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일 묵상/누가복음

누가복음 17장 26-37절 (노아의 때에 된 것과 같이 인자의 때에도 그러하리라)

 

누가복음 17장 26-37절

26노아의 때에 된 것과 같이 인자의 때에도 그러하리라 27노아가 방주에 들어가던 날까지 사람들이 먹고 마시고 장가 들고 시집 가더니 홍수가 나서 그들을 다 멸망시켰으며 28또 롯의 때와 같으리니 사람들이 먹고 마시고 사고 팔고 심고 집을 짓더니 29롯이 소돔에서 나가던 날에 하늘로부터 불과 유황이 비오듯 하여 그들을 멸망시켰느니라 30인자가 나타나는 날에도 이러하리라 31그 날에 만일 사람이 지붕 위에 있고 그의 세간이 그 집 안에 있으면 그것을 가지러 내려가지 말 것이요 밭에 있는 자도 그와 같이 뒤로 돌이키지 말 것이니라 32롯의 처를 기억하라 33무릇 자기 목숨을 보전하고자 하는 자는 잃을 것이요 잃는 자는 살리리라 34내가 너희에게 이르노니 그 밤에 둘이 한 자리에 누워 있으매 하나는 데려감을 얻고 하나는 버려둠을 당할 것이요 35두 여자가 함께 맷돌을 갈고 있으매 하나는 데려감을 얻고 하나는 버려둠을 당할 것이니라 36(없음) 37그들이 대답하여 이르되 주여 어디오니이까 이르시되 주검 있는 곳에는 독수리가 모이느니라 하시니라 

 

“하나님 나라가 어느 때에 임하나이까”라고 질문했던 바리새인들처럼 우리는 예수님의 재림의 때에 많은 관심을 갖고 있습니다. 예수님께서는 25절에서 그가 많은 고난을 받으며 버린 바 된 후에 제자들이 인자의 날을 볼 수 있다고 말씀하셨습니다. 예수님께서 우리의 죄를 위하여 십자가에서 고난을 받으시고 부활하셔서 구원을 완성하신 후에 하늘로 승천하셨습니다. 십자가에 죽으신 예수님께서 다시 오실 것입니다. 그래서 사도행전 저자는 승천하시는 예수님을 바라보는 제자들에게 천사들이 이와 같이 다시 오신다는 증언을 기록하고 있었던 것입니다. 우리가 기다리는 재림의 때는 노아와 롯의 때와 같다고 예수님께서 말씀하십니다. 이것은 경고의 말씀입니다. 노아의 홍수도 하나님의 심판으로 갑작스럽게 임하였고, 소돔과 고모라의 불과 유황의 심판도 경고 없이 갑작스럽게 임했다는 공통점이 있습니다. 

 

옛날이나 지금이나 사람들은 먹고 마시고 장가들고 시집가기에 바쁩니다. 그들은 하나님의 경고를 무시하며 이 세상이 영원할 것으로 생각하며 살아갑니다. 하늘의 축복을 생각하기보다는 이 땅에 복을 얻기 위하여 재물을 섬기며 경배합니다. 누가복음 12장에 기록된 어리석은 한 부자와 같습니다. 그는 큰 곳간을 짓고 곡식을 쌓아 놓고 기뻐했지만 그날 밤에 목숨을 빼앗겨서 아무것도 누릴 수 없다는 것을 알지 못했던 어리석은 자였습니다. 그래서 우리는 때를 분별해야 합니다. 특별히 마지막 때에 사는 그리스도인들은 깨어 있어야 합니다.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예수님의 재림(하나님의 심판)은 갑작스럽게 임할 것입니다. 그때에는 하나는 데려감을 얻고 하나는 버려둠을 당할 것입니다. 데려감을 얻는 자들에겐 하나님의 은혜로 말미암아 구원을 얻게 될 것이고, 버려둠을 당한 자는 하나님의 영원한 심판을 당할 것입니다. 그러므로 롯의 처를 기억해야 합니다. 세상의 것을 사모하다가 버린바 되었던 롯의 처를 기억해야 합니다. 세상의 것만을 사랑한다면 하나님의 심판을 피할 길이 없습니다. 그러나 성도들은 하나님의 은혜로 부르심을 받은 자들입니다. 그러므로 롯의 처처럼 이 땅의 것을 사모하는 것이 아니라 그것을 버리고 오직 하나님만을 사모해야 합니다. 오늘 하루도 예수 그리스도로 말미암아 주어진 은혜를 기억함으로 하나님께서 기뻐하시는 일을 기쁨으로 행하는 여러분들이 되길 소원합니다.

redlongst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