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일 묵상/이사야

이사야 1장 1-9절 (유다와 예루살렘에 관하여 본 계시라, 하나님께서 우리를 위하여 생존자를 조금 남겨 두지 않았다면 소돔과 고모라 같았으리라)

이사야 1장

이사야 1 1-9

1:1유다 웃시야와 요담과 아하스와 히스기야 시대에 아모스의 아들 이사야가 유다와 예루살렘에 관하여 계시라 2하늘이여 들으라 땅이여 귀를 기울이라 여호와께서 말씀하시기를 내가 자식을 양육하였거늘 그들이 나를 거역하였도다 3소는 임자를 알고 나귀는 주인의 구유를 알건마는 이스라엘은 알지 못하고 나의 백성은 깨닫지 못하는도다 하셨도다 4슬프다 범죄한 나라요 허물 백성이요 행악의 종자요 행위가 부패한 자식이로다 그들이 여호와를 버리며 이스라엘의 거룩하신 이를 만홀히 여겨 멀리하고 물러갔도다 5너희가 어찌하여 매를 맞으려고 패역을 거듭하느냐 머리는 병들었고 마음은 피곤하였으며 6발바닥에서 머리까지 성한 곳이 없이 상한 것과 터진 것과 새로 맞은 흔적뿐이거늘 그것을 짜며 싸매며 기름으로 부드럽게 함을 받지 못하였도다 7너희의 땅은 황폐하였고 너희의 성읍들은 불에 탔고 너희의 토지는 너희 목전에서 이방인에게 삼켜졌으며 이방인에게 파괴됨 같이 황폐하였고 8 시온은 포도원의 망대 같이, 참외밭의 원두막 같이, 에워 싸인 성읍 같이 겨우 남았도다 9만군의 여호와께서 우리를 위하여 생존자를 조금 남겨 두지 아니하셨더면 우리가 소돔 같고 고모라 같았으리로다

 

이사야 선지자는 남 유다에서 활동했던 선지자로서 왕족과 가까웠던 선지자였습니다. 1절에서 그가 활동했던 왕들의 이름들이 기록되어 있습니다. 웃시야 왕은 처음에는 하나님 앞에 정직하게 행했다고 기록되어 있지만, 그가 강성하여지매 그의 마음이 교만하여 하나님 앞에 죄를 범하였습니다. 결국 그는 나병 환자가 되어 하나님의 전에 들어갈 수 없는 신세가 되고 맙니다. 요담과 아하스는 악한 왕이었습니다. 특히 아하스 왕은 하나님을 의지하기보다는 앗수르 왕에게 도움을 청하고 하나님의 성전에 다메섹의 제단을 들여와 범죄하는 죄악을 범했습니다. 히스기야는 유월절을 회복하고 앗수르의 2차 침공에서 하나님을 의지했던 왕이었습니다. 다윗 이후로 가장 훌륭하다는 평가를 받지만, 그 역시 하나님 앞에서 범죄하고 맙니다.
오늘 본문은 이사야 선지자가 활동했던 당시의 문제점을 고발하고 있습니다. 그들의 죄는 (9절에 기록된 것처럼) 소돔과 고모라와 같이 하나님을 거역했던 것입니다. 소와 나귀도 주인을 알고 순종하는데, 하나님께서 은혜로 이스라엘 백성을 자녀로 삼아 양육하였는데 그들이 하나님을 버리고 다른 신들을 섬기는 죄를 범했던 것입니다. 그들은 하나님의 훈계를 더는 듣지 않고 하나님께로 돌아올 생각을 하지 않고 있었던 것입니다.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하나님을 거역하는 모습은 에덴동산에서 시작되어 계속 반복됐습니다. 죄의 삯은 사망인 것처럼 아버지의 양육을 거부하는 자들에게는 사망의 심판이 선포될 수밖에 없습니다. 이사야 선지자가 보았던 유다와 예루살렘의 계시는 하나님의 진노 심판에 관한 것이었습니다. 이것은 마지막 때에 세상에 임할 마지막 심판의 경고와 같습니다. 그러므로 이사야서는 옛날 이스라엘 백성에게 향한 예언만이 아니라 우리에게 들려지는 경고의 메시지라는 사실을 기억해야 합니다. 그러나 경고의 메시지 안에 희망의 소리가 들려 있습니다. 하나님께서 우리를 위하여 생존자를 조금 남겨 두지 않았다면 소돔과 고모라 같았으리라는 말은 남은 자에게 임할 구원의 은혜를 약속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오늘 하루도 예수 그리스도의 은혜로 말미암아 주어진 구원의 은혜를 풍성히 경험하시는 여러분들이 되시길 소원합니다.
redlongst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