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일 묵상/마가복음

마가복음 15장 6-15절 (그를 십자가에 못 박게 하소서)

 

마가복음 15장 6-15절

6명절이 되면 백성들이 요구하는 대로 죄수 한 사람을 놓아 주는 전례가 있더니 7민란을 꾸미고 그 민란 중에 살인하고 체포된 자 중에 바라바라 하는 자가 있는지라 8무리가 나아가서 전례대로 하여 주기를 요구한대 9빌라도가 대답하여 이르되 너희는 내가 유대인의 왕을 너희에게 놓아 주기를 원하느냐 하니 10이는 그가 대제사장들이 시기로 예수를 넘겨 준 줄 앎이러라 11그러나 대제사장들이 무리를 충동하여 도리어 바라바를 놓아 달라 하게 하니 12빌라도가 또 대답하여 이르되 그러면 너희가 유대인의 왕이라 하는 이를 내가 어떻게 하랴 13그들이 다시 소리 지르되 그를 십자가에 못 박게 하소서 14빌라도가 이르되 어찜이냐 무슨 악한 일을 하였느냐 하니 더욱 소리 지르되 십자가에 못 박게 하소서 하는지라 15빌라도가 무리에게 만족을 주고자 하여 바라바는 놓아 주고 예수는 채찍질하고 십자가에 못 박히게 넘겨 주니라

 

빌라도는 예수님이 무죄라는 것을 어렴풋이 알고 있었습니다. 유대의 왕이라고 인정하지만, 대제사장들의 고발에 침묵하고 있는 예수님을 이상히 여기며 동정심을 가졌을 것입니다. 그래서 그가 인간적으로 할 수 있었던 것은 판단을 군중들에게 맡기는 것이었습니다. 빌라도는 예수님이 예루살렘에 입성하실 때에 군중들의 반응을 들어 알고 있었을 것입니다. 그래서 그는 명절이 되면 죄수 한 사람을 놓아주는 전례를 따라 "너희는 내가 유대인의 왕을 너희에게 놓아주기를 원하느냐"라고 묻습니다. 그러나 군중들의 답변은 그가 기대했던 것과 반대였습니다. ‘호산나 호산나 다윗의 왕이여”라고 외치던 무리들이 소리 질러 “이 사람을 없이 하고 바라바를 우리에게 놓아 주소서”라고 외칩니다. 누가는 바라바를 “민란과 살인으로 말미암아 옥에 갇힌 자”라고 표현하고 있습니다. 명절 때에 무리의 소원대로 죄수 하나를 놓아주는 전례에 따라 그들은 의인이신 예수님을 죽이라고 외치며 죄인인 바라바를 풀어달라는 것입니다. 죄가 없는 예수님을 빌라도는 세상의 왕인 로마의 황제가 두려워서 그들에게 내어 주고, 하나님의 백성이었던 무리는 죄인인 바라바를 원합니다. 톰 라이트는 그들의 행동의 결과를 이렇게 설명하고 있습니다. “바라바는 우리 모두를 대변한다. 예수님이 죽으시면, 그 강도가 풀려나고, 죄인들이 풀려나고, 우리 모두가 풀려난다. 그것이 사실 유월절의 이야기의 핵심이다.” 판결을 내리는 빌라도도, 자신의 유익을 위하여 무리를 충동하는 대제사장들도, 유월절의 의미를 모르고 한 사람을 죽음으로 몰아가고 있었던 것입니다. 무능, 시기, 배신이 넘쳐나지만 그래서 유월절의 의미는 더욱더 확실히 지는 것입니다.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대제사장들은 빌라도에게 "이 사람을 놓으면 가이사의 충신이 아니니이다"라고 도전합니다. 사탄도 우리에게 이러한 도전을 합니다. 땅의 재물에 충성할 것인가? 하나님의 약속에 충성할 것인가? 땅의 행복에 충성할 것인가? 하늘의 기쁨에 충성할 것인가? 빌라도는 예수님이 죄가 없다는 사실을 알면서도 진리의 편에 서지 못하고 자신의 욕심과 지위, 권력 앞에서 굴복했습니다. 여러분은 누구에게 만족을 주고자 노력하고 있습니까? 누구를 두려워하며 누구를 사랑하고 있습니까? 우리 앞에는 두 가지의 선택만이 기다리고 있습니다. 사탄을 왕으로 섬길 것인가? 하나님을 왕으로 섬길 것인가? 말로만 "호산나 호산나 다윗의 왕이여"라고 외치는 자는 결국 환난과 고난 속에서 하나님 외의 다른 길을 선택하게 됩니다. 그러나 우리의 죄를 위하여 십자가에 달려 죽으신 어린 양 되시는 예수 그리스도를 주로 고백하는 자들은 환난과 고난 속에서 하나님을 전적으로 의지하며 걸어가는 자들입니다. 왜냐하면 우리의 연약함을 아시는 하나님께서 불꽃같은 눈으로 우리를 지키신다는 것을 알기 때문입니다. 오늘 하루도 우리의 연약함으로 좌절하는 것이 아니라 오히려 우리의 연약함 때문에 하나님의 다스림 안으로 들어가는 은혜가 풍성하시길 소원합니다.

redlongst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