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일 묵상/빌립보서

빌립보서 3장 17-21절 (형제들아 너희는 함께 나를 본받으라)

빌립보서 3 17-21

17형제들아 너희는 함께 나를 본받으라 그리고 너희가 우리를 본받은 것처럼 그와 같이 행하는 자들을 눈여겨 보라 18내가 여러 너희에게 말하였거니와 이제도 눈물을 흘리며 말하노니 여러 사람들이 그리스도의 십자가의 원수로 행하느니라 19그들의 마침은 멸망이요 그들의 신은 배요 영광은 그들의 부끄러움에 있고 땅의 일을 생각하는 자라 20그러나 우리의 시민권은 하늘에 있는지라 거기로부터 구원하는 예수 그리스도를 기다리노니 21그는 만물을 자기에게 복종하게 하실 있는 자의 역사로 낮은 몸을 자기 영광의 몸의 형체와 같이 변하게 하시리라

 

사도 바울은 영원한 안식을 소망하며 예수 그리스도의 죽음과 부활에 참여하는 자신을 본받으라고 권면합니다. 그는 오직 하나님의 은혜로 믿음의 선한 싸움을 싸우며 그리스도의 증인으로 살아가기 때문에 이렇게 담대하게 권면할 수 있었던 것입니다. 자신의 능력을 믿는 것이 아니라 자신을 붙잡고 계시는 성령을 의지했기 때문입니다. 사도 바울은 눈물을 흘리며 십자가의 원수들을 조심하라고 경고합니다. 십자가의 원수들은 땅의 일을 생각하는 자들입니다. 그들은 이 땅의 탐욕과 정욕을 신으로 섬기며 사는 자들입니다. 그런데 바울은 십자가의 원수들이 교회 밖에만 있는 것이 아니라 빌립보 교회 안에 있는 것처럼 말합니다. 그렇다면 이들은 누구입니까? “개들을 삼가고 행악하는 자들을 삼가고 몸을 상해하는 일을 삼가라” 3장 2절에 경고하는 것처럼 육체를 신뢰하는  자들입니다. 십자가의 원수는 자기의 힘과 능력으로 육체를 따라 땅의 것들을 소유하는 자들입니다. 야고보 사도는 이렇게 경고합니다. “그러나 너희 마음속에 독한 시기와 다툼이 있으면 자랑하지 말라 진리를 거슬러 거짓말하지 말라 이러한 지혜는 위로부터 내려온 것이 아니요 땅 위의 것이요 정욕의 것이요 귀신의 것이니”(야고보서 3장 14-15절) 교회 안에 있는 십자가의 원수들은 자기의 배를 채우기 위해서 예수님을 섬기는 척을 하며 자기를 높이는 죄를 범합니다. 그러나 십자가가 요구하는 것은 우리가 전적으로 무능하다는 것을 인정하는 것입니다. 왜냐하면 십자가는 전적으로 무능한 우리를 위하여 예수 그리스도께서 은혜를 베푸신 곳이기 때문입니다.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우리는 하늘의 시민권을 소유한 자들입니다. 예수 그리스도의 십자가의 은혜가 우리를 흑암의 권세에서 건져내어 하나님 나라를 소유하게 하셨습니다. 하나님의 시민권을 가진 성도들은 이 땅에서 그리스도의 삶을 나타내는 자입니다. 우리는 이 땅에서 그리스도의 낮아지심에 동참함으로 그리스도의 영광을 보고 거룩한 삶을 살아가게 되는 것입니다. 이것이 이 땅에서 나그네처럼 살아가는 천국 시민의 모습입니다. 오늘 하루도 천국 시민으로 이 땅에서 예수 그리스도를 증거하며 부활의 기쁨을 풍성히 누리는 여러분들이 되시길 소원합니다.
redlongst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