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일 묵상/갈라디아서

갈라디아서 4장 8-11절 (종 노릇 하려 하느냐)

 

갈라디아서 4장 8-11절

8그러나 너희가 하나님을 알 뿐 아니라 더욱이 하나님이 아신 바 되었거늘 어찌하여 다시 약하고 천박한 초등학문으로 돌아가서 다시 그들에게 종 노릇 하려 하느냐 9이제는 너희가 하나님을 알 뿐 아니라 더욱이 하나님이 아신 바 되었거늘 어찌하여 다시 약하고 천박한 초등학문으로 돌아가서 다시 그들에게 종 노릇 하려 하느냐 10너희가 날과 달과 절기와 해를 삼가 지키니 11내가 너희를 위하여 수고한 것이 헛될까 두려워하노라

 

사도 바울은 간절한 마음으로 “너희가 어떻게 초등 학문으로 돌아가서 그들에게 종노릇 할 수 있는가”라고 갈라디아 교인들에게 반문합니다. 복음이 전해지기 전에 그들은 하나님을 알지 못하였던 이방인들이었습니다. 다른 말로 하면 그들은 본질상 진노의 자녀들이며 세상 권세 아래서 종노릇하던 자들이었습니다. 그런데 바울이 갈라디아 교회에 복음을 전하여 그들이 하나님을 알게 되고 하나님의 나라를 유업으로 받은 자가 되었습니다. 사도 바울은 안타까움으로 갈라디아 교인들을 비판하며 권면하고 있습니다. 바울의 의도는 그들이 마음을 바꾸어 하나님께로 돌아오는 것입니다. 사도 바울은 배교의 행위가 현재 진행형인 갈라디아 교인들에게 초등 학문의 실체를 고발합니다. 

사도 바울은 하나님의 자녀 된 자가 다시 할례와 율법을 준수하는 유대주의로 돌아가는 것을 초등 학문 아래서 종노릇하는 것으로 정의하고 있습니다. 다른 복음을 전하는 자들은 할례와 율법을 준수하는 것을 아브라함 자손 됨의 증거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사도 바울은 율법과 할례가 인간의 근본적인 죄에서 종노릇하는 문제를 해결할 힘이 없는 약하고 천박한 초등 학문이라고 반박하고 있는 것입니다. 사도 바울은 갈라디아 교인들에게 날과 달과 절기와 해를 지키지 말 것을 요구합니다. 여기서 날과 달과 절기와 해는 일차적으로 유대인들의 절기를 의미합니다. 그러나 좀 더 확장하면 이교도의 종교적 절기를 모두 포함할 수 있습니다. 유대인의 절기나 이교도의 절기나 다 초등 학문의 행위로서 우리를 종노릇하게 하는 것들입니다.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많은 사람들이 세상의 초등 학문에 쉽게 유혹당해 버립니다. 사도 바울은 초등 학문을 약하고 천박한 것으로 규정을 하고 있지만 세상 사람들에게는 힘과 능력을 주는 것으로 신으로 생각합니다. 왜 이렇게 다른 반응일까요? 왜냐하면 사도 바울은 세상 사람들과 다른 눈으로 보고 있기 때문입니다. 사도 바울은 갈라디아 교인들에게, 그리고 우리에게 자신과 같은 눈으로 초등 학문을 볼 것을 원합니다. 왜냐하면 우리가 예수 그리스도 안에서 하나님의 아들이 되었기 때문입니다. 십자가의 능력으로 초등 학문을 보지 않는다면, 부활의 능력으로 초등 학문을 보지 않는다면 영원히 죄의 권세 아래서 종노릇을 할 수밖에 없습니다. 그러므로 우리는 성령이 증거하는 예수 그리스도를 붙잡아야 합니다. 모든 날과 달과 절기와 해를 완성하신 예수 그리스도를 통하여 하나님의 통치하심을 경험하는 하나님의 자녀들이 되어야 합니다. 초등 학문의 유혹을 이겨내고 오직 예수 그리스도만을 붙잡는 여러분들이 되길 소원합니다.

redlongst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