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일 묵상/야고보서

야고보서 1장 19절-21절 (사람마다 듣기는 속히 하고 말하기는 더디 하며 성내기도 더디 하라)

 

야고보서 1장 19절-21절

19내 사랑하는 형제들아 너희가 알지니 사람마다 듣기는 속히 하고 말하기는 더디 하며 성내기도 더디 하라 20사람이 성내는 것이 하나님의 의를 이루지 못함이라 21그러므로 모든 더러운 것과 넘치는 악을 내버리고 너희 영혼을 능히 구원할 바 마음에 심어진 말씀을 온유함으로 받으라

 

야고보는 “내 사랑하는 형제들아”라는 표현을 쓰면서 듣기는 속히 하고 말하기는 더디 하며 성내기도 더디 하라고 권면합니다. 다른 사람의 말을 경청하지 않고 자신의 의견을 지나치도록 주장하다가 화를 참지 못하는 폭발하는 경우를 자주 보게 됩니다. 화를 참지 못한다는 것은 자기 생각이 옳다고 확신하기 때문입니다. 어떤 사람들은 정의를 위하여 분노하는 것을 자랑스럽게 생각합니다. 그런데 야고보는 “사람이 성내는 것이 하나님의 의를 이루지 못함이라”고 정의하면서 자신을 정당화하는 사람들에게 경고합니다. 우리는 화를 내는 것을 감정의 표현으로 이해하지만, 야고보는 하나님의 의에 대한 반응이라고 정의합니다. 그래서 21절에 모든 더러운 것과 악을 내어 버리라고 말하는 것입니다. 우리가 화를 낼 때는 잘 모르지만 진정한 후에 자신을 돌아보면 원인이 더러운 것과 악에 있다는 사실을 고백할 수밖에 없습니다. 그렇다면 하나님의 의가 드러나는 삶(말을 더디 하고 화내기를 더디 하는)을 우리 자신의 노력과 힘으로 가능할까요?

 

불가능한 것처럼 보이는 이 질문에 야고보는 “너희 영혼을 능히 구원할 바 마음에 심어진 말씀을 온유함으로 받으라”고 말합니다. 다른 사람을 존중하며 화를 내지 않는 것은 죄 아래서 태어난 사람이 할 수 없는 것입니다. 오직 구원을 이루시는 하나님의 말씀으로 가능합니다. 그래서 구원받은 자들은 하나님의 말씀을 온유함으로 받습니다. 다른 말로 하면 하나님의 의를 온유함으로 받습니다. 즉 성도는 온유함으로 그리스도의 법을 지키는 자입니다.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온유한 자는 복이 있나니 그들이 땅을 기업으로 받을 것임이요”(마태복음 5장 5절)라고 예수님께서 말씀하셨습니다. 야고보는 우리에게 예수님께서 약속하신 복을 기억하기 원합니다. 온유함은 우리가 만들어 내는 것이 아니라 예수 그리스도로 인하여 하나님이 주시는 복이며 성령의 열매입니다. 그러므로 성도들은 하나님의 말씀을 듣고 자신의 말을 하는 자가 아니라 하나님의 말씀을 전달하는 자가 되어 화를 내는 것이 아니라 하나님으로부터 오는 온유함으로 이. 땅에 하나님의 기업을 드러내는 자입니다. 이렇게 우리의 성품과 행동이 변화되기 위하여 성령의 도우심이 절대적으로 필요합니다. 성령 하나님은 우리에게 예수님의 온유하심을 증가해 주실 것입니다. 오늘 하루도 성령의 증거와 인도하심을 받아 온유함으로 하나님의 말씀을 전하는 여러분들이 되시길 소원합니다.

redlongst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