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일 묵상/다니엘

다니엘 9장 1-14절 (다니엘의 기도)

 

다니엘 9장 1-14절

9:1메대 족속 아하수에로의 아들 다리오가 갈대아 나라 왕으로 세움을 받던 첫 해 2곧 그 통치 원년에 나 다니엘이 책을 통해 여호와께서 말씀으로 선지자 예레미야에게 알려 주신 그 연수를 깨달았나니 곧 예루살렘의 황폐함이 칠십 년만에 그치리라 하신 것이니라 3내가 금식하며 베옷을 입고 재를 덮어쓰고 주 하나님께 기도하며 간구하기를 결심하고 4내 하나님 여호와께 기도하며 자복하여 이르기를 크시고 두려워할 주 하나님, 주를 사랑하고 주의 계명을 지키는 자를 위하여 언약을 지키시고 그에게 인자를 베푸시는 이시여 5우리는 이미 범죄하여 패역하며 행악하며 반역하여 주의 법도와 규례를 떠났사오며 6우리가 또 주의 종 선지자들이 주의 이름으로 우리의 왕들과 우리의 고관과 조상들과 온 국민에게 말씀한 것을 듣지 아니하였나이다 7주여 공의는 주께로 돌아가고 수치는 우리 얼굴로 돌아옴이 오늘과 같아서 유다 사람들과 예루살렘 거민들과 이스라엘이 가까운 곳에 있는 자들이나 먼 곳에 있는 자들이 다 주께서 쫓아내신 각국에서 수치를 당하였사오니 이는 그들이 주께 죄를 범하였음이니이다 8주여 수치가 우리에게 돌아오고 우리의 왕들과 우리의 고관과 조상들에게 돌아온 것은 우리가 주께 범죄하였음이니이다 마는 9주 우리 하나님께는 긍휼과 용서하심이 있사오니 이는 우리가 주께 패역하였음이오며 10우리 하나님 여호와의 목소리를 듣지 아니하며 여호와께서 그의 종 선지자들에게 부탁하여 우리 앞에 세우신 율법을 행하지 아니하였음이니이다 11온 이스라엘이 주의 율법을 범하고 치우쳐 가서 주의 목소리를 듣지 아니하였으므로 이 저주가 우리에게 내렸으되 곧 하나님의 종 모세의 율법에 기록된 맹세대로 되었사오니 이는 우리가 주께 범죄하였음이니이다 12주께서 큰 재앙을 우리에게 내리사 우리와 및 우리를 재판하던 재판관을 쳐서 하신 말씀을 이루셨사오니 온 천하에 예루살렘에서 일어난 일 같은 것이 없나이다 13모세의 율법에 기록된 대로 이 모든 재앙이 이미 우리에게 내렸사오나 우리는 우리의 죄악을 떠나고 주의 진리를 깨달아 우리 하나님 여호와의 얼굴을 기쁘게 하지 아니하였나이다 14그러므로 여호와께서 이 재앙을 간직하여 두셨다가 우리에게 내리게 하셨사오니 우리의 하나님 여호와께서 행하시는 모든 일이 공의로우시나 우리가 그 목소리를 듣지 아니하였음이니이다

 

다니엘서 9장은 다니엘의 기도(1-19절)와 응답(20-27절)으로 기록되어 있습니다. 오늘 본문은 다니엘이 금식하며 베옷을 비고 재를 덮어쓰고 하나님 앞에 간절하게 기도하는 내용이 기록되어 있습니다. 다니엘이 기도할 수밖에 없었던 이유는 예레미야 선지자의 책을 통하여 하나님의 계획을 알았기 때문입니다. 황폐한 예루살렘이 회복되는 날, 칠십 년이라는 시간이 눈앞으로 다가왔다는 사실을 깨달은 것입니다. 이 얼마나 큰 기쁨의 소식입니까? 그런데 다니엘의 기도는 기쁨으로 감사하며 회복을 간청하는 내용이 주를 이루지 않습니다. 오히려 그는 하나님께 "죄를 범했다." 고백을 6번(5,7,8,11,15,16절)이나 반복하고 있습니다. 왜냐하면 아직도 이스라엘 백성들은 하나님 앞에서 그들의 죄를 깨닫지 못하고 우상 숭배하며 죄를 짓고 있기 때문입니다.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다니엘은 하나님께서 약속을 지키시는 신실하신 분이라는 사실을 알았습니다. 조금 있으면 분명히 은혜의 시간이 올 것입니다. 그러나 그는 고통 속에서 신음할 수밖에 없었습니다. 하나님은 공의로우신 분이시며 주의 계명을 지키는 자들에게 은혜를 베푸실 것이라는 사실 앞에서 다니엘은 이스라엘의 죄를 보게 됩니다. 다니엘은 자신이 겪는 고난(바벨론 포로 된 것)이 이스라엘의 반역과 불순종의 결과라는 사실을 너무나 잘 알았습니다. 그는 하나님 공의 앞에서 할 수 있는 유일한 것은 이스라엘의 죄를 고백하며 회개하는 것이었습니다. 종말을 살아가는 우리도 해야 할 일이 있습니다. 두려움과 떨림으로 우리의 구원을 이루는 일은 하나님께 겸손하게 나아가 하나님의 긍휼하심을 간구하는 것입니다. 죄에 대한 회개는 우리를 하나님의 용서로 인도하여 은혜의 기쁨을 누리게 합니다. 우리를 공동체로 부르시고 세상에 증인되라 명령하신 것은 우리의 죄만 자백하는 것이 아니라 우리의 이웃과 세상을 품고 그들의 죄 용서함을 구함으로 그들에게 하나님의 은혜와 사랑을 증거하는 것입니다. 오늘 하루도 우리의 죄를 회피하는 자가 아니라 죄를 자백하며 하나님 앞에 회개하여 은혜의 기쁨을 풍성히 누리며 통로가 되는 여러분들이 되시길 소원합니다.

redlongst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