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일 묵상/사도행전

사도행전 3장 1-10절 (은과 금은 내게 없거니와 내게 있는 이것을 네게 주노니 나사렛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으로 일어나 걸으라)

 

사도행전 3장 1-10절

3:1제 구시 기도 시간에 베드로와 요한이 성전에 올라갈새 2나면서 못 걷게 된 이를 사람들이 메고 오니 이는 성전에 들어가는 사람들에게 구걸하기 위하여 날마다 미문이라는 성전 문에 두는 자라 3그가 베드로와 요한이 성전에 들어가려 함을 보고 구걸하거늘 4베드로가 요한과 더불어 주목하여 이르되 우리를 보라 하니 5그가 그들에게서 무엇을 얻을까 하여 바라보거늘 6베드로가 이르되 은과 금은 내게 없거니와 내게 있는 이것을 네게 주노니 나사렛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으로 일어나 걸으라 하고 7오른손을 잡아 일으키니 발과 발목이 곧 힘을 얻고 8뛰어 서서 걸으며 그들과 함께 성전으로 들어가면서 걷기도 하고 뛰기도 하며 하나님을 찬송하니 9모든 백성이 그 걷는 것과 하나님을 찬송함을 보고 10그가 본래 성전 미문에 앉아 구걸하던 사람인 줄 알고 그에게 일어난 일로 인하여 심히 놀랍게 여기며 놀라니라

 

오늘 본문은 사도들이 행한 많은 기적 중에 구체적으로 기록하고 있는 최초의 기적 사건입니다. 사도들의 수많은 기적 중에 누가는 누가복음처럼 선별하여 기록하고 있습니다. 기적은 표적입니다. 기적은 하나님의 전능하심이 드러나는 증거입니다. 마치 복음서에서 예수님께서 기적을 행하실 때에 사람들이 하나님을 찬양하거나 하나님의 능력에 대해 두려움을 느끼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이와 마찬가지로 사도들이 기적을 베풀 때마다 하늘 보좌 우편에 앉아서 이 땅을 다스리고 계시는 예수 그리스도의 전능하심이 드러나는 것입니다.

 

베드로와 요한은 기도하기 위하여 제 구시 (오후 3시)에 성전으로 올라가고 있었다고 기록합니다. 수많은 사람들이 하나님께 기도하기 위하여 성전으로 올라가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그들과 다른 목적으로 성전에 올라가는 한 사람이 있었습니다. 그는 구걸하기 위하여 사람들이 많이 모이는 기도 시간에 성전 문 앞으로 나아갑니다. 그러나 그는 혼자의 힘으로 걸어갈 수 없는 나면서부터 못 걷게 된 사람이었습니다.

 

그는 더 많은 돈을 구걸하기 위해서 기도 시간에 성전 앞에서 앉아 있습니다. 사람들로 하여금 자비를 베풀 수 있는 대상이 여기에 있다고 선포하듯이 그는 성전 문 앞에서 손을 벌리고 있었습니다. 돈이 필요한 그 앞에 베드로와 요한이 이렇게 선포합니다. “은과 금은 내게 없거니와 내게 있는 이것을 네게 주노니 나사렛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으로 일어나 걸으라” 돈이 필요한 사람에게, 먹을 것이 필요한 사람에게 엉뚱한 것을 주겠다고 선언하고 있습니다. 날 때부터 걷지 못한 자가 구하지도 않았던 것을 베드로와 요한은 주목하여 다가가 기적을 베푸는 것입니다. 이 모습은 예수님께서 병자들을 고치셨던 모습과 유사합니다. 예수님의 병 고침은 늘 구원의 선포를 의미했습니다. (주목해야 할 부분은) 사도가 오른손을 잡아 일으키자 그는 일어나 뛰어 서서 걸으며 성전으로 들어갑니다. 그는 평생 동안 성전에 들어갈 수 없었습니다. 매일 성전 미문 앞에서 구걸을 했지만 그는 부정한 자였기 때문에 성전 안에 들어갈 수 없었습니다. 그러나 그는 병 고침을 받고 스스로 성전 문으로 들어갈 수 있는 자가 된 것입니다. 이 기적의 모습 속에서 하나님께서 우리를 찾아오시는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우리도 날 때부터 걷지 못했던 자처럼, 죄 가운데 태어난 자였습니다. 우리의 문제를 스스로 해결할 수 없었던 우리에게 예수님께서 먼저 찾아와 주셔서를 우리의 죄 문제를 해결해 주셨습니다. 그래서 하나님 앞에 담대히 나갈 수 있는 자가 된 것입니다.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우리는 세상을 향하여 무엇을 줄 수 있습니까? 세상은 예수님을 원하지 않습니다. 세상 사람들은 돈을 구걸하며, 사랑을 구걸하며, 명예를 구걸하며, 건강을 구걸하고 있습니다. 문제는 교회가 그들이 구걸하는 것을 만족시키기 위해서 열심을 부립니다. 그래서 고객 중심의 교회가 되려고 노력합니다. 교회를 찾는 사람들을 위해서 수많은 프로그램을 만들어 심리 치료를 하며, 긍정적 사고로 전하며, 건강한 재정 관리에 대하여 가르치길 노력합니다. 그런데 이런 모습을 보고 마틴 로이드존스 목사님은 이렇게 말합니다. “이것은 사람들을 잠시 기분 좋게 하는 것이 교회의 업무인 것처럼 기독교의 이름으로 가장한 다양한 사이비 종교들일 뿐입니다” 과연 우리는 은과 금을 세상에 주고 있습니까? 아니면 나사렛 예수를 증거하고 있습니까? 

Redlongst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