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일 묵상/요한계시록

요한계시록 10장 1-7절 ( 요한에게 주어진 작은 두루마리)

 

요한계시록 10장 1-7절

10:1내가 또 보니 힘 센 다른 천사가 구름을 입고 하늘에서 내려오는데 그 머리 위에 무지개가 있고 그 얼굴은 해 같고 그 발은 불기둥 같으며 2그 손에는 펴 놓은 작은 두루마리를 들고 그 오른 발은 바다를 밟고 왼 발은 땅을 밟고 3사자가 부르짖는 것 같이 큰 소리로 외치니 그가 외칠 때에 일곱 우레가 그 소리를 내어 말하더라 4일곱 우레가 말을 할 때에 내가 기록하려고 하다가 곧 들으니 하늘에서 소리가 나서 말하기를 일곱 우레가 말한 것을 인봉하고 기록하지 말라 하더라 5내가 본 바 바다와 땅을 밟고 서 있는 천사가 하늘을 향하여 오른손을 들고 6세세토록 살아 계신 이 곧 하늘과 그 가운데에 있는 물건이며 땅과 그 가운데에 있는 물건이며 바다와 그 가운데에 있는 물건을 창조하신 이를 가리켜 맹세하여 이르되 지체하지 아니하리니 7일곱째 천사가 소리 내는 날 그의 나팔을 불려고 할 때에 하나님이 그의 종 선지자들에게 전하신 복음과 같이 하나님의 비밀이 이루어지리라 하더라

 

여섯 번째 나팔 심판과 일곱 번째 나팔 사이에 삽입 부분이 기록되어 있습니다. 삽입 부분은 10-11장에 기록된 작은 두루마리(책)와 두 증인에 대한 이야기입니다. 오늘 본문은 요한에게 주어진 작은 두루마리에 관한 부분입니다. 힘센 다른 천사가 내려옵니다. 힘센 천사에 관하여 1-2절을 보면 그는 구름을 입고 하늘에서 내려오는데 그 머리 위에 무지개가 있고 그 얼굴은 해 같고 그 발은 불기둥 같으며 오른발은 바다를 밟고 왼 발은 땅을 밟고 있다는 표현을 쓰고 있습니다. 이 표현은 요한계시록 4장 3절에서 하나님의 보좌를 묘사했을 때에 “무지개 같으니”라고 표현했습니다. 그리고 계시록 1장 15-16절에 예수 그리스도를 묘사할 때 쓰였던 “해가 힘 있게 비취는 것”, “발은 풀무에 단련한 빛난 주석 같다”라는 표현을 사용함으로써 하나님과 예수님께서 하시는 일을 상징적으로 나타내는 천사입니다. 힘센 다른 천사가 큰소리로 외치는데 일곱 우레의 소리로 들렸습니다. 사도 요한은 우렛소리를 알아듣고 기록하려고 했습니다. 그런데 하늘에서 일곱 우레가 말한 것을 인봉하고 기록하지 말라고 명령합니다.

 

힘센 다른 천사가 오른손을 하늘로 쳐들고 창조주 하나님을 가리켜 맹세합니다. 더는 지체하지 아니하겠다고 선언하는 것은 일곱 나팔을 불려고 할 때 하나님의 비밀이 이루어지겠다는 것입니다. 요한계시록에 드러나는 심판을 통해서 기다리는 것은 그리스도의 재림입니다. 즉 힘센 천사의 선포는 예수님의 재림이 하나님의 계획을 완성하는 역사적 의미가 있음을 의미하는 것입니다. 힘센 다른 천사가 펴 놓은 작은 두루마리를 들고 있는 것은 작은 두루마리 안에 모든 구원의 계획들이 기록되어 있기 때문입니다. (다음 시간에 작은 두루마리에 대하여 구체적으로 살펴볼 것입니다)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우리 앞에 작은 두루마리가 펼쳐져 있다는 사실을 알고 계십니까? 바로 성경이 하나님의 모든 구원의 계시를 밝히 드러내 우리에게 복음을 증거하고 있습니다. 구약에서 하나님의 종 선지자들의 통해서 전했던 복음이 예수 그리스도로 말미암아 완성되었고 우리는 하나님의 은혜를 값없이 소유하게 되었습니다. 이제 우리는 그리스도의 재림을 기다리는 자들입니다. 하늘의 심판이 임할 때 예수 그리스도의 십자가의 은혜로 말미암아 우리는 하나님의 인치심을 받은 자들입니다. 그러므로 하나님의 심판이 이 땅에 드러날 때마다 그리스도의 십자가의 은혜를 기억해야 합니다. 오늘 하루도 우리의 창조주시며 구원자이신 하나님을 의지하여 세상을 향하여 예수 그리스도의 재림을 선포하는 여러분들이 되길 소원합니다.

redlongst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