬에 난파됩니다. 이 과정에서 군사들은 자신의 생명 때문(로마의 법상 어떤 죄수가 도망가면 군인이 그 죗값을 치려야 했습니다.)에 죄수들을 죽이려고 했습니다.  그러나 바울을 살리려는 백부장의 지혜로 말미암아 모든 사람들이 무사히 구조되었습니다.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우리의 인생도 풍랑 때문에 한없이 표류할 때가 있습니다. 고난과 환란이라는 풍랑이 우리의 삶을 이리저리로 끌고 가면 아무런 희망이 보이지 않을 때가 있습니다. 그때에 우리는 바울처럼 담대해야 합니다. 왜냐하면 바울은 로마에서 복음을 전할 것이라는 약속을 확실히 믿었기 때문입니다. 이처럼 우리도 하나님의 백성에게 주어지는 약속은 천국이며 이 땅에서 주어진 고난은 우리를 거룩하게 하는 하나님의 연단이라는 사실을 기억해야 합니다. 베드로 사도는 베드로전서 4장 12절에서 이렇게 증거하고 있습니다. “사랑하는 자들아 너희를 연단하려고 오는 불 시험을 이상한 일 당하는 것 같이 이상히 여기지 말고 오히려 너희가 그리스도의 고난에 참여하는 것으로 즐거워하라 아는 그의 영광을 나타내실 때에 너희로 즐거워하고 기뻐하게 하려 함이라” 우리가 고난을 당할 때 즐거워함으로 하나님의 영광을 세상에 증거하는 여러분들이 되길 소원합니다.

redlongst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