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일 묵상/요한계시록

요한계시록 12장 1-6절 (첫 번째 이적(표적)은 여인이 아들을 낳는 장면이고 두 번째 이적(표적)은 큰 붉은 용이 여인과 아이를 쫓는 내용입니다.)

 

요한계시록 12장 1-6절

12:1하늘에 큰 이적이 보이니 해를 옷 입은 한 여자가 있는데 그 발 아래에는 달이 있고 그 머리에는 열두 별의 관을 썼더라 2이 여자가 아이를 배어 해산하게 되매 아파서 애를 쓰며 부르짖더라 3하늘에 또 다른 이적이 보이니 보라 한 큰 붉은 용이 있어 머리가 일곱이요 뿔이 열이라 그 여러 머리에 일곱 왕관이 있는데 4그 꼬리가 하늘의 별 삼분의 일을 끌어다가 땅에 던지더라 용이 해산하려는 여자 앞에서 그가 해산하면 그 아이를 삼키고자 하더니 5여자가 아들을 낳으니 이는 장차 철장으로 만국을 다스릴 남자라 그 아이를 하나님 앞과 그 보좌 앞으로 올려가더라 6그 여자가 광야로 도망하매 거기서 천이백육십일 동안 그를 양육하기 위하여 하나님께서 예비하신 곳이 있더라

 

요한계시록 12장은 전투하는 교회의 모습을 보여줍니다. 요한계시록의 중심 주제 중의 하나가 교회인데 승리하는 교회와 전투하는 교회의 모습을 동시에 발견할 수 있습니다. 지금까지 환난과 고통 속에서 사탄과 전쟁하는 성도들(교회)의 모습을 발견합니다. 그러나 사탄이 성도들을 해하지 못하는 이유는 어린양이신 예수 그리스도로 말미암아 교회에 승리가 주어졌기 때문입니다. 오늘 본문에는 두 개의 이적이 기록되어 있습니다. (‘이적’이라는 단어를 ‘표적’으로 이해하는 것이 더 좋을 것 같습니다) 첫 번째 이적(표적)은 여인이 아들을 낳는 장면이고 두 번째 이적(표적)은 큰 붉은 용이 여인과 아이를 쫓는 내용입니다.

해을 입은 한 여자가 나오는데 발아래는 달이 있고 그 머리에는 열두 별의 면류관을 썼습니다. 이 여인은 교회를 상징합니다. 해, 달, 별의 영광 빛을 발하는 모습은 교회의 영광스러움을 나타내는 묘사로 보아야 합니다. 왜냐하면 여자의 머리에 열두 사도를 상장하는 열두 별의 면류관이 있고, 구약(이사야 26장 17절, 이사야 66장 7-9절)에서 이스라엘을 아이 밴 여인으로 묘사하기 때문입니다. 또한 요셉의 꿈(창세기 39장 9절)과 야곱의 유언(창세기 49장 8-10절)을 통해서 해, 달, 별의 영광이 묘사되는데 이것은 하나님의 언약에 근거하여 여인의 후손을 통해 이룰 하나님의 백성에 관한 축복을 보여주기 위함입니다. 5절에 여자가 아들을 낳는데, 이 아이가 ‘철장으로 만국을 다스릴 남자’라고 합니다. 시편 2편에서 기록하고 있는 메시아의 모습과 같습니다. 그러므로 이 아이는 다윗의 후손인 예수 그리스도입니다. 이런 의미에서 예수 그리스도는 여인의 후손에 대한 언약을 완성하기 위하여 구약의 교회(다윗의 후손)로부터 태어났다고 보는 것이 가능합니다.

 

여인을 대적하는 큰 붉은 용이 등장합니다. 큰 붉은 용은 여자가 해산하며 아이를 삼키려고 여자 앞에 서 있습니다. 큰 붉은 용은 사탄입니다. 요한계시록 12장 9절에 큰 용이 누구인가를 설명해 주고 있습니다. “큰 용이 내쫒기니 옛 뱀 곧 마귀라고도 하고 사탄이라고도 하며 온 천하를 꾀는 자라” 사탄이 큰 붉은 용은 하나님의 계획을 대적하여 온 천하를 꾀는 자입니다. 일곱 머리와 열 뿔을 가진 큰 붉은 용은 요한계시록 13장 1절, 17장 7-8절에 반복되어 표현되는데 하나님과 그의 교회에 대하여 적대감을 가지고 있다고 표현합니다. 이 모습은 다니엘서 나오는 세상의 권세를 상징하기도 합니다. 사탄은 세상의 모든 정세와 주관자들을 이용하여 교회를 무너뜨리려고 노력하고 있다는 사실을 기억해야 합니다.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여자가 아이를 해산하자 그 아이는 하나님과 그의 보좌 앞으로 올라갑니다. 이 모습은 예수 그리스도의 지상 사역을 생략했지만 예수 그리스도의 지상 사역의 결과로써 용이 예수 그리스도의 언약 완성을 막지 못하고 하늘 보좌 앞에 올라갔다는 것은 그리스도의 승리를 선언하는 것입니다. 예수 그리스도께서 승천하심으로 큰 용이 할 수 있는 것은 교회를 핍박하는 것밖에 없습니다. 하나님께서 큰 용의 공격 앞에서 여자를 광야로 도망하게 하십니다. 그리고 천이백육십일 동안 하나님께서 예비하신 곳에서 여자를 양육하십니다. 1260일은 42개월, 3년 반과 동일한 기간으로서 예수 그리스도의 초림과 재림 사이의 기간을 말합니다. 즉 예수 그리스도께서 부활하셔서 승천하신 후부터 예수님께서 재림하실 때까지 교회는 사탄의 공격을 받지만, 하나님께서 교회를 보호하시고 양육하신다는 것입니다. 이것이 환난과 고통 속에 처해 있는 성도들에게 큰 은혜가 됩니다. 하나님께서는 예수 그리스도를 기억하사 그의 백성을 지키십니다. 오늘 하루도 하나님의 보호하심과 인도하심을 경험하는 하루가 되길 소원합니다.

redlongst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