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일 묵상/잠언

잠언 4장 1-9절 (아들들아 아비의 훈계를 들으라)

 

잠언 4장 1-9절

4:1아들들아 아비의 훈계를 들으며 명철을 얻기에 주의하라 2내가 선한 도리를 너희에게 전하노니 내 법을 떠나지 말라 3나도 내 아버지에게 아들이었으며 내 어머니 보기에 유약한 외아들이었노라 4아버지가 내게 가르쳐 이르기를 내 말을 네 마음에 두라 내 명령을 지키라 그리하면 살리라 5지혜를 얻으며 명철을 얻으라 내 입의 말을 잊지 말며 어기지 말라 6지혜를 버리지 말라 그가 너를 보호하리라 그를 사랑하라 그가 너를 지키리라 7지혜가 제일이니 지혜를 얻으라 네가 얻은 모든 것을 가지고 명철을 얻을지니라 8그를 높이라 그리하면 그가 너를 높이 들리라 만일 그를 품으면 그가 너를 영화롭게 하리라 9그가 아름다운 관을 네 머리에 두겠고 영화로운 면류관을 네게 주리라 하셨느니라

 

오늘 본문은 또다시 아들에게 아버지의 훈계를 들으라고 권면하고 있습니다. 왜냐하면 이 아버지는 자기 아버지와 어머니에게 지혜를 배워서 큰 유익을 얻었기 때문에 사랑하는 아들에게 이 지혜를 가르쳐 주고 싶기 때문입니다. 이 지혜는 언약의 공동체에서 대대로 전해 오는 축복입니다. 아버지가 아들에게 권면하는 지혜는 새로운 지혜가 아니라 조상부터 내려오는 지혜, 즉 하나님을 경외하는 것이 지혜의 근본이라는 사실에 근거합니다. 그래서 전도서의 저자(솔로몬)는 언약 공동체의 백성으로서의 본분을 이렇게 설명하고 있습니다. “전도자는 지혜자이어서 여전히 백성에게 지식을 가르쳤고 또 깊이 생각하고 연구하여 잠언을 많이 지었으며 전도자는 힘써 아름다운 말들을 구하였나니 전리의 말씀들을 정직하게 기록하였느니…. 일의 결국을 다 들었으니 하나님을 경외하고 그의 명령을 지킬지어다 이것이 모든 사람의 본분이니라” 그렇습니다. 성경은 하나님을 경외하는 지혜를 기록하고 있고 예수 그리스도로 말미암아 완성된 지혜를 통해 하나님의 백성으로서 본분을 다할 것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지혜가 제일이니 지혜를 얻으라"라고 권면하고 있습니다. 과연 우리는 이 지혜의 소중함을 알고 있습니까? 이것은 단순히 지혜롭게 사는 것을 말하는 것이 아니라 우리의 모든 인생이 달려 있다는 사실을 기억해야 합니다. 즉 지혜는 천국을 소유하게 합니다. 예수님께서는 천국의 비유를 이렇게 설명하십니다. “천국은 마치 밭에 감춘 보화와 같으니 사람이 이를 발견한 후 숨겨 두고 기뻐하며 돌아가서 자기의 소유를 팔아 그 밭을 사느니라 또 천국은 마치 좋은 진주를 구하는 장사와 같으니 극히 값진 진주 하나를 발견하매 가서 자기의 소유를 다 팔아 그 진주를 사느니라” 과연 우리는 천국을 소유하게 하시는 예수 그리스도를 알고 있다면 무엇을 해야 합니까? 과연 우리는 예수 그리스도를 위하여 우리의 모든 것을 바칠 수 있습니까? 그런데 예수 그리스도께서는 우리를 구원하시기 위하여 성육신하시고 자신을 십자가가 달려 죽으심으로 우리의 저주와 죄를 대신하셨습니다. 이 은혜를 기억함으로 예수 그리스도 안에 거하는 지혜를 경험함으로 영화로운 면류관을 소유하는 여러분들이 되길 소원합니다.

redlongst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