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일 묵상/사도행전

사도행전 8장 9-25절 (마술사 시몬)

 

사도행전 8장 9-25절

9그 성에 시몬이라 하는 사람이 전부터 있어 마술을 행하여 사마리아 백성을 놀라게 하며 자칭 큰 자라 하니 10낮은 사람부터 높은 사람까지 다 따르며 이르되 이 사람은 크다 일컫는 하나님의 능력이라 하더라 11오랫동안 그 마술에 놀랐으므로 그들이 따르더니 12빌립이 하나님 나라와 및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에 관하여 전도함을 그들이 믿고 남녀가 다 세례를 받으니 13시몬도 믿고 세례를 받은 후에 전심으로 빌립을 따라다니며 그 나타나는 표적과 큰 능력을 보고 놀라니라 14예루살렘에 있는 사도들이 사마리아도 하나님의 말씀을 받았다 함을 듣고 베드로와 요한을 보내매 15그들이 내려가서 그들을 위하여 성령 받기를 기도하니 16이는 아직 한 사람에게도 성령 내리신 일이 없고 오직 주 예수의 이름으로 세례만 받을 뿐이더라 17이에 두 사도가 그들에게 안수하매 성령을 받는지라 18시몬이 사도들의 안수로 성령을 받는 것을 보고 돈을 드려 19이르되 이 권능을 내게도 주어 누구든지 내가 안수하는 사람은 성령을 받게 하여 주소서 하니 20베드로가 이르되 네가 하나님의 선물을 돈 주고 살 줄로 생각하였으니 네 은과 함께 망할지어다 21하나님 앞에서 네 마음이 바르지 못하니 이 도에는 네가 관계도 없고 분깃 될 것도 없느니라 22그러므로 너의 이 악함을 회개하고 주께 기도하라 혹 마음에 품은 것을 사하여 주시리라 23내가 보니 너는 악독이 가득하며 불의에 매인 바 되었도다 24시몬이 대답하여 이르되 나를 위하여 주께 기도하여 말한 것이 하나도 내게 임하지 않게 하소서 하니라 25두 사도가 주의 말씀을 증언하여 말한 후 예루살렘으로 돌아갈새 사마리아인의 여러 마을에서 복음을 전하니라

 

스데반의 죽음이 성도들을 흩어지게 하여 복음을 전파하게 했습니다. 사도행전 8장에서의 핵심 인물은 빌립입니다. 빌립을 통해서 사마리아 지방과 에디오피아 내시에게 복음이 전해집니다. 오늘 본문은 빌립과 정 반대되는 마술사 시몬을 만나게 됩니다. 그는 마술을 행하여 백성을 놀라게 하며 자칭 큰 자라고 불리는 자입니다. 빌립과 마술사 시몬의 둘 다 사마리아 백성들을 놀라게 하는 표적과 기적을 베풀었습니다. 그들의 차이점은 초점의 대상이 틀리다는 것입니다. 빌립이 경우 자신이 초점이 아니라 예수님에 대한 복음에 초점을 두었습니다. 그러나 마술사 시몬은 자신이 초점이 대상이었습니다. 

 

13절에서 마술사 시몬도 믿고 세례를 받은 후에 전심으로 빌립을 따라다니며 나타나는 표적과 큰 능력을 보고 놀랐다고 기록합니다. 오늘 본문을 통해서 결론적으로 유추할 수 있는 것은 마술사 시몬은 정당한 신자로서 세례를 받은 것이 아니고 구원에 이르는 믿음을 지니고 있지 않았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그러나 이런 일이 드러나기 전까지 마술사 시몬은 다른 믿는 자들과 똑같이 행동했을 것이다. 

 

마술사 시몬의 문제점은 보이는 능력을 열망했다는 것입니다. 베드로와 요한이 사마리아에서 하나님 말씀이 전파되었다는 소식을 듣고 내려와서 그들을 위하여 성령 받기를 기도합니다. 베드로와 요한이 사마리아 인들에게 안수를 하자 성령을 받게 됩니다. 빌립의 사역을 보고 놀랐던 마술사 시몬은 베드로와 요한의 안수를 통해서 임한 성령의 권능 크게 놀라서 사도들에게 돈을 드려 그것을 사고 싶어 합니다. 결국 마술사 시몬의 행동은 그의 믿음의 한계를 보여줍니다. 마술사 시몬은 자신이 간절하게 원하는 성령의 권능이 무엇인지 온전히 이해하지 못했습니다. 성령의 권능이 하나님 나라의 오심을 선포하며 하나님께서 우리를 향하여 은혜를 베풀고 구언을 베푸시는 징조로서 드러난다는 것을 생각하지 않았습니다. 마술사 시몬은 자신이 사용하는 마술보다 더 큰 능력을 갖고 싶었던 것입니다. 그는 얼마든지 많은 돈을 지불할 마음이 있었던 것입니다. 우리도 마술사 시몬과 같이 보이는 현상에만 관심이 있는지 살펴보아야 합니다.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마술사 시몬은 복음을 온전히 알지 못하고 겉모양을 보고 쫓았던 자였습니다. 그는 마술이 주는 능력을 알고 있었습니다. 그는 어떻게 하면 사람들을 자신의 능력 아래에 무릎을 꿇게 하는지 알았습니다. 마술사 시몬은 자신보다 더 큰 능력을 보여 주었던 빌립을 쫓게 되며, 베드로와 요한이 안수할 때 일어난 성령의 능력을 갖고 싶어 합니다. 그 능력을 소유하게 되면 자신이 갖고 있는 것보다 더 큰 영광과 권위를 가질 수 있다고 생각했습니다. 이러한 생각은 마술사 시몬에게만 있는 것이 아닙니다. 우리는 늘 깨어서 조심해야 합니다. 복음의 참 능력보다 나 자신을 위해서 복음을 이용할 때가 있습니다. 성령의 권능이 드러나기 위해서는 하나님이신 예수님께서 피조물인 인간의 몸으로 오셔서 낮아지심으로 의에 순종하시고 우리를 위해 십자가에 달려 죽으시고 장사된 지 사흘 만에 부활하시고 승천하셔서 하나님 보좌 우편에 앉아 계시기 때문입니다. 오늘 하루도 예수님과 연합하는 삶을 통해서 참 복음을 세상에 전할 수 있는 여러분이 되시길 소원합니다. 

redlongst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