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일 묵상/요한계시록

요한계시록 11장 1-14절 (2) 42개월=1260일

 

요한계시록 11장 1-14절 

11:1또 내게 지팡이 같은 갈대를 주며 말하기를 일어나서 하나님의 성전과 제단과 그 안에서 경배하는 자들을 측량하되 2성전 바깥 마당은 측량하지 말고 그냥 두라 이것은 이방인에게 주었은즉 그들이 거룩한 성을 마흔 두 달 동안 짓밟으리라 3내가 나의 두 증인에게 권세를 주리니 그들이 굵은 베옷을 입고 천이백육십 일을 예언하리라 4그들은 이 땅의 주 앞에 서 있는 두 감람나무와 두 촛대니 5만일 누구든지 그들을 해하고자 하면 그들의 입에서 불이 나와서 그들의 원수를 삼켜 버릴것이요 누구든지 그들을 해하고자 하면 반드시 그와 같이 죽임을 당하리라 6그들이 권능을 가지고 하늘을 닫아 그 예언을 하는 날 동안 비가 오지 못하게 하고 또 권능을 가지고 물을 피로 변하게 하고 아무 때든지 원하는 대로 여러 가지 재앙으로 땅을 치리로다 7그들이 그 증언을 마칠 때에 무저갱으로부터 올라오는 짐승이 그들과 더불어 전쟁을 일으켜 그들이 이기고 그들을 죽일 터인즉 8그들의 시체가 큰 성 길에 있으리니 그 성은 영적으로 하면 소돔이라고도 하고 애굽이라고도 하니 곧 그들의 주께서 십자가에 못 박히신 곳이라 9백성들과 족속과 방언과 나라 중에서 사람들이 그 시체를 사흘 반 동안을 보며 무덤에 장사하지 못하게 하리로다 10이 두 선지자가 땅에 사는 자들을 괴롭게 한 고로 땅에 사는 자드이 그들의 죽음을 즐거워하고 기뻐하여 서로 예물을 보내리라 하더라 11삼 일 반 후에 하나님께로부터 생기가 그들 속에 들어가매 그들이 발로 일어서니 구경하는 자들이 크게 두려워하더라 12하늘로부터 큰 음성이 있어 이리로 올라오라 함을 그들이 듣고 구름을 타고 하늘로 올라가니 그들의 원수들도 구경하더라 13그 때에 큰 지진이 나서 성 십분의 일이 무너지고 지진에 죽은 사람이 칠천이라 그 남은 자들이 두려워하여 영광을 하늘의 하나님께 돌리더라 14둘째 화는 지나갔으나 보라 셋째 화가 속히 이르는도다

 

힘센 천사는 성전 바깥마당을 측량하지 말 것을 명령합니다. 왜냐하면 성전 바깥마당을 이방인에게 주어 그들이 마흔두 달 동안 짓밟을 것이기 때문입니다. 이방인에게 주었다는 것은 이방인들이 스스로 성전 바깥마당을 짓밟는 것이 아니라 하나님의 허락하심에 의해서 짓밟힘이 일어난다는 것입니다. 일곱 재앙을 살펴보면서 성도들에게 심판의 재앙과 고통이 허락되는 것은 심판의 징벌을 받는 것이 아니라 궁극적으로 성도들을 재앙과 고난 속에서 정금같이 단련하기 위함입니다. 2절의 ‘거룩한 성을 마흔 두달 동안 짓밟으리라’과 3절의 ‘두 증인에게 권세를 주리니 그들이 굵은 베 옷을 입고 천이백육십 일을 예언하리라’는 시간적 공통점을 갖고 있습니다. 42달과 1260일은 둘 다 3년 반을 의미합니다. 요한계시록 12장 14절에서는 3년 반을 ‘한때 두 때 반’으로 표현을 합니다. 이것은 이레(7)의 반을 의미하는 시간적 개념입니다. 다니엘 9장에는 이스라엘의 회복과 하나님 나라가 도래하는 시기를 기록하고 있습니다. 다리오 왕으로부터 성전을 재건하라는 명령을 받고 성전이 재건될 때까지가 일곱 이레이고, 그 후로 기름 부은 왕이 오실 때까지가 62 이레입니다(예수 그리스도의 초림). 그리고 세상의 종말(하나님 나라의 도래)까지가 일곱 이레입니다. 그런데 다니엘서 9장 26-27절에 “예순두 이레 후에 기름 부음을 받은 자가 끊어져 없어질 것이며 장차 한 왕의 백성이 와서 그 성읍과 성소를 무너뜨리려니와 그의 마지막은 홍수에 휩쓸림 같을 것이며 또 끝까지 전쟁이 있으리니 황폐할 것이 작정되었느니라 그가 장차 많은 사람들과 더불어 한 이레 동안의 언약을 굳게 맺고 그가 그 이레의 절반에 제사와 예물을 금지할 것이며 또 포악하여 가증한 것이 날개를 의지하여 설 것이며 또 이미 정한 종말까지 진노가 황폐하게 하는 자에게 쏟아지라 하였느니라 하니라” 이스라엘 백성들이 제사와 예물을 바치던 성전이 AD 70년에 로마에 의해서 파괴됩니다. 즉 성전이 파괴된 후부터 예수님께서 다시 오실 날까지(교회 시대)를 마지막 반이래, 즉 3년 반, 42개월, 한때 두 때 반 때로 표현하는 것입니다. 정리하면 42개월이란 문자적인 시간을 이야기하는 것이 아니라 (구약에 드러난 구속사적 예언에 근거하여) 교회 시대, 즉 예수님께서 다시 오시는 날까지의 시간을 상징적으로 표현한 것입니다. 그러므로 성도들은 두 증인의 삶을 살아갈 수밖에 없습니다. (내일 좀 더 구체적으로 두 증인에 대하여 살펴볼 것입니다.)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이 땅을 살아가는 성도들은 42달 동안 대적들로부터 공격을 받아 재앙과 고난 속에서 살아가는 존재입니다. 그러나 이 싸움은 제한된 기간을 가지고 있다는 사실을 기억해야 합니다. 또한 하나님의 보호하심과 인도하심이 약속되어 있다는 것을 기억해야 합니다. 이제 우리가 해야 할 일은 베 옷을 입고 1260일(42개월) 동안에 그리스도를 증거하는 일입니다. 그리고 예수님께서 다시 오신다는 것을 예언하는 것이 성도와 교회의 역할입니다. 바로 오늘 본문은 어떻게 예수 그리스도의 재림을 예언하는지를 가르쳐 주고 있습니다. 큰 능력으로 예언하는 것이 아니라 예수 그리스도의 성육신 하셔서 고난을 받으셨던 것처럼 우리는 환난과 고난 속에서 예수 그리스도의 다시 오심을 증거해야 하는 자들입니다. 오늘 하루도 우리의 능력을 의지하여 복음을 전하는 자가 아니라 환난과 고통 속에서도 하나님의 은혜를 의지하여 그리스도를 전하는 여러분들이 되길 소원합니다.

redlongst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