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일 묵상/사도행전

사도행전 9장 1-9절 (다메섹 도상_네가 박해하는 예수라)

 

사도행전 9장 1-9절

9:1사울이 주의 제자들에 대하여 여전히 위협과 살기가 등등하여 대제사장에게 가서 2다메섹 여러 회당에 가져갈 공문을 청하니 이는 만일 그 도를 따르는 사람을 만나면 남녀를 막론하고 결박하여 예루살렘으로 잡아오려 함이라 3사울이 길을 가다가 다메섹에 가까이 이르더니 홀연히 하늘로부터 빛이 그를 둘러 비추는지라 4땅에 엎드러져 들으매 소리가 있어 이르시되 사울아 사울아 네가 어찌하여 나를 박해하느냐 하시거늘 5대답하되 주여 누구시니이까 이르시되 나는 네가 박해하는 예수라 6너는 일어나 시내로 들어가라 네가 행할 것을 네게 이를 자가 있느니라 하시니 7같이 가던 사람들은 소리만 듣고 아무도 보지 못하여 말을 못하고 서 있더라 8사울이 땅에서 일어나 눈을 떴으나 아무 것도 보지 못하고 사람의 손에 끌려 다메섹으로 들어가서 9사흘 동안 보지 못하고 먹지도 마시지도 아니하니라

 

오늘 본문은 바울의 인생과 교회 역사에서 가장 극적인 장면입니다. 다메섹 도상에서 예수님을 만난 사울의 인생은 완전히 뒤 바뀌는 것을 보게 됩니다. 지금까지 사울이 열심으로 핍박을 했던 교회는 다메섹 도상에서의 사울의 회심으로 말미암아 복음의 증거에 앞장서는 새로운 사도를 만나게 됩니다. 

 

사울은 열심히 그리스도인을 핍박했습니다. 왜냐하면 사울은 십자가에 처형된 나사렛 예수를 하나님의 아들이라고 전하는 무리들을 신성모독을 하고 있다고 생각했기 때문입니다. 경건한 유대인들인 바리새인들에겐 십자가에 못 박힌 메시아를 상상할 수 없었던 것입니다. 그러므로 예수는 거짓 메시아이며 그를 쫓는 그리스도인은 유대교에 암적인 존재일 수밖에 없습니다. 그래서 사울은 대제사장의 허락을 받아 외국으로 흩어진 그리스도인까지도 붙잡아 예루살렘으로 잡아 오는 일을 했습니다. 자기 확신과 신념에 찬 사울이 그의 믿음의 행동을 보이려고 다메섹으로 가고 있었습니다. 그때에 하늘로부터 큰 빛이 사울을 비추고 “사울아 사울아 네가 어찌하여 나를 박해하느냐”라고 물어보십니다. 사울은 단지 놀란 마음에 이렇게 반문을 합니다. “주여 누구시니이까” 이 질문의 답으로 말미암아 사울의 인생은 다시 돌아올 수 없는 강을 건넙니다. “나는 네가 박해하는 예수라” 그렇습니다. 사울이 확신에 차서 핍박했던 자들이 목숨을 걸고 믿었던 바로 그 예수가 그의 이름을 불렀습니다. 사울은 예수가 가장 수치스러운 십자가에 달려 죽은 거짓 메시아이며 신성모독 자이라고 생각했습니다. 그런데 지금 사울 앞에 나타나셔서 그의 이름을 부르신 것입니다. 전해 들었던 예수님이 아니라 이제 부활하시고 영광을 받으신 예수 그리스도께서 그의 앞에 나타나신 것입니다. 그가 본 빛은 그리스도의 영광이었으며 그가 들은 음성은 예수 그리스도의 음성이었습니다. 그리스도의 영광의 빛은 구원의 빛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사울의 인생을 통째로 변화시킨 빛이기 때문입니다. 흑암과 공허 속에서 “빛이 있으라” 하셨던 것처럼 예수님께서 친히 빛이 되시어 사울의 삶을 변화시키셨습니다. 이 빛은 스데반 집사가 그의 죽음 직전에 목격했던 예수님의 영광과 같은 빛입니다. 사울이 부활하신 예수 그리스도를 만나자 그는 새로운 피조물이 된 것입니다. 그의 신앙은 이제 통째로 바뀔 것입니다. 그는 이제 더 이상 그리스도인을 핍박하는 자가 아니라 복음을 위해서 핍박받는 자가 될 것입니다. 이제는 그리스도의 영광을 반사하는 삶을 사는 사도가 되는 것입니다.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예수 그리스도를 주라 고백하는 모든 자에게 다메섹 도상에서 사울을 부르신 것처럼 성령님께서 그리스도를 증거하셨다는 것을 기억해야 합니다. 많은 그리스도인들이 다메섹 도상에서 변화된 사울처럼 획기적인 체험을 하고 싶어 합니다. 그러나 기억해야 하는 것은 모든 그리스도인들은 성령님께서 우리를 사망의 권세에서 살리시고 그리스도의 빛을 보여 주셨기 때문에 우리가 반응한다는 사실을 고백해야 합니다. 바울의 인생에서 다메섹 도상의 사건이 중요하지만 더 중요한 것은 그의 삶 전체를 통해서 예수 그리스도와 연합하려는 삶을 살았다는 것입니다. 우리도 그리스도와 연합함으로 말미암아 그리스도의 영광을 세상을 향하여 반사하는 자들이 되길 소원합니다. 그리스도의 빛을 소유한 자이기에 세상에서 빛의 역할을 할 수 있습니다. 교회가 우리의 영광이 드러나는 것이 아니라 오직 예수 그리스도의 영광이 드러나길 소원합니다.

redlongst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