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일 묵상/레위기

레위기 7장 11-21절 (화목제에 대하여)

 

레위기 7장 11-21절

11여호와께 드릴 화목제물의 규례는 이러하니라 12만일 그것을 감사함으로 드리려면 기름 섞은 무교병과 기름 바른 무교전병과 고운 가루에 기름 섞어 구운 과자를 그 감사제물과 함께 드리고 13또 유교병을 화목제의 감사제물과 함께 그 예물로 드리되 14그 전체의 예물 중에서 하나씩 여호와께 거제로 드리고 그것을 화목제의 피를 뿌린 제사장들에게로 돌릴지니라 15감사함으로 드리는 화목제물의 고기는 드리는 그 날에 먹을 것이요 조금이라도 이튿날 아침까지 두지 말 것이니라 16그러나 그의 예물의 제물이 서원이나 자원하는 것이면 그 제물을 드린 날에 먹을 것이묘 그 남은 것은 이튿날에도 먹되 17그 제물의 고기가 셋째 날까지 남았으면 불사를지니 18만일 그 화목제물의 고기를 섯째 날에 조금이라도 먹으면 그 제사는 기쁘게 받아들여지지 않을 것이라 드린 자에게도 예물답게 되지 못하고 도리어 가증한 것이 될 것이며 그것을 먹는 자는 그 죄를 짊어지리라 19그 고기가 부정한 물건에 접촉되었으면 먹지 말고 불사를 것이라 그 고기는 깨끗한 자만 먹을 것이니 20만일 몸이 부정한 자가 여호와께 속한 화목제물의 고기를 먹으면 그 사람은 자기 백성 중에서 끊어질 것이요 21만일 누구든지 부정한 것 곧 사람의 부정이나 부정한 짐승이나 부정하고 가증한 무슨 물건을 만지고 여호와께 속한 화목제물의 고기를 먹으면 그 사람도 자기 백성 중에서 끊어지리라

 

오늘 본문은 화목제에 대하여 기록되어 있습니다. 화목제물은 일반 백성이 먹을 수 있는 유일한 제물입니다. 그래서 화목제는 하나님의 은혜를 경험하는 평화의 만찬입니다. 목제는 예배자와 그들의 가족과 친구들이 함께 식사하며 하나님의 은혜를 경험하는 축제의 식사였습니다. 화목제를 드리는 근거는 하나님께서 구원하셨다는 것에 있습니다. 구원받은 자가 감사함으로 하나님 앞에 나아가 고백제, 자원제, 서원제를 드리는 것입니다. 20-21절에 부정한 상태로 제물을 먹는 자는 하나님의 백성 중에서 끊어질 것을 경고하고 있습니다. 하나님의 직접적인 심판이 경고되고 있습니다. 화목제물은 먹기 전에 자신의 죄를 살펴보아야 합니다. 죄의 문제를 해결하지 않고 화목제물을 먹을 수 없습니다. 그러므로 화목제를 드리는 자만 하나님의 은혜를 경험하는 것이이니라 제물을 함께 먹는 자들이 다함께 하나님의 은혜를 경험하는 것입니다. 사도 바울은 화목제의 완성을 자신을 화목 제물로 드리신 예수 그리스도라고 에베소서 2장 14-18절에 증거합니다. "그는 우리의 화평이신지라 둘로 하나를 만드사 원수 된 것 곧 중간에 담을 자기 육체로 허시고 법조문으로 된 계명의 율법을 폐하셨으니 이는 이 둘로 자기 안에서 한 새사람을 지어 화평하게 하시고 또 십자가로 이 둘을 한 몸으로 하나님과 화목하게 하려 하심이라 원수 된 것을 십자가로 소멸하시고 또 오셔서 먼 데 있는 너희에게 평안을 전하시고 가까운 데 있는 자들에게 평안을 전하셨으니 이는 그로 말미암아 우리 둘이 한 성령 안에서 아버지께 나아감을 얻게 하려 하심이라”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우리는 예수 그리스도께서 드리신 화목제로 말미암아 그와 함께 하나님의 은혜를 누리는 자가 되었습니다. 그 은혜에 참여하기 위하여 우리는 죄를 회개하고 하나님께서 베푸신 은혜를 기억해야 합니다. 죄로 말미암아 영원히 죽을 수밖에 없었던 우리가 이제 하나님을 아바 아버지라 부르며 화평의 축제에 참여할 수 있는 이유는 오직 예수 그리스도께서 우리의 화목 제물이 되셨기 때문입니다. 그리스도께서 화목제물이 되셔서 이루신 의의 옷을 우리에게 입혀주셨기 때문에 우리는 담대하게 하나님 앞에 나와 예배의 기쁨을 누리는 자가 되었습니다. 오늘 하루도 참된 기쁨으로 세상에 나아가 예수 그리스도의 증인 되시기를 소원합니다.

redlongst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