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일 묵상/로마서

로마서 2장 1-11절 (남을 판단하는 사람아, 하나님께서 외모로 사람을 취하지 아니하심이라)

로마서 2장, 하나님께서 외모로 사람을 취하지 아니하심이라

로마서 2 1-11

2:1그러므로 남을 판단하는 사람아, 누구를 막론하고 네가 핑계하지 못할 것은 남을 판단하는 것으로 네가 너를 정죄함이니 판단하는 네가 같은 일을 행함이니라 2이런 일을 행하는 자에게 하나님의 심판이 진리대로 되는 우리가 아노라 3이런 일을 행하는 자를 판단하고도 같은 일을 행하는 사람아, 네가 하나님의 심판을 피할 줄로 생각하느냐 4 네가 하나님의 인자하심이 너를 인도하여 회개하게 하심을 알지 못하여 그의 인자하심과 용납하심과 같이 참으심이 풍성함을 멸시하느냐 5다만 고집과 회개하지 아니한 마을을 따라 진노의 하나님의 의로우신 심판이 나타나는 날에 임할 진노를 네게 쌓는도다 6하나님께서 사람에게 행한 대로 보응하시되 7참고 선을 행하여 영광과 존귀와 썩지 아니함을 구하는 자에게는 영생으로 하시고 8오직 당을 지어 진리를 따르지 아니하고 불의를 따르는 자에게는 진노와 분노로 하시리라 9악을 행하는 사람의 영에는 환난과 곤고가 있으리니 먼저는 유대인에게요 그리고 헬라인에게며 10선을 행하는 사람에게는 영광과 존귀와 평강이 있으리니 먼저는 유대인에게요 그리고 헬라인에게라 11이는 하나님께서 외모로 사람을 취하지 아니하심이라

 

하나님의 진노가 불의로 진리를 막는 사람들에게 나타났습니다. 우리도 예수님을 믿기 전에는 하나님의 진노를 받을 수밖에 없었던 자였습니다. 로마서 1장 29-32절에 기록되어 있는 불의한 행위를 한 자로서 우리는 하나님의 진노를 당연히 받아야 하는 것을 인정합니다. 그러나 문제는 자신의 행위가 하나님의 진노를 받을만한 큰 죄를 범했다고 생각하지 않는 사람들이 있다는 사실입니다. 왜냐하면, 그들은 자신이 죄인이라는 것을 인정하더라도 죄의 격이 다르다고 생각합니다. 예를 들어 살인자와 거짓말하는 자의 죄의 무게가 같을 수 없다는 것입니다. 개망나니처럼 살아 온 사람과 도덕적으로 깨끗하게 살아 온 사람과 같을 수 있는가? 우리는 죄에 관하여도 상대적 비교를 통하여 자기의 의를 증명하려는 경우가 있습니다. 특별히 교회에서 자라온 모태 신앙의 소유자나 직분을 통해서 열심히 봉사하는 경우에 그 행위를 통해서 자신의 의로움을 상대적으로 인정받고 싶어 하는 욕망이 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우리는 다른 사람과 비교하길 원하며 남을 판단하게 됩니다.
바울은 오늘 본문에서 “그러므로 남을 판단하는 사람아”로 시작을 합니다. 그럼 이 사람은 누구일까요? 1절의 ‘남을 판단하는 사람’은 불 특정 다수가 아니라 단수이기 때문에 구체적으로 유대인들을 가리킵니다. 유대인들은 그들이 선민이라고 생각했기 때문에 이방인들과는 분명히 다르다고 생각했습니다. 하나님께서 그들에게 율법을 주시고 할례를 베풀었기 때문에 그들은 특별한 민족이며 그들은 하나님의 심판과는 상관없는 선택 받은 자들이라고 생각했습니다. 남을 판단하는 사람들의
특징은 다른 사람들에게는 높은 기준을 적용하고 자신에게는 낮은 기준을 적용하는 것입니다. 유대인들도 자기 자신들에게는 율법을 관대하게 적용했지만, 이방인들에게는 외모로 판단을 했습니다. 그러나 하나님의 판단은 어느 사람도 피할 수 없습니다.
하나님의 판단은 의롭고 공평합니다. 하나님은 사람을 외모로 취하지 않으십니다. 하나님의 공정한 판단의 잣대는 6절에 기록된 “각 사람에게 그 행한 대로 보응하시되”입니다. 하나님께서는 유대인과 헬라인을 차별하여 판단하지 않습니다. 그들이 율법을 소유한 민족인가 아닌가로 차별하여 판단하지 않습니다. 오직 행함을 보고 판단하십니다.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하나님께서는 외모로 사람을 취하지 아니하시는데, 왜 우리는 유대인처럼 남을 판단하려고 합니까? 우리가 가지고 있는 우월성을 내려놓아야 합니다. 그것이 아무리 선하고 능력이 있더라도 과감하게 내려놓아야 합니다. 오직 예수 그리스도 외에는 자랑할 것이 없어야 합니다. 판단하시는 이는 오직 하나님이시며 우리가 하나님의 판단에서 의롭다고 여김을 받는 이유는 우리의 능력이 아니라 예수 그리스도의 의때문이라는 사실을 우리는 기억해야 합니다. 그러므로 남을 판단하는 자리에 서는 것이 아니라 복음을 부끄러워하지 않고 심판대에 있는 자들을 위하여 하나님의 은혜를 증명하는 자리로 나아가야 합니다. 오늘 하루도 그리스도의 의로 말미암아 담대하게 하나님 앞에 나가며, 감사함으로 이웃을 섬기며 복음을 전하는 여러분들이 되길 소원합니다. 

redlongst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