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일 묵상/사도행전

사도행전 6장 1-7절 (일곱 집사들을 세우다)

 

사도행전 6장 1-7절

6:1그 때에 제자가 더 많아졌는데 헬라파 유대인들이 자기의 과부들이 매일의 구제에 빠지므로 히브리파 사람을 원망하니 2열두 사도가 모든 제자를 불러 이르되 우리가 하나님의 말씀을 제쳐 놓고 접대를 일삼는 것이 마땅하지 아니하니 3형제들아 너희 가운데서 성령과 지혜가 충만하여 칭찬 받는 사람 일곱을 택하라 우리가 이 일을 그들에게 맡기고 4우리는 오로지 기도하는 일과 말씀 사역에 힘쓰리라 하니 5온 무리가 이 말을 기뻐하여 믿음과 성령이 충만한 사람 스데반과 또 빌립과 브로고로와 니가노르와 디몬과 바메나와 유대교에 입교했던 안디옥 사람 니골라를 택하여 6사도들 앞에 세우니 사도들이 기도하고 그들에게 안수하니라 7하나님의 말씀이 점점 왕성하여 예루살렘에 있는 제자의 수가 더 심히 많아지고 허다한 제사장의 무리도 이 도에 복종하니라

 

오늘 본문은 초대 교회의 문제를 보여 주고 그 해결 방법을 통해서 초대 교회가 성장하는 과정을 기록하고 있습니다. 먼저 우리가 주목해야 할 단어가 있습니다. 1절을 보면 “제자”가 많아졌다고 합니다. 5장 42절은 이렇게 기록되어 있습니다. “그들이 날마다 성전에 있든지 집에 있든지 예수는 그리스도라고 가르치기와 전도하기를 그치지 아니하니라” 지금까지 사도행전에서 그들은 단지 믿는 자들이라고 표현했다가 오늘 본문인 1절에서 “제자”라는 단어를 쓰기 시작합니다. 왜냐하면 가말리엘이 공회에서 주장했던 내용, 즉 드다와 갈릴리 유다처럼 사람을 미혹하는 거짓 무리라면 그들은 반드시 무너질 것이라는 확신이 현실화되지 않았다는 것입니다. 오히려 많은 사람들이 초대 교회로 몰렸고 그들이 제자가 되었다는 기록을 통해서 사도들이 하나님으로부터 왔다는 사실을 증거하고 있습니다.

 

제자가 많아지는 상황에서 교회에 문제가 생겼습니다. 문제의 원인은 이렇습니다. 초대 교회는 과부들에게 식사를 제공하고 다음 끼니를 위한 음식을 제공했습니다. 이렇게 좋은 사역에 불평이 생겼습니다. 초대 교회에는 두 부류가 있었습니다. 헬라어를 사용하는 헬라파 그리스도인과 그 당시 유대 지역의 언어인 아람어를 사용하는 유대파 그리스도인입니다. 헬라파 유대인들이 자기의 과부들이 구제를 받지 못한다고 생각해서 교회를 향하여 불평을 토로하기 시작했습니다. 음식을 나누는데 공평하지 않았다고 생각했던 것 같습니다. 불평이 히브리파 유대인들을 향한 미움으로 바뀌었습니다. 결국 불평의 목소리가 커져서 큰 분쟁이 되어버렸습니다. 초대교회를 향한 이런 도전 앞에서 사도들은 색다른 방법을 제안합니다.

 

사도들은 자신들의 능력과 열심으로 과부들을 향한 불공평한 음식 배분의 현상을 해결하려고 하지 않습니다. 오히려 그들은 이 문제의 근원이 자신들에게 있다고 판단합니다. 사도들이 말씀을 제쳐 놓고 접대에 관심을 두는 것이 올바르지 않다는 것을 알았습니다. 이제 사도들은 집사를 세워 구제에 대한 일을 전적으로 맡기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그리고 사도들은 오직 기도하는 일과 말씀 사역에 힘쓰는 모습을 보게 됩니다. 오늘 본문의 직분의 필요성만을 이야기하는 것이 아니라 직분의 구분과 특징을 정의하고 있습니다. 오해하지 마십시오. 하나님께서는 모든 사람을 사역으로 부르신다는 것입니다. 서로 다른 사역들로 부르신다는 것입니다. 그러나 특별히 사도들이 해야 할 일은 말씀을 전하고 기도하는 일에 목숨을 걸어야 하는 것입니다. 왜냐하면 사도들은 예수 그리스도를 증거하는 일에 부르심을 받았기 때문입니다. 사도들이 일곱 집사들을 세우고 자신들에게 주어진 일, 즉 기도하는 일과 말씀 사역에 힘쓰게 되자, 하나님의 말씀이 점점 왕성하여 예루살렘에 있는 제자의 수가 더 심히 많아지고 예수님께 복종한다는 결과를 기록하고 있습니다.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저는 교회가 말씀으로 왕성해지길 바랍니다. 사도들은 하나님의 말씀을 가르치는 일과 기도하는 일에 최고의 우선순위를 두었습니다. 쉽게 다른 말로 표현하면 사도들이 선택한 목회 정책은 하나님의 말씀을 가르치는 일입니다. 그러므로 다른 일에 너무 바빠서 말씀을 전하는 일에 소홀하지 말아야 합니다. 특별히 중요한 것은 함께 동역하는 것입니다. 집사로서, 장로로서, 목사로서 자기에게 주어진 일들을 잘 감당할 때에 하나님의 말씀이 점점 왕성해지는 지름길입니다. 모든 교회 사역 중심에 예수 그리스도가 계신다는 것을 기억해야 합니다. 그를 알아가는 것이 바로 신앙생활입니다. 오늘 하루도 하나님의 말씀이 왕성해지는 것을 우리의 삶 속에서, 교회 공동체 안에서 경험하시는 여러분들이 되길 소원합니다.

redlongstone