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일 묵상/잠언

잠언 3장 27-35절 (하나님을 사랑하는 자는 겸손하며 관대함으로 이웃을 사랑하는 자들이다)

 

잠언 3장 27-35절

27네 손이 선을 베풀 힘이 있거든 마땅히 받을 자에게 베풀기를 아끼지 말며 28네게 있거든 이웃에게 이르기를 갔다가 다시 오라 내일 주겠노라 하지 말며 29네 이웃이 네 곁에서 평안히 살거든 그를 해하려고 꾀하지 말며 30사람이 네게 악을 행하지 아니하였거든 까닭 없이 더불어 다투지 말며 31포학한 자를 부러워하지 말며 그의 어떤 행위도 따르지 말라 32대저 패역한 자는 여호와께서 미워하시나 정직한 자에게는 그의 교통하심이 있으며 33악인의 집에는 여호와의 저주가 있거니와 의인의 집에는 복이 있느니라 34진실로 그는 거만한 자를 비웃으시며 겸손한 자에게 은혜를 베푸시나니 35지혜로운 자는 영광을 기업으로 받거니와 미련한 자의 영달함은 수치가 되느니라 

 

오늘 본문은 지혜의 길을 따라 행동할 때에 사회적 유익을 기록하고 있습니다. 지혜는 관대함으로 이웃에게 선을 베풀 것을 권면합니다. 잠언 3장 1-12절에서 하나님을 향한 사랑을 가진 자들이 하나님의 계명을 지키고 그의 인도하심을 의뢰하며 감사와 징계를 받아들이는 것같이 오늘 본문은 하나님의 사랑을 이웃을 향한 의무로 표현되고 있습니다. 왜냐하면 ‘이웃’은 하나님의 사랑을 나누어야 할 대상이기 때문입니다.

 

악인의 집에는 하나님의 저주가 있고 의인의 집에는 하나님의 복이 있습니다. 패역한 자들은 하나님께서 미워하시는데 그들은 거만한 자와 미련한 자로 표현되고 있습니다. 악인들은 하나님의 자리에 자신이 앉는 교만과 세상의 것으로 우상 숭배하는 미련한 짓을 함으로 하나님의 저주를 피할 수 없습니다. 잠언서 저자는 악인을 따르지 말고 겸손한 마음으로 하나님의 사랑을 이웃에게 나눌 때 하나님의 영광을 기업으로 받게 된다고 주장합니다.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하나님을 사랑하는 자들은 겸손하며 관대함으로 이웃을 사랑하는 자들입니다. 사도바울은 그리스도의 지혜로운 생활을 로마서 12장 14-21절에 이렇게 표현합니다. “너희를 박해하는 자를 축복하라 축복하고 저주하지 말라 즐거워하는 자들과 함께 즐거워하고 우는 자들과 함께 울라 서로 마음을 같이하며 높은 데 마음을 두지 말고 도리어 낮은 데 처하며 스스로 지혜 있는 체하지 말라 아무에게도 악을 악으로 갚지 말고 모든 사람 앞에서 선한 일을 도모하라 할 수 있거든 너희로서는 모든 사람과 더불어 화목하라 내 사랑하는 자들아 너희가 친히 원수를 갚지 말고 하나님의 진노하심에 맡기라 기록되었으되 원수 갚는 것이 내게 있으니 내가 갚으리라고 주께서 말씀하시니라 네 원수가 주리거든 먹이고 목마르거든 마시게 하라 그리함으로 네가 숯불을 그 머리에 쌓아 놓으리라 악에게 지지 말고 선으로 악을 이기라” 예수 그리스도의 낮아지심을 본받아 선으로 악을 이기는 여러분들의 삶이 되길 소원합니다.

redlongst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