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일 묵상/마가복음

마가복음 14장 66-72절 (나는 너희가 말하는 이 사람을 알지 못하노라)

 

마가복음 14장 66-72절

66베드로는 아랫뜰에 있더니 대제사장의 여종 하나가 와서 67베드로가 불 쬐고 있는 것을 보고 주목하여 이르되 너도 나사렛 예수와 함께 있었도다 하거늘 68베드로가 부인하여 이르되 나는 네가 말하는 것이 무엇인지 알지도 못하고 깨닫지도 못하겠노라 하며 앞뜰로 나갈새 69여종이 그를 보고 곁에 서 있는 자들에게 다시 이르되 이 사람은 그 도당이라 하되 70또 부인하더라 조금 후에 곁에 서 있는 사람들이 다시 베드로에게 말하되 너도 갈릴리 사람이니 참으로 그 도당이니라 71그러나 베드로가 저주하며 맹세하되 나는 너희가 말하는 이 사람을 알지 못하노라 하니 72닭이 곧 두 번째 울더라 이에 베드로가 예수께서 자기에게 하신 말씀 곧 닭이 두 번 울기 전에 네가 세 번 나를 부인하리라 하심이 기억되어 그 일을 생각하고 울었더라

 

베드로는 다른 제자와 달리 잡히신 예수님의 뒤를 따라갔습니다. 그러나 대제사장의 집에 이르자 공포에 휩싸여 있는 자신을 발견하게 됩니다. 베드로는 아마도 예수님께서 큰 기적을 일으키사 사람들이 예수님 앞에서 무릎을 꿇을 것을 상상했을 것입니다. 그러나 (요한복음의 기록에 의하면) 예수님은 오히려 대제사장의 아랫사람에게 손찌검을 당하셨습니다. 그런 상황에서 그는 가야바의 집 아랫뜰에서 모닥불을 쬐고 있는 자신의 모습을 보게 됩니다. 빛으로 오신 예수님의 기적을 바라보며 쫓아왔지만, 그는 모닥불 앞에서 두려움에 떨고 있었습니다. 이런 베드로의 모습이 우리의 모습입니다. 우리도 베드로처럼 인생의 추운 밤을 만나게 됩니다. 앞날의 불안과 어려움 때문에 걱정의 밤을 지새울 때가 있습니다. 그럴 때마다 우리는 모닥불이 주는 따스함에 만족하지 말아야 합니다. 이 세상이 줄 수 있는 것은 잠깐의 평안함 뿐입니다.

 

모닥불이 주는 따스함은 한 여종의 질문("너도 나사렛 예수와 함께 있었도다") 때문에 사라지고 맙니다. 베드로는 “네가 말하는 것이 무엇인지 알지도 못하고 깨닫지도 못하겠노라’고 대답합니다. 여인과 다른 사람들의 계속되는 "너도 그 도당이다"라는 지적에 베드로는 저주하며 맹세하여 "나는 너희가 말하는 이 사람을 알지 못하노라"라고 3번이나 예수님을 부인합니다. 이 대답은 무리가 예수님을 찾아왔을 때 대답하신 “나는 그이다”라는 답변과 비교됩니다. 우리는 베드로처럼 ‘나는 그를 알지 못한다"라고 예수님을 부인했던 자들입니다. 그런데 3번이나 부인한 베드로와 우리를 위해서 예수님께서는 “나는 그이다”라고 말씀하시며 십자가의 길을 가시는 것입니다. 예수님께서 죽음의 길을 가시는 이유는 의인을 위함이 아니라 죄인을 위한 것입니다. 그러므로 모든 그리스도인은 72절에 닭이 두 번째 우는 소리를 들을 수 있다는 것은 은혜입니다. 우리의 힘으로 알았던 감정, 지식, 경험도 결국은 우리를 배반의 길로 인도합니다. 우리의 능력으로, 힘으로 하나님을 선택할 수도 없고, 믿을 수도 없습니다. 오직 하나님의 은혜가 주어져야 닭이 우는 소리를 들을 수 있고 우리의 무능력을 고백할 수 있습니다. 베드로는 닭이 우는 소리를 들었을 때 예수님의 예언을 생각하게 되면서 자신이 붙잡아야 하는 것이 자신의 경험, 감정, 지식이 아니라 오직 예수 그리스도라는 것을 알게 된 것입니다.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배신하지 않으려고 노력하지 마십시오. 예수님께서는 제자들이 자신을 배신할 것이라는 사실을 아시면서 그들의 발을 씻기셨습니다. 그래서 하나님의 사랑을 기억해야 합니다. 예수님의 신실하심을 기억해야 합니다. 예수님께서 우리의 죄와 배신을 짊어지시고 십자가의 길을 걸어가신 것을 기억해야 합니다. 바로 예수님의 공로로 말미암아 우리가 영생을 얻은 것입니다. 오늘 하루도 우리의 연약함으로 말미암아 하나님과 만나시는 여러분들이 되시길 소원합니다. 여러분의 연약함이 예수 그리스도의 십자가를 경험하고 하나님의 은혜로 인도하길 소원합니다.

redlongst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