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일 묵상/사도행전

사도행전 8장 1-8절 (사마리아에 복음을 전하는 빌립)

 

사도행전 8장 1-8절

8:1사울은 그가 죽임 당함을 마땅히 여기더라 그 날에 예루살렘에 있는 교회에 큰 박해가 있어 사도 외에는 다 유대와 사마리아 모든 땅으로 흩어지니라 2경건한 사람들이 스데반을 장사하고 위하여 크게 울더라 3사울이 교회를 잔멸할새 각 집에 들어가 남녀를 끌어다가 옥에 넘기니라 4그 흩어진 사람들이 두루 다니며 복음의 말씀을 전할새 5빌립이 사마리아 성에 내려가 그리스도를 백성에게 전파하니 6무리가 빌립의 말도 듣고 행하는 표적도 보고 한마음으로 그가 하는 말을 따르더라 7많은 사람에게 붙었던 더러운 귀신들이 크게 소리를 지르며 나가고 또 많은 중풍병자와 못 걷는 사람이 나으니 8그 성에 큰 기쁨이 있더라

 

스데반은 교회 역사상 첫 번째 순교자라고 할 수 있습니다. 순교자로서의 스데반의 죽음은 예수 그리스도의 죽음과 유사한 점이 있습니다. 둘 다 죄명은 신성 모독이었으며 둘 다 처형하는 사람들을 용서해 달라고 기도를 했습니다. 스데반의 마지막 기도는 예수 그리스도의 삶이 반영된다는 면에서 매우 중요합니다. 스데반과 예수님의 마지막 기도의 차이점은 기도의 대상이었습니다. 예수님은 하나님 아버지께 기도를 드렸다면 스데반은 그의 기도를 예수님께 드렸습니다.

 

오늘 본문은 두 가지의 사건을 기록하고 있습니다. 8장 1-3절은 사울이라는 자가 초대 교회를 핍박하는 모습과 4-8절은 빌립이 사마리아에 복음을 전파하는 모습입니다. 사도행전 7장은 스데반의 설교와 그의 죽음을 기록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그의 설교가 얼마나 복음적이었는가를 살펴보았습니다. 그러나 스데반은 위대한 설교를 마치고 돌에 맞아 죽었습니다. 인간적인 눈으로 볼 때는 허무한 것 같습니다. 그러나 스데반의 죽음은 매우 중요한 반전을 일으키고 있습니다. 바로 복음의 확산입니다. 스데반의 죽음 후에 그의 죽음을 마땅히 여기는 사울이 등장합니다. 사울은 교회를 잔멸하려 핍박하기 시작합니다. 바로 이 핍박을 피하기 위하여 성도들이 흩어지는 사건이 일어나게 되는 것입니다. 사도행전 1장 8절의 명령을 기억하십니까? “오직 성령이 너희에게 임하시면 너희가 권능을 받고 예루살렘과 온 유대와 사마리아와 땅 끝까지 이르러 내 증인이 되리라 하시니라” 그렇습니다. 스데반의 순교로 말미암아 교회는 핍박을 받게 되고 사도와 성도들은 이스라엘 백성들이 가기 싫어했던 사마리아로 복음을 전하게 됩니다. 그리고 사도행전은 전체를 통해서 어떻게 복음이 땅 끝인 로마까지 전달되는지를 살펴보게 될 것입니다. 

 

일곱 집사 중에 한 사람이었던 빌립의 사역을 보면 예수님의 사역이 반복되고 있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빌립의 사역의 내용들을 보면 귀신을 축출하며, 중풍병자를 고치며, 앉은뱅이를 고친 것들입니다. 예루살렘과 유대에서 사마리아로 장소만 바뀌었을 뿐 베드로와 요한에게 나타났던 사역이, 사도들에게 나타났던 사역이, 그리고 스데반에게 나타났던 사역이 빌립의 사역 속에서 반복되어 나타나고 있습니다. 왜냐하면 그들의 사역은 예수 그리스도의 사역에 근거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세상 사람들에겐 스데반의 죽음이 실패처럼 보일 수 있습니다. 심지어 그 당시의 그리스도인들에게 실망과 당혹스러운 사건일 수 있습니다. 그러나 사도행전은 스데반의 죽음이 헛되지 않았다는 것은 증명하고자 합니다. 스데반의 죽음으로 말미암아 복음이 확장된다는 사실을 보여 줍니다. 현재의 모습으론 도저히 이해할 수 없는 사건들이 하나님의 섭리로 돌아 볼 때 의미 있는 사건으로 변하는 것을 경험하는 자들이 그리스도인입니다. 오늘 하루도 하나님의 섭리 안에 있다는 사실로 말미암아 기쁨이 넘치는 여러분들이 되길 소원합니다. 세상적인 눈으로 볼 때 우리의 인생은 실패할 수도, 성공할 수도 있으나 그리스도인들에게 반드시 드러날 것은 믿는 자들로 하여금 복음이 전파되는 것입니다. 이 일에 동참하시는 여러분들이 되길 소원합니다.

redlongst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