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일 묵상/마가복음

마가복음 14장 53-65절 (산헤드린 공회)

 

마가복음 14장 53-65절

53그들이 예수를 끌고 대제사장에게로 가니 대제사장들과 장로들과 서기관들이 다 모이더라 54베드로가 예수를 멀찍이 따라 대제사장의 집 뜰 안까지 들어가서 아랫사람들과 함께 앉아 불을 쬐더라 55대제사장들과 온 공회가 예수를 죽이려고 그를 칠 증거를 찾되 얻지 못하니 56이는 예수를 쳐서 거짓 증언 하는 자가 많으나 그 증언이 서로 일치하지 못함이라 57어떤 사람들이 일어나 예수를 쳐서 거짓 증언 하여 이르되 58우리가 그의 말을 들으니 손으로 지은 이 성전을 내가 헐고 손으로 짓지 아니한 다른 성전을 사흘 동안에 지으리라 하더라 하되 59그 증언도 서로 일치하지 않더라 60대제사장이 가운데 일어서서 예수에게 물어 이르되 너는 아무 대답도 없느냐 이 사람들이 너를 치는 증거가 어떠하냐 하되 61침묵하고 아무 대답도 아니하시거늘 대제사장이 다시 물어 이르되 네가 찬송 받을 이의 아들 그리스도냐 62예수께서 이르시되 내가 그니라 인자가 권능자의 우편에 앉은 것과 하늘 구름을 타고 오는 것을 너희가 보리라 하시니 63대제사장이 자기 옷을 찢으며 이르되 우리가 어찌 더 증인을 요구하리요 64그 신성 모독 하는 말을 너희가 들었도다 너희는 어떻게 생각하느냐 하니 그들이 다 예수를 사형에 해당한 자로 정죄하고 65어떤 사람은 그에게 침을 뱉으며 그의 얼굴을 가리고 주먹으로 치며 이르되 선지자 노릇을 하라 하고 하인들은 손바닥으로 치더라

 

대제사장들과 서기관들은 예수님을 죽이고자 불법적으로 산헤드린 공회를 열어 재판을 시작합니다. 거짓 증언을 하는 자가 많았다는 것은 종교적 권력을 가진 자들이 얼마나 예수님을 죽이려고 했는지를 알려주는 증거입니다. 거짓으로 증언하는 자는 많았지만 그들의 증언은 서로 일치하지 않았습니다. 자신들의 생가대로 예수님을 보았기 때문에 각자 다른 증언을 하게 되고, 결국 합의를 할 수 없는 논쟁거리가 되어 버리는 것입니다. 마가는 여러 가지 증언 속에서 성전에 관한 내용이 인자의 논쟁으로 변하는지를 보여 줍니다. 침묵하는 예수님을 향하여 대제사장 중 한 명이 "네가 찬송 받을 이의 아들 그리스도냐"라고 질문합니다. 예수님은 더는 질문에 침묵하지 않으시고 "내가 그니라 인자가 권능자의 우편에 앉은 것과 하늘 구름을 타고 오는 것을 너희가 보리라"라고 대답하십니다. 자신을 인자라고 지칭하는 예수님을 향하여 그들은 옷을 찢으며 격분합니다. 그들은 진정으로 예수님이 신성모독의 죄를 범하고 있다고 생각했을 것입니다. 그들은 꿈에라도 예수님이 하나님의 아들이라고 생각하지 못했을 것입니다. 그들은 예수님을 자신의 권력을 위협하는 선동자로 여기고 제거하려고 했기 때문에 하나님에 대한 열심을 빙자하여 예수님을 죽이는 것을 합당하게 여겨 그를 능욕하기 시작했습니다. 그런데 예수님께서는 이미 제자들에게 자신이 당하실 희롱과 능욕에 대하여 말씀하셨습니다. “예수님께서 열두 제자를 데리시고 이르시되 보라 우리가 예루살렘으로 올라가노니 선지자들을 통하여 기록된 모든 것이 인자에게 응하리라 인자가 이방인들에게 넘겨져 희롱을 당하고 능욕을 당하고 침 뱉음을 당하겠으며 “(누가복음 18장 31-32절)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주는 그리스도시요 살아계신 하나님의 아들이시나이다”라고 고백하는 것이 얼마나 큰 기적인지를 아시겠습니까? 공회에서 어떤 이는 예수님께서 하신 "이 성전을 내가 헐고 손으로 짓지 아니한 다른 성전을 사흘 동안에 지으리라"라는 말을 듣고 고소하지만, 그들은 자기 생각대로 들었기 때문에 증인으로서 일치할 수 없었습니다. 그렇게 거짓으로 증언하는 자들의 희롱과 능욕을 받으시면서 십자가의 길을 감당하시기 위하여 자신을 인자라고 선포하십니다. 인자이신 예수님께서 자신의 몸을 내어 주시고 사흘이 지난 후에 우리에게 참 성전이 되시기 위하여 부활하셨습니다. 이 비밀을 알고 고백한다는 것은 우리의 힘으로 된 것이 아니라 하나님의 은혜로 된 선물이라는 사실을 우리는 알아야 합니다, 우리를 위하여 넘겨져 희롱과 능욕을 당하신 예수님의 은혜 앞에서 어떻게 살아야 하겠습니까? 진정한 신앙고백은 예수님이 우리의 주이시며 살아계신 하나님의 아들이심을 우리의 삶 속에서 드러내는 것입니다. 오늘 하루도 예수님의 고난과 영광에 기쁨과 감사로 참여하는 여러분들이 되시길 소원합니다.

redlongst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