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일 묵상/히브리서

히브리서 11장 32-40절 (믿음으로 말미암아 증거를 받았으나 약속된 것을 받지 못하였으니)

 

히브리서 11장 32-40절

32내가 무슨 말을 더 하리요 기드온, 바락, 삼손, 입다, 다윗 및 사무엘과 선지자들의 일을 말하려면 내게 시간이 부족하리로다 33그들은 믿음으로 나라들을 이기기도 하며 의를 행하기도 하며 약속을 받기도 하며 사자들의 입을 막기도 하며 34불의 세력을 멸하기도 하며 칼날을 피하기도 하며 연약한 가운데서 강하게 되기도 하며 전쟁에 용감하게 되어 이방 사람들의 진을 물리치기도 하며 35여자들은 자기의 죽은 자들을 부활로 받아들이기도 하며 또 어떤 이들은 더 좋은 부활을 얻고자 하여 심한 고문을 받되 구차히 풀려나기를 원하지 아니하였으며 36또 어떤 이들은 조롱과 채찍질뿐 아니라 결박과 옥에 갇히는 시련도 받았으며 37돌로 치는 것과 톱으로 켜는 것과 시험과 칼로 죽임을 당하고 양과 염소의 가죽을 입고 유리하여 궁핍과 환난과 학대를 받았으니 38(이런 사람은 세상이 감당하지 못하느니라) 그들이 광야와 산과 동굴과 토굴에 유리하였으니라 39이 사람들은 다 믿음으로 말미암아 증거를 받았으나 약속된 것을 받지 못하였으니 40이는 하나님이 우리를 위하여 더 좋은 것을 예비하셨은즉 우리가 아니면 그들로 온전함을 이루지 못하게 하려 하심이라

 

오늘 본문은 사사들, 다윗, 그리고 선지자들의 믿음에 대하여 증거하고 있습니다. 가나안 땅을 정복하여 이스라엘 왕조가 세워질 때까지의 6명의 지도자를 열거하고 있습니다. 특별히 사사 시대의 문제점은 그들에게 왕이 없음으로 자기 소견에 옳은 대로 행했다는 것입니다. 레이먼드 브라운 박사는 6명의 결점을 지적한 후에 칼빈의 말을 인용하여 이렇게 주장합니다. “그들은 결점이 없다고는 결코 말할 수 없는 자들이었다. 기드온은 겁에 질렸고, 바락은 우유부단했으며, 삼손은 경솔했고, 입다는 성급했으며, 다윗은 감각적이었고, 사무엘은 부주의했다. 칼빈은 그들에 대해 다음과 같이 말한다. “그들 중 믿음 흔들리지 않았던 자는 아무도 없었다…. 각 성도 안에서 우리는 언제나 불완전하고 온전하지 못할지라도, 하나님의 인정은 끊어지지 않는다. 그러므로 우리가 부르심을 따라 믿음으로 달려가고 있다면, 우리를 괴롭히는 잘못들로 인해 무너지거나 실망해야 할 필요가 없다” 즉, 믿음은 성도들의 능력에 근거한 것이 아니라 하나님의 능력에 근거한다는 사실로 말미암아 감사해야 합니다.

 

히브리서 저자는 33절부터 이름 없는 믿음의 성도들을 기록하고 있습니다. 33-34절은 성도들의 믿음의 적극적 순종에 관심을 갖고 기록했다면 35-37절은 고난을 겪는 것으로 드러나는 믿음의 소극적인 특징을 기록하고 있습니다. 히브리서를 읽는 독자들에게 힘이 되는 것은 고난을 견딜 능력을 받았다는 것입니다. 그들은 지금 받는 고난에 굴복하는 자들이 아니라 그들의 믿음이 되시는 예수 그리스도로 말미암아 승리를 성취하는 자가 된 것입니다.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하나님께서 우리를 위하여 더 좋은 것을 예비하셨다는 것을 믿습니까? 우리는 예수 그리스도로 말미암아 이루어진 하나님의 약속을 소유한 자들입니다. 히브리서 11장에 기록된 믿음의 조성들은 오실 예수 그리스도를 바라보는 믿음 안에서 순종함으로 삶을 살았습니다. 이제 우리는 예수 그리스도 완전한 제사로 말미암아 새 언약의 유업을 받은 자로서 이 땅의 고난을 담대하게 이겨내야 하는 자들입니다. 그러므로 성도들은 땅의 것으로 기뻐하는 자들이 아니라 하늘의 시민권자로서 하늘의 복으로 기뻐하는 자가 된 것입니다. 오늘 하루도 영원한 구원과 하늘의 소망을 바라보며 하나님 앞에 나가는 특권을 풍성히 누리는 여러분들이 되길 소원합니다.

redlongst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