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일 묵상/레위기

레위기 6장 24-30절 (속죄제에 대하여)

 

레위기 6장 24-30절

24여호와께서 모세에게 말씀하여 이르시되 25아론과 그의 아들들에게 말하여 이르라 속죄제의 규례는 이러하니라 속죄제 제물은 지극히 거룩하니 여호와 앞 번제물을 잡는 곳에서 그 속죄 제물을 잡을 것이요 26죄를 위하여 제사 드리는 제사장이 그것을 먹되 곧 회막 뜰 거룩한 곳에서 먹을 것이며 27그 고기에 접촉하는 모든 자는 거룩할 것이며 그 피가 어떤 옷에든지 묻었으면 묻은 그것을 거룩한 곳에서 빨 것이요 28그 고기를 토기에 삶았으면 그 그릇을 깨뜨릴 것이요 유기에 삶았으면 그 그릇을 닦고 물에 씻을 것이며 29제사장인 남자는 모두 그것을 먹을지니 그것은 지극히 거룩하니라 30그러나 피를 가지고 회막에 들어가 성소에서 속죄하게 한 속죄제 제물의 고기는 먹지 못할지니 불사를지니라

 

오늘 본문은 (이미 4-5장에서 살펴보았지만) 속죄제에 대하여 기록되어 있습니다. 죄는 하나님과 사람과의 사이를 무너뜨리며 하나님의 진노를 일으킵니다. 죄는 하나님의 백성을 부정하게 만듭니다. 죄는 우리의 예배를 부정하게 만듭니다. 죄는 우리의 헌신을 부정하게 만듭니다. 그래서 죄의 더러움을 해결하기 위하여 제물의 피를 뿌리는 정결 의식이 필요했던 것입니다. 27-28절은 정결하게 하는 피가 잘못해서 옷이나 다른 물건에 묻혔을 때에 깨끗이 씻어야 하며, 그것이 불가능하면 피 묻은 물건을 깨뜨려야 한다고 명령하고 있습니다. 왜냐하면 제단과 성물들을 정결하게 하는 것이 제물의 피이므로 피를 다른 물건에 묻혀서는 안됩니다. 거룩한 것과 속된 것이 섞여서는 안되기 때문입니다.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우리가 하나님의 법을 더욱더 알아갈수록 우리 안에 있는 죄를 더 많이 발견하게 될 것입니다. 그리고 우리는 그 죄로 인하여 우리의 연약함을 한탄하게 될 것입니다. 그러나 우리의 무능함을 고백하는 순간 우리는 하나님의 은혜를 경험하게 될 것입니다. 죄가 없으신 대제사장이신 예수 그리스도께서 우리의 속죄제가 되셨습니다. 제사장들은 자신의 죄 때문에 속죄제를 드려야 하지만 예수님께서는 우리의 죄를 정결하게 하시기 위하여 자신의 피를 뿌려 우리를 정결하게 하셨습니다. 예수 그리스도의 십자가의 능력을 경험함으로 우리는 하나님께 감사와 찬양을 드림으로서 우리의 거룩을 발견하게 될 것입니다. 우리의 거룩이 하나님으로부터 나오며 성령의 역사라는 것을 고백하게 될 것입니다. 이것이 은혜입니다

redlongst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