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일 묵상/마가복음

마가복음 14장 43-49절 (제자들이 다 예수를 버리고 도망하니라)

 

마가복음 14장 43-49절

43예수께서 말씀하실 때에 곧 열둘 중의 하나인 유다가 왔는데 대제사장들과 서기관들과 장로들에게서 파송된 무리가 검과 몽치를 가지고 그와 함께 하였더라 44예수를 파는 자가 이미 그들과 군호를 짜 이르되 내가 입맞추는 자가 그이니 그를 잡아 단단히 끌어 가라 하였는지라 45이에 와서 곧 예수께 나아와 랍비여 하고 입을 맞추니 46그들이 예수께 손을 대어 잡거늘 47곁에 서 있는 자 중의 한 사람이 칼을 빼어 대제사장의 종을 쳐 그 귀를 떨어뜨리니라 48예수께서 무리에게 말씀하여 이르시되 너희가 강도를 잡는 것 같이 검과 몽치를 가지고 나를 잡으러 나왔느냐 49내가 날마다 너희와 함께 성전에 있으면서 가르쳤으되 너희가 나를 잡지 아니하였도다 그러나 이는 성경을 이루려 함이니라 하시더라 50제자들이 다 예수를 버리고 도망하니라

 

가룟 유다는 대제사장과 서기관들과 장로님과 예수님을 넘겨줄 방도를 의논했고 계획대로 예수님께 입을 맞추어 실행합니다. 예수님께서는 가룟 유다의 마음과 계획이 이미 알고 계셨던 것입니다. 예수님께서 잡히신 것은 힘이 없으셨기 때문이 아니라 하나님의 때가 임했기 때문입니다. 하나님의 권능으로 그들이 내칠 수 있음에도 불구하고 예수님께서 자신의 몸을 무리에게 내어 주십니다. 이것이 십자가 희생의 참 의미입니다. 죽기까지 하나님의 뜻에 순종하시어 그에게 주어진 자들을 하나도 잃지 아니하시려는 예수님의 사랑을 우리는 기억해야 합니다.

 

대제사장에게 파송된 무리가 예수님을 붙잡으려고 하자 곁에 서 있는 자가 칼을 빼 대제사장 종의 귀를 베어버립니다. 요한복음에서는 칼을 사용한 사람은 베드로이고, 귀 잘림을 당한 사람은 '말고'라고 구체적으로 기록하고 있습니다. 인간의 눈으로 보면 이 얼마나 의리 있고 충성된 모습입니까? 그런데 예수님의 반응은 다릅니다. “칼을 칼집에 꽃이라 아버지께서 주신 잔을 내가 마시지 아니하겠느냐”라고 말씀하십니다. 예수님께서 순순히 잡히시는 이유는 하나님의 계획에 따라 있기 때문입니다.

 

하나님의 계획 아래서 겟세마네 동산에서 잡히신 것입니다. 요한복음 17장을 보면 예수님의 기도 후에 기드론 시내 건너편 동산에서 잡히셨다고 기록하고 있습니다. 왜 사도 요한은 의도적으로 예수님께서 기드론 시내를 건너셨다고 표현을 할까요? 구약에서 기드론 시내가 나오는 곳이 있습니다. 압살롬이 반역을 일으키고 예루살렘을 차지하자 다윗은 기드론 시내를 건너서 도망을 합니다. 자기가 가장 사랑했던 아들인 압살롬으로부터 배신당한 심정은 어떠했을까요? 다윗에게 기드론 시내는 배반의 강이며 슬픔의 강입니다. 예수님께서 십자가의 고난의 길을 가시기 위해서 바로 이 배반의 강이며 슬픔의 강인 기드론 시내를 지나가셔야 합니다. 우리는 기억해야 합니다. 우리의 배반, 우리의 죄로 말미암아 예수님께서 십자가의 길을 가신다는 사실을...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우리를 위하여 배반의 강을 건너시는 예수님을 보십시오. 그가 우리를 위하여 그의 권능을 내려놓으시고 자신의 몸을 십자가에 내어 주십니다. 왜냐하면, 예수님께서는 인간을 향한 하나님의 사랑을 아셨기 때문입니다. 우리가 예수님의 사랑을 안다면 우리 또한 배반의 강을 건너는 일을 두려워하지 말아야 합니다. 아직도 예수님을 모르고 살아가는 가족과 이웃들에게 복음을 전해야 하는 이유가 여기에 있습니다. 오늘 하루도 부족한 자들에게 내려 주시는 은혜를 감사함으로 이웃들과 나누는 여러분들이 되시길 소원합니다.

redlongst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