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일 묵상/요한계시록

요한계시록 8장 6-12절 (2) 두 번째와 세 번째 나팔 재앙

 

요한계시록 8장 6-12절 (2)

6일곱 나팔을 가진 일곱 천사가 나팔 불기를 준비하더라 7첫째 천사가 나팔을 부니 피 섞인 우박과 불이 나와서 땅에 쏟아지매 땅의 십분의 일이 타 버리고 수록의 삼분의 일도 타 버리고 각종 푸른 풀도 타 버렸더라 8둘째 천사가 나팔을 부니 불 붙은 큰 산과 같은 것이 바다에 던져지매 바다의 삼분의 일이 피가 되고 9바다 가운데 생명 가진 피조물들의 삼분의 일이 죽고 배들의 삼분의 일이 깨지더라 10셋째 천사가 나팔을 부니 횃불 같이 타는 큰 별이 하늘에서 떨어져 강들의 삼분의 일과 여러 물 샘에 떨어지니 11이 별 이름은 쓴 쑥이 되매 그 물이 쓴 물이 되므로 많은 사람이 죽더라 12넷째 천사가 나팔을 부니 해 삼분의 일과 달 삼분의 일과 별들의 삼분의 일이 타격을 받아 그 삼분의 일이 어두워지니 낮 삼분의 일은 비추임이 없고 밤도 그러하더라

 

두 번째와 세 번째 나팔 재앙은 유사점이 있습니다. 강과 바다가 피가 되고 강과 물 샘이 쓴 물이 되어 생수의 역할을 할 수 없게 됩니다. 두 번째 나팔 재앙은 불붙은 큰 산과 같은 것이 바다에 던져져서 바다의 삼 분의 일이 피가 되고 바닷속 피조물의 삼 분의 일이 죽게 됩니다. 이것은 출애굽기 7장에서 모세의 지팡이가 나일강을 치면 물이 피로 변하고 물고기가 죽고 애굽 사람들이 강물을 마실 수 없게 된 것처럼 불붙은 큰 산과 같은 것이 바다에 떨어지면 바다의 삼 분의 일이 피가 되고 바다 가운데 피조물 삼 분의 일이 죽게 됩니다. 구약을 보면 “불붙은 큰 산” 같은 것을 예레미야 51장 25절에서 바벨론으로 상징합니다. “여호와의 말씀이니라 온 세계를 멸하는 멸망의 산아 보라 나는 네 원수라 나의 손을 네 위에 펴서 너를 바위에서 굴리고 너로 불탄 산이 되게 할 것이니” 세 번째 나팔 심판은 큰 별이 하늘에서 떨어지는데, 하나의 큰 별(단수)을 표현하고 있습니다. (출애굽기에 나타난 애굽 열 가지 심판들은 애굽의 신들과의 전쟁이었습니다. 그 당시 애굽 사람들은 나일강과 별들을 피조물로 보지 않고 그들에게 풍요를 제공하는 신으로 섬겼습니다) 이사야 14장 12절을 보면 “너 아침의 아들 계명성이여 어찌 그리 하늘에서 떨어졌으며 너 열국을 엎은 자여 어찌 그리 땅에 찍혔는고” 여기서 나오는 계명성은 바벨론 왕국을 상징하고 있습니다. (상징적으로 해석하면) 바벨론을 상징하는 큰 별이 사람들의 식수를 제공하는 강과 물 샘에 떨어져 물이 쓴 물이 되는 것입니다. 물은 일반 은혜의 영역입니다. 모든 피조물이 하나님의 은혜를 경험할 수 있는 것인데, (고대 사회에서) 사람들은 물을 신으로 숭배했습니다. 큰 도성인 바벨론(요한계시록 17장에서는 음녀라고 부릅니다.), 다른 말로 음녀 바벨론은 사람들을 미혹하여 죽음으로 몰고 갑니다. 다른 말로 바벨론 문화의 지배를 받고 마지막 때에 사람들은 쓴 물을 먹으며 괴로움을 당합니다. 바벨론 문화의 독소가 얼마나 강했으면 강들의 삼 분의 일이 쓴 물이 되어 버립니다.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두 번째와 세 번째 나팔 심판의 특징은 세상의 권세 잡은 자들로부터 발생하는 재앙을 표현하고 있습니다. 성경은 세상의 문화를 바벨론 문화라고 표현하며 죽음으로 이끄는 음녀를 조심하라고 경고합니다. 세상은 나일강과 샘물이 삶의 풍요를 제공하기 때문에 그것을 숭배하라고 유혹합니다. 잠언 9장에서 음녀가 도둑질한 물이 달다고 유혹하듯이 피로 변한 물과 쓴 물을 가지고 쾌락과 욕심을 자극하는 음녀 바벨론(세상)을 만나게 됩니다. 그러므로 마지막 때를 살아가는 성도들은 깨어 있어야 합니다. 지혜자이신 예수 그리스도의 목소리를 듣고 피로 변한 바닷물과 쓴 물로 변한 강과 샘물을 보아야 합니다. 이 세상을 살아가는 동안 우리는 세상 문화의 유혹을 받을 수밖에 없는 존재이지만 예수 그리스도로 말미암아 영적 싸움에 부름을 받은 하나님의 군사라는 사실을 기억해야 합니다. 이 하늘의 전쟁, 영적 전쟁은 하나님의 백성들에게 승리가 보장되어 있습니다. 왜냐하면, 하늘 전쟁에서 하나님께서 승리하셨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사탄과 그의 추종자들이 이 땅에 떨어져서 하나님의 백성을 핍박하는 것입니다. 오늘 하루도 마라의 쓴 물을 나뭇가지로 인해 단물이 된 것처럼 이 땅에서 살아갈 때 바벨론의 심판으로 핍박과 유혹의 쓴 물을 만날 때에 예수 그리스도의 십자가로 인하여 하늘의 단물을 경험하는 여러분들이 되길 소원합니다. (홍해를 건너 구원을 경험한 이스라엘 백성들도 마라의 쓴 물을 만나게 되는 것처럼 우리도 음녀 바벨론의 핍박과 유혹의 쓴 물을 만나게 됩니다. 그때 마라의 쓴 물을 나뭇가지로 단물로 변하게 하셔서 이스라엘 백성들이 갈증을 해소할 수 있었던 것처럼, 예수 그리스도의 십자가의 은혜로 말미암아 바벨론의 핍박과 유혹(세상의 파워, 물질 등등)으로 이겨낼 힘을 주시고 영원히 목마르지 않은 생수를 주시는 기쁨을 경험하길 소원합니다.)

redlongst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